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을 위하여 직장상사와 - 하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남편을 위하여 직장상사와 - 하
최고관리자 0 20,749 2023.05.25 01:00
야설닷컴|야설-남편을 위하여 직장상사와 - 하
남편을 위하여 직장상사와 - 하 "이봐요...은혜를 갚을라면 제대로 합시다...나 이럼 맘 달라집니다." 나는 짐짓 화를 내는 고부장을 바라보다 살며시 입술을 열었다. 안에 이빨도 둘로 갈라졌다. 고부장은 씨익 웃으며 다시 내 몸을 향해 자기 몸을 눕히고 내 입에 입술을 댔다. 그리고 나의 입술과 그 주위에 침을 묻히며 격렬한 키스를 하기 시작했다. "아흠.....으흠으흠....아아흠....쯥쯥~~~쭈읍" 고부장은 소리를 내며 나의 입술과 혀를 빨아대었다. 나는 눈을 감고 머리속으로 남편과 아이를 생각하며 그의 혀와 입안의 액체를 받아들였다. 고부장은 키스를 마치고는 다시 나에게서 몸을 일으켰다. 나는 다 끝난건가 하는 생각에 몸을 일으켰다, 하지만 그는 양복바지의 단추를 푸르며 말했다. "부인 ...내 똘똘이도 부인의 입에 들어가고 싶다는구려...하핫" 맙소사.....정말 뱀같은 놈이다. 곧 팬티안의 흐믈흐믈한 자지가 나왔다.아직 서지는 않고 조금 팽창된 듯한 자지였다. 고부장은 그 명란젖같은 물건을 내 쪽으로 들이밀었다. "자아...무릅을 꿇고 내 똘똘이를 이뻐해줘요...기다리게 하지 말고" 예의를 갖추는것 같지만 강압적인 말투였다. 나는 의자에서 내려와 그의 앞에 무릅을 꿇고 명란젖을 물었다. 지린냄새가 나는것 같았다. 고부장은 냄새에 머리를 뒤로 빼는 나를 잡고 자기자지를 입안으로 밀어넣었다. "당신 남편에게 하듯이 한번 빨아봐아....열정적으로 말이야..." 나는 천천히 머리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미 내 코는 마비가 됐고 내 입안의 자지는 자리를 잡고 나의 입의 움직임을 즐기고 있었다. 나는 입술을 이용해 그의 자지를 천천히 빨았다. "어허....이게 아닐텐데...강과장한테 이리하나? 사람 차별하는거요?" 고부장의 노한 음성이 위에서 들렸다. (여기까지 왔는데....좀만 더 참자...) 나는 입안쪽에 피신시킨 혀를 꺼내 고부장의 자지를 빨기시작했다. 혀로 부장의 자지기둥을 핣으며 빨아주었다. "아아~~~그래에.....잘 빠네....아아하~~~최고네...쪽쪽 빨아줘어..." 고부장은 흥분이 되는지 손을 내 머리에 대고는 이리저리 흔들며 중얼거렸다. 숨이 막힐것 같았다. 나는 못 참고 고부장의 자지를 뱉어버렸다. 들어갈때보다 꽤 성장한 자지가 내 입에서 나왔다. "오호라아....부인도 이제 흥분이 되나보구만...그렇지....나만 즐기면 벌받지" 자기 맘대로 해석하고 말하며 고부장은 마루바닥에 무릅꿇고 켁켁거리는 나를 뒤로 눕혔다. 그리고는 청치만의 단추를 풀러 벗겨버렸다. 이건 예의도 없고 애정도 없는 강간수준이었다. 청치마가 사라진 자리에는 앙증맞은 미니 팬티만이 외롭게 있었다. 부끄럽지만 고부장의 자지를 빨아대며 나도 흥분했는지 팬티의 밑자락이 노랗게 물들어 있었다. "캬아~~정말 맘에 드는 팬티네...아래에 노란 얼룩까지도..." 하며 고부장은 팬티의 끈을 잡고 아래로 내리며 내 보지에 얼굴을 묻고 빨아대기 시작했다. "아흥읍~~~쪼옵쪼옵~~~쩌업쩌업~~~~쪼옵옵~~~" 내 보지살에 고부장의 혀가 이리저리 박히고 움직여갔다. 나는 고개를 흔들며 그의 혀의 움직임에 내 보지를 맡길수 밖에 없었다. 