임대리 그 음란함 - 1부 8장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임대리 그 음란함 - 1부 8장
최고관리자 0 49,005 2022.10.21 17:19
야설닷컴|야설-임대리 그 음란함 - 1부 8장

30~40분내로 글을 쓰다보니 오타도 많고 내용도 억지스러운 부분이 많습니다.


양해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




악몽에 잠을 깬다.


벌써 11년째 지속된 무의식을 지배한 이성의 악몽




백대리에게 카톡을 보내다.


박가희..김소희..박소연..세명 남았나




네..팀장님




그래 조만간 임대리랑 소희를 시크릿클럽으로 데려가




네..




그리고 김회장한테 전화걸어서 수철이 나오게 해달라고 그래




네..




시크릿클럽 최사장에게 카톡을 남긴다.


이번주 백대리가 2명 데려갈거야


10명정도 세팅해놔




네..




아침이 밝는다.


허울뿐인 회사로 출근을 한다.




안녕하세요~ 임대리가 환하게 인사를 건넨다




그래..




내방에 들어와 의자에 깊게 기대어 지갑속 사지을 본다.




민희야..




임대리에게 메신저가 온다




주말에 뭐하였어요~


뭐 그냥 일볼게 있어서..


임대리는 백대리랑 어떻게 잘 보냈어?


ㅋㅋ 말도마세요 토요일날 오후3시쯤 백대리가 왔는데 새벽2시까지 따먹혔어요 ㅋㅋ


좋았게네


ㅋㅋ 네..그래도 팀장이 없으니까 좀 허하던데요


팀장님의 좆대가리가 넘 생각나던데요


아흑..미쳐


왜..


제자리좀 봐 보세요~


블라인드 사이로 백대리가 임대리 책상에서 와서 무언가 물어보는 듯 하다.


잠시후 백대리가 돌아간다.


아흑..백대리 미쳐..


왜..


ㅋㅋ 백대리가 방금 제 보지속에 진동기 넣고 아주 테이프까지 붙여놓고 갔어요 미쳐..


바로 회의들어가야 하는데


달걀모양의 무소음 무선 진동기..꽤나 자극이 강한 놈이다.




사람들이 회의실로 모인다.


임대리의 움직임이 다소 부자연스럽다.




신제품 관련 디자인 최종 미팅이다.


임대리가 pt를 시작한다.




디자인은 인터렉티브한 쌍방향 디자인으로 소비자가 직접 디자인을 ui에 맞게 조정할 수 있도록..


임대리의 설명이 계속이어진다.


pt가 진행될 수 록..임대리의 얼굴이 붉게 달아오른다


그래..서..저희가..최종적으로..감안할..점은..


지금 임대리 보지속은 달걀에그가 이곳 저곳 마구 휘젖고 있다.




임대리 손이 조금씩 떨려온다.




저..여기서부터는 백대리님이 제 대신 이어서 진행하겠습니다.


임대리가 예정에 없던 백대리를 부른다.




백대리가 임대리 앞으로 걸어나온다.


아이..이 섹보지년아 나 미칠 것 같아..


백대리가 웃으며 미칠것같으면 사람들앞에서 보지를 까봐 


이런..미친년..


둘이 짧은 대화를 스쳐가듯 하며 임대리가 의자에 앉는다




백대리가 pt를 끝내자 사람들이 하나둘 회의실을 나간다


아..임대리는 잠깐 남아서 나랑 조율좀 더 하고..




네..목소리가 떨린다




모두 회의실을 나가자..임대리가 아흑..하고 신음소리를 내뱉는다..


아..저..씨발년..사람들 앞에서 내 보지를 까라고 하네..


임대리가 보지를 막은 테이프를 떼어내자 보지물이 의자로 흘러내려 고인다.


흐..응..임대리가 보지에 힘을 주자 진동기가 빠져나온다.




팀장님 제보지에 좆질해줘..나..미칠것같아.


여기선 그렇구 내방으로 가지




내방으로 들어간다.


방으로 들어가자마자 임대리가 엉덩이를 까고디민다.


보지물이 허벅지를타고 발목까지 흘러내린다.


으음..임대리가 내 좆을 꽉 문다


최대한 빨리 싸야해..


퍽퍽퍼벅..임대리가 전동기를 클리에대고 엉덩이로 내좆에 보지를 박아댄다..


흐..응...아..정말좋아..




똑똑..




임대리가 흠칫놀라 좆을 빼고 전동기를 다시 보지속을 넣는다




백대리가 들어온다


팀장님..이거 결제좀..


임대리가 짜증난듯 백대리를 쳐다본다.


백대리 이런건 미리 미리 결제 받아놔야지..


아..네..죄송해요..


