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의 경험 - 3부(완결)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섹스미팅
1xbet
카지노 사이트
환상의 경험 - 3부(완결)
최고관리자 0 21,100 2023.05.29 16:57
야설닷컴|야설-환상의 경험 - 3부(완결)
# 환상의 체험(후기) 그렇게 그녀와의 첫번째 정사는 나에게는 새로운 활력(?)을 주었습니다. 포르노나 사창가에서 겪은 여자가 아닌, 아니 또 다른 여자의 신비는 저에게 가슴떨리는 일이었죠..^^ 그녀와 첫번째 정사가 끝난 후 그녀는 나에게 참 잘해주었어요! 정말 착하고, 아이들 사랑하고, 그런 여인과 내가 섹스를 나누었다니..후후. 그녀가 더러워 보이진 않았죠..여자도 사람이다..부족한 것에 대한 욕구는 누구나 다 가질 수 있는 것이다..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방학이었던 그때 그 집에는 나를 제외한 모든 학생들은 집으로 돌아가 있었고, 아이들이 놀러나가거나, 밤에 아이들이 자는 시간에는 그녀와 나만이 존재했다고 할 수 있었어요! 첫 정사가 있은지 3일 후.. 그녀는 밤에 자연스럽게 저의 방으로 왔어요! " 00학생 자요?.." " 네~ 아줌마 아직 안자고 있었어요! 들어오세요! " 저는 그녀의 목소리가 들리는 순간! 저의 심장은 박동질을 하더라구요..ㅎㅎ " 아직 자지 않고 있어네..*^^* 뭐하고있었어요?" 전 자신감(?)이라고 해야할지..아무튼..그녀를 안아보고 난 후, 그녀에 대한 욕구가 더욱 많이 치솟고 있었어요. " 네~ TV보다가 음..아줌마 생각나던데요?..하하하 " " 호호 그랬어요?..나도 그래서 00학생 찾아 내려온건데...ㅡ.ㅡ" 순간, 그녀의 눈 빛은 벌써..촉촉해 져 있었고, 난 그런 그녀를 그냥 둘 수 없었지요 " 쓰윽..." " 아직 00학생..전 같이 서두르진 말아야지..^^" " 자 옷을 한번 내앞에서 벗어줄래요? 00 학생 몸을 보고 싶어..." 난, 서서히 일어서서. 그녀 앞에 서서는 나의 모든 꺼플을 벗어 던져 버렸습니다. " 아~~~! " 하는 작은 소리와 함께..그녀의 오른손은 나의 자지를 향해 뻗어왔어요 " 흐흡~~!! 아! 아줌마..느낌이 좋아요!!! " 그녀의 입은 자연스럽게 나의 자지를 꼬옥 깨물었죠.. " 스읍~~!! " " 스습~~! 쪼옥~~!!! 스습~~~! 쪼오옥~~~~!!! " 그녀의 입술은 나의 자지를 한껏 배어물었죠. 그리고는 전과는 틀린 자세로 그녀는분홍빛 혀끝으로 나의 자지 끝에서 부터 아래의 보물창고까지 꼬리를 흔들듯 따라내려오며 애무를 시작했어요.. " 실룩실룩...츱츱................................... ." 또 다시 그녀의 두입술은 금방이라도 나의 자지가 도망이라도 가는 줄 아는지. 재빠른 동작으로 다시 나의 자지를 한껏 물었주었죠. " 스읍~~!! " " 스습~~! 쪼옥~~!!! 스습~~~! 쪼오옥~~~~!!! " " 실룩실룩...츱츱.................................... " " 스읍~~!! " " 스습~~! 쪼옥~~!!! 스습~~~! 쪼오옥~~~~!!! " " 실룩실룩...츱츱...................................." " 스읍~~!! " " 스습~~! 