고부장은 넓게 또는 뾰족하게 혀를 만들어 나의 보지를 유린해댔다. 나의 몸 안에서는 나의 사정을 아는지 모르는지 물들을 보지를 통해 배출해냈다. 물이 많은 내가 이렇게 싫은 적이 없었다. 고부장은 나의 반응에 신이 나는지 더욱 빠르게 혀를 움직여 댔다. "아흐흡....부인 아주 물이 많으네...나중에 국 끓여 먹어도 되겟어...하핫" 나의 보지언덕에서 고개를 뺀 부장은 혀를 날름거리며 지껄여댔다. 나는 너무 수치스러워 다시 눈을 꼬옥 감았다. 잠시 후 고부장은 손을 뻗더니 내 나시의 윗자락을 잡고는 아래로 화악 당겼다. "찌지직~~" 얇은 나시옷은 제대로 저항도 못하고 순식간에 찢겨져 나갔다.나의 가슴이 그 가운데 드러나 버렸다. "위에 옷이 아주 거추장스러워요......우리 사이에는,....하핫" 하며 고부장은 나의 가슴에 입을 대며 자기의 자지를 내 보지로 넣으려 했다. (싫어~~~싫어~~) 나는 몸을 흔들며 맘속으로 반항했지만 나의 보지는 자지를 받아들였다. 고부장은 엉덩이를 움직이며 하체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의 자지는 나의 속 살들을 스쳐지나가며 자극하고 있었다. "소리를 내도 돼요.....아주 야시렵게 말이야~~~강과장이랑 할때처럼......" 고부장은 나의 상체의 젖가슴에 입을 댄채로 몸을 심하게 흔들며 말했다. 죽어도 소리를 내기 싫었다. 하지만 그의 자지의 움직임이 빨라질수록 나의 입은 벌어지고 소리가 흘러나왔다 "아아앙~~~하아하아~~~아아잉잉~~~하악~~하악~~~으으응응응~~" "더 크게...더 섹시하게...죽여달라 그래.......하아하아" "아아~~~아앙앙~~~아앙~~~으음으음으음으~~~~하아" 고부장은 나의 소리를 들으며 박자라도 맞추려는 듯 더욱 엉덩이를 세게 힘들었다. 나의 보지에 그의 자지가 가득찼다. 집안에도 나의 신음이 가득 찼다. "역시 내 눈이 틀리지 않았어...부인의 몸은 이 아파트에서 최고야..." 고부장은 땀이 흐르는 머리를 문지르며 바닥에 쓰러져있는 나를 보며 말했다. 정말 힘든 시간이 다 끝났다. 나는 옆에 팽게쳐진 옷을 더듬더듬 집어 입으며 간신히 몸을 일으켰다. "남편....부탁해요...." 나는 입술을 깨물고 입을 열었다. (만약 남편이 잘못되면 당신을 죽여버릴꺼야!!) 라는 애기를 하고 싶었지만 속으로만 삭였다. "아~~그럼...그럼....그리고" 고부장은 옷을 대충 챙겨입고는 담배를 피우며 말을 이었다. "강과장 앞으로 회사 잘 다니게 하려면 우리 계속 친하게 지내야 된다는것 명심해, 언제라도 내가 부르면 나오란 애기야...이쁜이 부인~~" 나는 이번이 마지막이 아니란 그의 말에 다시 가슴이 철렁해졌다. 몇주뒤 남편에게서 전화가 왔다. 그의 목소리는 무지 밝았다 "여보...나 됐어!!! 차장이 됐다고" "여보오~~~축하해요...정말로" 나는 남편의 전화를 끊고 몇주전 고부장과의 관계를 떠올리며 정말 수치스러웠지만 가족을 위해 잘 한 일이란 생각을 했다. 그때 다시 전화벨이 울렸다. (그인가? 오늘 외식이라고 하자는 전환가?) "여보세요?" "나야....부장" 고부장의 느끼한 음성이었다. 그의 느믈느믈한 목소리가 나즈막하게 전화를 통해 들렸다. "남편의 승진 축하해...누구 덕인지는 알꺼구...흐흐...오늘 마누라 친정으로 보냈으니깐 저녁때 잠깐 만나자구....우리 집에서....이쁘게 하고 와" 나는 고부장의 얼굴을 떠올리며 털썩 자리에 주저앉았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