맞다..팀장님 전무님이 잠깐 보자시는데요


아..그래 알았어 곧 가지




나머지 좆질은 저녁에 해주께..


임대리가 아쉬운듯 자리로 돌아간다.




오후가 지나 퇴근무렵 임대리에게 메신저가 온다


아..오늘..저희 새언니랑 저녁먹기로 한걸 깜빡했네요


그래? 그럼 나중에 박아주께


안돼요..그건..음..일단 저녁을 같이 먹고 생각해요 나 지금 존나 짜증이에요


그래..




저녁시간..나와 임대리 그리고 김소희(임대리 올케)


저희팀 팀장님이세요 


제가 신세진게 있어서 같이 저녁먹자고 했어요


괜찮죠 언니~


응..괜찮아요 아가씨..


김소희 대충 167정도에 54키로..


깔끔한 페이스 결혼전까지 순결을 지켜야 된다며 임대리 오빠를 애닳게 했고 결혼후에는


얼글과 몸매에 비해 섹기가 없어 오빠가 좀 아쉬워한다고 임대리한테 얼핏 들은것같다


섹기는 충분히 느껴진다. 제대로된 좆맛을 보면 임대리만큼 섹기가 분출될것이다


다만 내면에 존재하는 이성과 자제심이 굉장히 강하다.


이럴땐 미환초를 쓸 수 밖에..




백대리에게 카톡을 보낸다


한시간정도 있다 임대리 니가 있는곳으로 콜해서 불러내




패밀리레스토랑은 늘 사람들로 북적인다.


미인이시네요. 


풋..우리언니 이쁘죠~


어..어떤일 하세요


피부과 닥터에요


아..그러시군요


제가 그렇지않아도 알러지때문에 피부과를 가야하는데 한번 찾아가봐야겠네요


그러세요? 그럼 언제든 오세요..


어색한 대화가 이어진다.


임대리가 휴대폰을 보더니..아..참..오늘 왜이러지 얘가


언니, 팀장님 저 먼저 가봐야될것같아요


그래 그럼 같이나가지 뭐..


아니에요 음식 많이 남았는데..드시고 오세요


그리고 팀장님 내일은 꼭 해야 돼요 알았죠~


뭘? 소희가 묻는다


그런게 있어요 언니...


베시시 웃으며 임대리가 나간다


소희가 임대리를 배웅하러나간사이 소희의 커피에 미환초를 탄다


미환초는 이성을 마비시킨다.


미환초를 먹으면 서너시간동안 오직 본능이 몸을 지배하게된다.


소희가 자리로 돌아와 커피를 마신다


커피맛이 독특하네요


우리 아가씨좀 잘 봐주세요~


아..워낙 임대리가 일을 잘해서 회사에서도 평판이 아주 높아요


걱정않하셔도 됩니다.


우리아가씨 참 괜찮죠~


네...




아..이상하네 왜이렇게 몸에서 열이나지


몸이 안좋으세요?


아니요 그런건아닌데..


그럼 나가시죠..


네..


제가 바래다 드리께요 어디까지 가시나요


아..그럼 제 병원까지만 태워주세요


네..


나는 병원까지 소희를 태워준다


그럼 들어가세요~


저..잠깐만요..이왕 오신거 알러지치료 받고 가세요~


아..그럴까요




병원인테리어가 심플하면서 깔끔하다




어디가 알러지가 심하세요?




여름이라 그런지 허리쪽이랑 허벅지쪽이 심하네요




그럼 옷갈아입으시고




누워보세요




환자가운으로 옷을 갈아입는다




의자에 앉으니 의자가 뒤로 젖혀진다.




소희가 천천히 몸을 확인한다




몸이 엄청 좋으세요


네 운동을 좋아해서


허리라인은 그렇게 심하지 않으시네요


소희가 내 허벅지 사이로 손을 넣어 가운을 처치려는순간


내 좆에 소희이 손끝이 닿는다


소희가 놀란 표정을 짓는다.




이상하네..내가 왜이러지..


소희가 혼자말을 내뱉는다


허벅지도 그렇게 심한것같지 않네요




가운을 다시 원상태로 덮어준다


약을 처방해드..소희가 잠시 휘청거린다


미환초의 약기운이 퍼져나가는 듯 한다


소희가 다시한번 휘청거리며 넘어지지 않으려고 가운을 잡는다는게 내 좆을 움켜진다.


어머..


소희가 깜짝 놀라 뒤로 넘어진다


치마사이로 팬티가 보인다.




어머..죄송해요..




소희가 일어난다 


눈이 풀려있다.




아..내가..왜이러지..




다시한번 소희가 풀석 주저 앉는다.




어디아프세요?


모르겠어요




나는 소희를 안아 들어오린다


소파까지 옮겨드릴께요


소희를 안긴했지만 허리춤까지만 안고있다


한걸음 걸을때마다 내 좆이 소희희 보지를 한번씩 찌른다.