쪼옥~~!!! 스습~~~! 쪼오옥~~~~!!! " " 00학생 나 너무 행복~ 해~~에!! 허흥!...." " 스읍~~!! " " 스습~~! 쪼옥~~!!! 스습~~~! 쪼오옥~~~~!!! " " 실룩실룩...츱츱...................................." " 스읍~~!! " " 스습~~! 쪼옥~~!!! 스습~~~! 쪼오옥~~~~!!! " " 실룩실룩...츱츱...................................." 그녀의 5분간에 걸친 오랄이 끝난 후 나는 그녀의 보지를 다시 탐하고 싶었습니다. 그녀의 아쉬운 눈빛을 바라보며, 그녀의 입술에서 난 자지를 빼어내고는 그녀를 눕혔죠..그리고는 첫날 정신없던 그 정사에서 생각나지도 않았던..그녀의 육체를 자세히 들여다 보고 싶었습니다. " 누워 보세요..아줌마!!!" " 으응~~!! " " 00학생 저...나..... 보지좀 빨아줄 수 있어?..그때 처럼.....응?.." " *^^* 네에..저도 아줌마 보지를 좀 구경하고 싶었어요..그날은 자세히 못봤거든요. 하하하하 " 그러자 그녀는 섹시한 미소와 함께...아주 천천히 그녀의 다리를 벌려주었습니다. 쩌억 벌어지는 그녀의 모습.. 잘록한 허리선에서 내려오는 힙의 라인을 타고..쭈욱 뻗어있는 그녀의 다리는 좌.우로 미끈하게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방바닥에 눌려있는 엉덩이 라인과 함게..살포시 드러나는 그녀의 보지.. 위에는 반짝 거리는 헤어가 부끄러워하는 그녀의 보지를 살짝 덮어주고 있었어요.. " 아줌마...정말 흥분되요...여자의 보지가 이렇게 흥분시키는 줄은 진작에 몰랐어요...." " 어머 그래?..빨아줘~~~~~~응!!!! " 난, 그녀의 두 허벅지를 두손으로 잡고 자연스럽게 나의 입으로 그녀의 보지를 당겼어요...코앞에 펼쳐져 있는 그녀의 살짝 벌어진 조갯살..그녀의 헤어를 두 검지 손가락으로 헤치고..나의 혀는 그녀의 클리토리스를 지긋이 눌러주었죠.... " 허~허~~~억!!!!! 으응음~~~~~~~~~~!!!!!!!!!!!!!!!!!!!!!!! " 그녀의 탄성소리? 역시 좋았죠........ 나의 혀는 그녀의 보지를 둘로 갈라버리듯이..위 아래로...훌터내리기 시작했어요 " 찌익~~~!! 쭈욱!!!!!!!!!! 찌익~~~~~~~~~~~~~~쭈욱!!!!!!낼름낼름.......촉!!" " 허엉!!! 헝엉엉엉엉~~~!!! " " 찌익~~~!! 쭈욱!!!!!!!!!! 찌익~~~~~~~~~~~~~~쭈욱!!!!!!낼름낼름.......촉!!" " 으음!!!!! 학학학~~!!! 어으응!!!!! 아잉아잉!~~!!! " " 찌익~~~!! 쭈욱!!!!!!!!!! 찌익~~~~~~~~~~~~~~쭈욱!!!!!!낼름낼름.......촉!!" " 허엉!!! 헝엉엉엉엉~~~!!! " " 찌익~~~!! 쭈욱!!!!!!!!!! 찌익~~~~~~~~~~~~~~쭈욱!!!!!!낼름낼름.......촉!!" " 으음!!!!! 학학학~~!!! 어으응!!!!! 아잉아잉!~~!!! " 그녀는 미쳐버릴 둣이 서서히 달아오르고 있었어요.. " 00학생...넣어줘...응?...넣어줘..빨리......" " 아뇨..좀만더 ..할게요...너무 이뻐요..^^ " " 찌익~~~!! 쭈욱!!!!!!!!!! 찌익~~~~~~~~~~~~~~쭈욱!!!!!!낼름낼름.......촉!!" " 으음!!!!! 학학학~~!!! 