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이야기 - 1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아내 이야기 - 1부
최고관리자 0 26,583 2023.05.26 00:49
야설닷컴|야설-아내 이야기 - 1부
아내 이야기 내 아내가 요즘 이상하다. 다른 때 같으면 펄쩍 뛰었어야 할 얘기도 요즘엔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아니 오히려 즐기는 것 같다. 나는 별종이라서인지 아내와 섹스를 할 때면 다른 생각을 많이 한다. 첫 아이를 낳을 때 마취사가 아내의 보지를 들여다 보았던 것이나. 두 번째 아이를 낳을 때 내가 없는 사이에 내 친구가 아내를 차에 태워 병원에 갔었는데 작은 개인병원이었다. 친구놈이 산모 대기실에 부축해서 눕혀놓고 아내를 안심시키느라 이런얘기 저런 얘기 하고 있을 때 간호사가 오더니 불쑥 아내의 치마를 걷어 올린 후 펜티를 벗겨내려 친구놈이 몸을 사리기도 전에 면도칼로 아내의 무성한 보지털을 깎아내리던 것들이다. 간호사는 친구를 남편으로 오해를 해서 스스럼없이 보지털을 수술하기 위해 깎았는데 아내도 친구도 꼼짝못하고 보여줄 것 다 보여주고 볼 것 다 보고 말았던 것이다. 그 후 친구놈은 술을 마실 때마다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그때 본 아내의 보지얘기를 꺼내 나를 난처하게 한다. 아내의 보지가 그렇게 이쁜 줄 몰랐다는 것이다. 아내는 그 얘기를 꺼내지도 못하게 입단속을 하더니 요즘엔 친구놈이 자기 보지를 쳐보았다는 것을 얘기하면 아내의 신음소리가 더 커진다. 또 한 번은 아내와 함께 길을 가는데 교도소에서 모범수들이 일을 나온 모양이었다. 그 옆을 지나가는데 놈들은 뚫어지게 아내의 하체만 보았다. 아내의 엉덩이며 보지를 상상하는 그들의 눈이 번뜩이는 것을 나는 느꼈다. 내 뒤통수에서 들리는 말이 있었다. "으으...시펄...저 여자 보지 맛있겠다. 궁둥이 보니까...." "히히 보지에 털도 많게 생겼는데..." 하는 소리였다. 그런 얘기도 아내에게 해 주자 아내는 한 수 더 뜬다/ "아...여보...정말 그 사람들 내 보지 상상했을까?....보지 보여주면 그 사람들 어땠을까?' "어떻긴....환장하면 당신 보지 먹을려고 할걸" "아..여보 나 보지가 이상해...해줘...얼른" 이 정도다. 며칠전에는 섹스도중에 이런 말을 했다. "아..여보 내 보지 아무한테나 보여주고 싶어...." 그러나 섹스가 끝나면 자신의 그런 말을 매우 쑥쓰럽게 생각하며 "여보...아까 한 말 다 취소야"...한다. 나는 정말 아내의 보지가 이쁘다고 생각한다. 아내의 보지를 보고 다른 남자들의 반응이 어떨까?...가끔 그 반응을 보고 싶다. 내 친구놈은 아내를 은근히 좋아하는데 가끔 그놈이 아내의 보지를 몰래 훔쳐보는 상상을 하면 내 자지가 부러질 것같이 아프며 발기를 한다. 내 아내의 보지에 대해 이런 말을 하는 것도 나에게는 굉장한 쾌락이다. 나랑 같은 취향을 가진 남자들이 많을까....있다면 함 얘길 나누고 싶다. 진지하게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