아..저기..이건..이상해요.


소희를 소파에 앉힌다


소희의 숨소리가 가빠진다.


저 죄송한데 물한잔만..


소희가 물을 마신다..손이 떨려 반은 쏟아져내린다.


흰색 브라우스에 젖은 유방이 하얗게 들어난다




아..정신좀 차려야지..


잠시만요


옷좀갈이입고 정신좀 차리구요


소희가 원장실로 들어가 환자복으로 갈아입니다.


10분정도가 지났다..


원장실 문틈 사이로 소희의 음성이 들려온다.


아..왜이러지..이런적이 없었는데


밖에 아가씨회사 팀장님도 있는데..미치겠네..


왜이렇게 몸이 뜨겁지..하..밑에가 너무 화끈거려..




아..하..아..하..


소희의 이성은 이제 완전히 마비되었다.


열린틈으로 보니 소희가 책상위로 두다리를 벌린채 손으로 보지를 애무하며 계속 중얼거린다


아까 너무 컸어..아..빨고싶어..아..


소희의 손가락이 클리를 빠르게 움직인다.


이럼안돼..아..내가.왜이래..하..너무..하고싶어..미칠것같아..




나는 가운을 벗고 원장실로 들어간다


육중한 좆이 팬티줄을 뚫고 배꼽을 한참지나 서있다.


소희는 내가 들어온줄도 모르고 자위에 빠져있다


아흐..않돼는데..아..자제를 할 수 없어..


나는 소희 뒤로 돌아가 소희의 어깨에 두손을 얹는다


하..제발 나좀 어떻게 해줘요


어떻게?


하..나는 소희의 손가락을 잡아 구멍속으로 넣는다


이러면 더 좋을거야


하..소희의 손가락이 보지구멍을 들락달락 한다..


으헉..아..나좀 어떻게..


의자들 돌린다


소희의 눈앞으로 육중한 좆대가리가 보인다.


소희가 두손으로 내 엉덩이를 움켜지며 혀를 낼름거린다


내 좆이 꿈틀거린다..


내가..왜..당신의..페니스를 핥고 있는...거..죠..하..


내..의지..와는..상관없이..하..


소희가 내 팬티를 내린다


좆대를 위아래로 훑어내린다..


아..당신의 페니스를 아..내것에 넣고...싶..어..


하..


나는 소희를 들어 채상위로 눕힌채 69자세를 취한다..


후릅..후릅..소희의 보지는 선홍빛을 띠며 활짝 벌어진다


책상 오른편에 제모용 면도기가 보인다..


보지물로 흥건한 소희의 밑보지털을 깎아댄다..


스윽..스걱..스걱..수지의 보지와 닮았다..


훕..훕..소희의 작은입으로 우악스럽게 좆질을 한다.


웁..웁..케엑..켁..


아..넣어줘..제발..


제발 당신의 페니스를..하아..


나는 책상밑으로 내려와 소희의 다리를 벌린다..


어떻게해줄까..


당신 맘대로..하...


소희가 계속해 마름침을 삼킨다.


니 보지를 찧어주지..


아..찧어줘..제발..


아악...소희가 비병을 지른다..


I like fucking you.. oh shit..i"m bitch ..more..more..stronger..


하..유학파라 그런지 영어로 계속 내뱉는다..


deeper, deeper..in my pussy..


you wanna my ass hole..yeh..come..on..deeper..yeh..


소희의 보지에서 보지물이 질질 흐른다


씹보지년..그래..넌 창녀같은 개보지년이야..


하아..그래..하..난 개보지..년...하아..좀더 깊게..하아


퍼벅..퍼억..하..좆같은 씹보지년..


나의 좆질에 소희는 엉덩이를 흔들며 보조를 맞춘다


아..흐..소희의 유방을 물어뜯는다..


뒤로 박아줘..하..


소희가 책상밑으로 내려와 책상에 엎드린채 엉덩이를 뒤로뺀다..


아흐..쑥걱..쑤걱..


이제 좀만 지나면 미환초의 약기운이 사라지고 현실에 직면한다..


하지만 이미 좆맛을 알아버린 뒤다.


어쩔 수 없이 자신의 보지를 더 벌릴 수 밖에 없을 것 이다.


한손으로 유방을 움켜쥐고 한손으로 클리를 자극한다..


보지물이 거품을 내며 줄줄 흘러내린다..


아흐..미쳐..이런..건 처음..아..하...이런..좆...맛..은..하..


퍼억..퍼억..하..


좀더..빨리..하..퍽퍽퍽..하..아..


클리를 문데던 손에 보짓물을 쓸어담아 소희의 입에 넣는다..