아잉아잉!~~!!! " " 찌익~~~!! 쭈욱!!!!!!!!!! 찌익~~~~~~~~~~~~~~쭈욱!!!!!!낼름낼름.......촉!!" " 으음!!!!! 어으응!!!!! 아잉아잉!~~!!! " " 나 빨리 넣어줘...으응?...빨리........." 그리고는 그녀는 일어서서...엎드린 자세로..나에게 말했어요.. " 00학생 이 자세로 하고 싶어..응?..빨리..넣어줘...." 난 그녀의 둥그스런 엉덩이를 양손에 듬뿍 잡아쥐고는..나의 자지를 힘껏 밀어넣었었습니다. 고개를 약간 돌려 내쪽을 바라보는 그녀의 섹시한 입술에서 " 아흐흐흐흑~~~~!!!! " 하는 신음소리와 함께.. 나의 자지는 그녀의 깊은 보지속으로 빨려들어갔습니다. " 쩌~~~~~어~~~~~~~~~억!!!!!!!!!!!!" 삽입과 동시에 벌어지는 그녀의 입술은 커다란 자지를 자신의 품에 안고 있어 만족하다는 미소를 짖고 있었죠.. 서서히 흔들리는 그녀의 엉덩이 살과 함께..나의 피스톤 운동은 힘을 더해 갔습니다. " 쩌적!!! 퍽..쑤욱!!!! 쩌접!!!! 푹...쓰윽!!!!! " " 아잉!! 흑!!! " 퍼벅~~ 추츱!!! 퍼버벅~~~~~ 츠즈츱!!!!! " " 어엉! 아응!! 헉!!!! " 쩌적!!! 퍽..쑤욱!!!! 쩌접!!!! 푹...쓰윽!!!!! " " 앙!앙!! 허엉~ 좋아)) 00학생 어흥" " 푹푹...팍팍....퍽퍽퍽...푹푹..팍팍....퍽퍽퍽 " " 엉엉..아앙..응응응..어엉..앙아.." 나의 동작에 따라 그녀의 엉덩이는 실룩~~실룩~~~ 흔들리고 있었고........ 그녀의 가슴은 덜렁~~~덜렁~~~~ 그녀의 고개는 젖혀졌다가...신음소리와 함께 입술을 깨무는 동작을 반복하고 있었어요.. 삽입보다는 오히려 그녀의 그런한 자세..상상만 해도..멋지죠?..^^ 바로 섹스는 삽입이 나를 더욱 흥분시켰어요..그리고 그런 모습은 정말 섹시하단걸 알았죠... 나는 더욱 흥분되어..그녀의 보지에서 자지를 뺐습니다.. " 쩌억...." 하는 소리와 함께 그녀의 보지는 촉촉히 젖어 있었고, 바로 그녀의 입에서 " 왜잉~~00학생 ㅠ.ㅠ " " 하하 아줌마 자세바꿔서 아줌마 얼굴을 보면서 하고 싶어요..그래서..^^" " 으응..그래?..그럼 내가 자기 앞에 앉아서 할게...*^^* " 환한 미소를 지으며..그녀는 내가 앉아있는 그위에..살며시 한손으로 삽입을 했어요! " 아줌마 이자세로도 되요?.." " 배시시..물론이지...^^ " 그녀는 그 자세가 더욱 깊히 삽입이 된다고 하면서..웃었죠. 그녀를 바로 앞에 세워놓은듯이..그녀의 가슴은 나의 입술에 충분히 정복될 수 있는 위치가 되었고, 또한 그녀의 살며시 감은 두 눈을 보면서 하는 기분..좋았지요. " 아흑~~! 응응응응...어응~~!! 학!학! 헉!헉!! " 그녀의 움직임은 정말 놀라웠어요.. 위. 아래로 움직임을 멈추고..나의 사타구니를 그녀의 큰 엉덩이로..마구 비벼대며.. " 아으으응~~~~!!!!! 너무 좋아.....자기야 너무 좋아........" 그녀의 자기란 소리....허허 듣고 보니 정말 좋더군요.. " 자기?..ㅎㅎ 아줌마..듣기 좋은데요..헉..허걱~~!!! " " 으응!!! 자기.........덥썩........." 나의 입술을 훔치며..그녀의 엉덩이 돌리는 기술..과..삽입이 동시에 이루어 졌어요.. 난 정말 그녀의 포로가 된 기분이었어요... "" 쩌적~~~ 퍽퍽..쿵..퍽!!! 쩍~!쩍쩍쩍~!! 