소희가 쭙쭙하며 손에묻은 보지물을 핥아 먹는다..


하..아..아..으..


나..어..떻..해..하아..


나..쌀 것..아..아..아악...


소희의 보지가 강하가 내 좆을 문다..


울컥..보지물이 쏟아진다..


난 계속 소희의 보지에 좆을 꼿은채 의자에 앉는다..


아..하..


저...이제..그만...하세요


소희가 이성을 찾은듯하다..


제..실수에요..제발 그만..


나는 소희의 보지속에 박힌 좆을 좌우로 휘젖으며 g스팟을 자극한다.


하아..제..발..아..흐..미칠..것..아..하..


제발..절..놔..주..세요..하아..


한손으로 소희의 클리를 강하게 비벼댄다..


아흐..아..


씨발년아..빼고싶으면 빼..좆같은년아..


그런말은..


소희가 책사에 손을 얹고 일어선다..


그리곤 눈물을 떨군다..


한번도 남편이 아닌 사람과의 씹질은 상상도 못했던 그녀..


또한 한번도 격정적 올가즘을 느껴본적 없는..그녀..


죄책감과 섹정사이에 새로운 갈등으로 눈물을 떨군다..


그리곤..스스로 내 좆을 자신의 보지에 꼿아 넣는다..


하아..


그래..이게 바로 니년의 본 모습이야..씹보지년아..


항..아..난..씹보지가...아..니..에요..


그럼 어떤 보진데..어..퍼벅..퍽..아흐..


아.난...그냥..하..


퍼벅..퍽퍽퍽..아흐...그래..난..개보지..창녀.년..이야..더..세게..하아..


니 좆을 ..하..니..좆물을..다...빨아먹을..거야..


다른년들에게 ..니..좆물을 뺏기기..싫..어..


하..밤새..니..좆물을..빼.먹을..거야..하아..


맘대로해..이 좆같은 개씹보지년아..


아흐...


계속된 좆질에 소희역시 음란한 욕설을 서슴없이 내뱉는다


나..미치겠어..하..내보지를..더..찧어줘..하..


아..존나..하..존나..더..하..박아..아..개..새..끼..하..


난 소희의 다리를 한쪽어깨에 걸린채 벌어진 더욱 세계 좆질을 한다..


아흑..하..내보지..아..내보..지..내..씹보지..아..더..찧어...줘..하


난 소희의 손을 보지에 갇다댄다..


이미 꽉차있는 보지 사이로 소희가 손가락을 넣는다..


하아..아..찧어져.내..보지..하..


소희의 손가락과 내 좆이 소희의 보지를 더 강하게 쑤셔댄다..


하아..


난 좆 아래도 손가락 2개를 밀착시킨다..


아학..아..정말..찧어져..아..


소희의 보지속에서 내좆과 우리 두사람의 손가락이 교차한다..


아흑..아..미쳐..이런...씹질은..하아...


퍼억..퍽..아흐..


소희의 보지가 철저하게 유린된다..


그럴수록 보지물이 넘쳐흐른다..아악..하..


아흐..나..어떻게..씨발놈아..아흐..아...


나..미쳐..하..


좀만..더..좀마..더..더...보..지..찧..어..져..아..찧어..아..아악..


소희가 부르르 몸을 떨군다..


아하..존나..좋아..하..


소희가 미친듯이 내 좆을 움켜잡고 흔들어댄다..


씨..발..좆물을 다 뽑아 버릴거야..하아..쭙..웁..훕..웁...


연신 손을 흔들어대며 좆대리를 혀로 감싸며 빨아댄다..


하아..아..존나 맛있어..하..쭙쭙..~~


탁탁탁탁..소희가 더 빠르게 딸을 처준다...


아..빨리..좆물을..먹고싶어..아..쭙..쭙..


허..어...나..와..나..와..


소희가 입에서 좆을 뺀다..


그리고 좆을 더욱 빠르게 흔드며 입을 벌린다..


흐..억..좆물이 소희의 어굴과 입으로 쏟아진다..


쭈욱..쭈욱...소희가 얼굴에 묻은 좆물을 손으로 핥아 입으로 넣는다




..


팀장님..




예..




저희 아가씨에게 이번일은 말하지 말아주세요..


부탁드려요..




걱정마세요


하지만 제게 먼저 연락을 하실거에요




아니에요..


두번다시 그런일은 없을거에요




훗..




난 소희와 병원을 나와 집으로 향했다..




이제 두년 남았군..




샤워를 마치고 티비를 본다..


11시쯤..카톡이 온다..




그래요..제가 먼저 연락을 하게 되네요


소희가 T팬티를 입고 한손으로 보지를 벌린 사진을 보낸다.


당신의 좆질을 매시간 매분 생각나요..




곧..다시 만날겁니다..




언제요?




곧..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