쩍~!쩍쩍쩍~!! 쩍~!쩍쩍쩍~!! " "" 쩍~!쩍쩍쩍~!! 쩍~!쩍쩍쩍~!! 쓰윽쓰윽..............." " 아!아!앙!앙!!....어흥!!! 헉헉...." "" 쩌적~~~ 퍽퍽..쿵..퍽!!! 쩍~!쩍쩍쩍~!! 쩍~!쩍쩍쩍~!! 쩍~!쩍쩍쩍~!! " "" 쩍~!쩍쩍쩍~!! 쩍~!쩍쩍쩍~!! 쓰윽쓰윽..............." " 아!아!앙!앙!!....어흥!!! 아이잉...아응..악..악..엉엉......" 나는 점점 절정에 다다르고 싶었었요....더 빨라지는 리듬과 함께 그녀의 엉덩이와 가슴 그리고 모든 신체부위는 흥분에 도취되어 마구 흔들리고 있었죠. "" ?퍽 푹푹퍽퍽퍽퍽퍽!!! 쩍~!쩍쩍쩍~!! 쩍~!쩍쩍쩍~!! 쩍~!쩍쩍쩍~!! " "" 쩍~!쩍쩍쩍~!! 쩍~!쩍쩍쩍~!! 파바박..퍼버벅!!!!!!!!!!!!!!!!!" " 아!아!앙!앙!!....어흥!!!......아이~~~~~~~~~~잉!!! 아흥아흥...아흐흥........ " 엉엉..어엉....흑.....아~~잉..앙..억억.....어흥아흥아??.....아잉아잉......." 그녀는 나의 마지막..찔러넣는 힘에... """ 아~~~~~~~~응~~~~~~~~~~~~~~흐흡!!!!!!!!!!!!!!!!!!!!!!!! !!!!!!!!!!!!!!!!!!! " """"""""""" 아~~~~~~~~~~~~~~~~~~~~~~~.........." 비오듯 흐르는 땀방울을 닦으며...그녀의 기나긴 프렌치 키스를 받았어요! " 00학생 고마워요!!! 정말 나 기분 좋아요...*^^*" " 뭘요." " 아줌마 우리 언제 까지 이럴 수 있을가요?.." " *^^* 후훗...언제까지?..00학생 우리 이거 평생 비밀..그리고, 00학생 떠나는 그날 아니면 서로가 지금의 생활에 안정될 수 있는 그때..멎진 추억으로 간직해요..." " 아마..난 00학생 잊지 못할거에요..." " 저..두...요...*^^*" 저요?..군대 갔죠...그리고 제대해서 그녀를 다시 찾았을때는 그녀는 3명의 아이들과 함께..그 남편과 행복해 하며 살고 있었어요.. " 안녕하세요..아줌마..^^" " 어머..00학생 정말 오랜만이다..방가워...여보!!! " " 전에 우리집에서 자취하던 00학생...참 착하고 집안일 잘 도와줬다던.." " 아..그래요?..방가워요.." 후훗..당황했죠..물론... 잠시후..아저씨는 일때문에 잠간 나가시고..그녀와의 얘기 " 00학생 건강해보이니 정말 좋다..." " 네..아줌마두요...보기 좋으시네요...행복하게 사시는걸 보니까요.." " 응..00학생 나 많이 보고 싶었는데..00학생이 나에게는 인생에 전환점? 추억?..아무튼 정말 고마웠어요.." " 별말씀을..요...저두요..*^^*" 서로의 안부를 묻고는 그녀를 다시는 찾아가지 않았어요..그녀의 잠시외도(?)..후후 그건 그녀와의 정말 깨끗하고 좋은 추억이었어요..그녀의 행복을 빌었죠..그리고 잘 살았어요..정말루.. 그뒤..제가 29이었을때..거길 다시 한번 찾아갔는데 없더라구요..이사.. 가게를 한다구 해서..한번 찾아갔죠..정말 맛있는 바나나를 얻어먹구 왔어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녀 많이 늙었더라구요.. 진심으로 그녀의 행복을 다시 빌며..이글을 마칩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