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팅에서 만난 연상녀 - 1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채팅에서 만난 연상녀 - 1부
최고관리자 0 14,610 2023.05.03 01:06
야설닷컴|야설-채팅에서 만난 연상녀 - 1부
채팅에서 만난 연상녀 채팅에서 만난 연상녀체팅에서 만난 연상녀(하나) 내가 그녀를 알게 된것은 벌써 5년이란 세월을 거슬러 올라간다. 그때는 아는 분은 알다시피 전화방이란 곳이 은밀한 섹스 욕구를 해결하는 방법으로 유용하게 이용될 그런 때였다. 30대후반에 중소기업의 기조실장이란 직함으로 밤낮 없이 일에 파뭍혀 힘들어 할 즈음 한 부하 직원이 나에게 전화번호와 비밀번호라고 쓴 쪽지 한장을 주며, "실장님, 힘들고 무료하실때 전화 한번 해보세요?" "이게 뭔데..." "혹시 모르죠, 피로회복제라도 있을지요...." 쪽지를 받고 며칠이 지난 후 양복을 드라이 하기 위해 주머니를 뒤지던 아내가 말했다. "여보, 이게 무슨 메모예요?" "메모라니, 무슨..."아내의 손에는 며칠 전 부하직원이 전해 준 쪽지가 들려 있었다. "아..그거,회사에서 자료 찾을때 필요한 거야." 아내의 손에서 메모지를 받으며 나는 무슨 죄라도 지은 것 처럼 가슴이 두근거리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며칠 후 "실장님, 전화 해보셨어요?" "아니, 아직..." "한번 해보시면 후회는 하지 않으실 겁니다". 직원의 말에 잊고 있던 호기심이 생겨 오늘은 한번....,이런 생각이 머리속에 맴돌고 있었다. 잠심 후 나는 공사중인 아파트 현장으로 가기위해 사무실을 나섰다. 한적한 중소도시인 관게로 잠시후 현장사무실로 들어가는 대신 현장 옆 공터에 차를 세우고 핸드폰을 꺼내 번호를 누르기 시작했다. '귀하의 비밀번호 네자리를...'내 가슴은 점점 호기심으로 가득차오으는 것을 느끼며 안내멘트를 따라 손가락을 움직이고 있었다. 모든 일련의 상황이 전개되는 동안 가슴속에서 솟아나는 호기심에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름을 느끼고 있을 때, '연결되었습니다.하는 소리와 함께핸드폰 저쪽에서 '여보세요'하는 낯설은 여인의 목소리가 들려온다. 목소리로 느낄때 아주 젊은 여자는 아닌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 '안녕하세요' 하는 인사가 엉겁결에 나오고 말았다. '어디 사세요?'그녀의 목소리는 색기가 흐를는 대ㅏ신 왠지 모를 포근함이 배어 있었다. 'ㅊ시에 사는데 거기는 어디세요?' 나는 서서히 긴장감이 풀어지며 자연스럽게 대화를 할 수 있을 정도로 안정을 되찾고 있었다. '여기 전화 많이 해보셨어요?' '아니요, 그쪽은 ....' '저는 오늘 처음 전화했는데요' '어머 그러세요. 그럼 당연히 만나본 여자도 없으시겠네요?' 아, 이렇게 전화를 해서 서로 맘에 들면 만나고 그러는구나. 나는 새로운 사실에 호기심이 점점 커져가고 있었다. '여기서 통화해서 만나고 그러는 모양이죠?' 나의 질문에 여자는 그런 것도 모르면서 전화를 했냐는 듯이 ' 그러면 어떻게 전화를 했어요?하고 묻는다 '사실은 부하직원이 메모를 주면서 한번 전화해보라고 해서....' '어머, 그럼, 선수는 아니네요?' '선수라니요? 나는 이해가 되지않아 묻지 않을 수가 없었다. '여기 전화 해보면 매일 전화통만 붙잡고 사는 놈팽이들이 많이 있는데 , 그런 사람을 선수라고 하거든요.' 새롭게 알아가는 세상속으로 나는 서서히 빠져들고, 이제는적극적으로 상대방 여인과 대화를 할 수가 있었다. '실례지만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내가 그녀에게 묻자 그녀는 ' 남자가 먼저 밝히는 것이 예의 아닌가요?'하며 되묻는다 '아이구, 죄송합니다. 제가 이런 전화가 처음이라서 , 정밀 죄송합니다.' '사과하셨으니 됐어요,몇 살이세요?' 이제 그녀가 적극적으로 내게 묻는다. 아마도 내가 처음이라고 하니까 대화의 주도권을 잡을 심산인 모양이다. '지금 서른여덟입니다.' '그래요, 아주 좋을때네요...' 그렇게 말씀하시는 부인께선 올해 어떻게...' '그보다 그쪽은 연상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나는 속으로 '아, 본인이 나보다 연상녀란 말이군' 하는 생각과 함께 그녀의 목소리가 지적이고 차분한 느낌이 들어 좀더 대화를 나누고 싶은 욕망에 조금은 마음에 없는 대답을 하고 말았다. '저는 오히려 젊은 사람보다 저보다 조금 연상인 분이 포근하고 느낌이 좋던데요'. '그러세요... 혹시 사귀는 여자가 있는 것 같은데...' '어째서 사귀는 여자가 있다고 단정적으로 생각하시는데요?. '그쪽 목소리가 너무 좋아서 당연히 여자가 있으리라 느꼈거든요. 아니라면 사과드릴께요'. '그건 그렇고, 남자의 나이를 물어 보시고 본인 나이는 왜 밝히지 않으시는데요?' '어머, 제가 얘기 안했나요, 저는 조금 늙었는데..., 올해 마흔한살 제가 너무 늙었죠? 여인의 조금은 자신없는 목소리가 저쪽에서 들려 오고 있었다. '늙다니요, 아직 한창때신데요.' '어머, 정말 그렇게 생각하세요, 하긴 밖에 나가면 남들이 아직은 삼십대 중반으로 보거든요.' 여인의 목소리엔 조금의 안도함이 느껴지며 , 나도 잠시간의 통화가 마치 오랜 만남을 가진 사이처럼 느껴져 스스로 놀라고 있었다. 서로간의 탐색전(?)이끝나고 그녀와 나는 참으로 많은 얘기를 했다. 처음에는 일상적인 가정사에서 시작된 대화는 어느새 인간 본연의 대화로 바뀌고 있었다. '그럼 남편하고는 자주 하지 않으세요?' '네. 남편위에 올라가 본지가 언젠지도 모르겠어요...한...보름정도 됐나?' '한참 나이에 그렇게 못하고 어떻게 참으시는데요?' '참지 않으면..., 무슨 방법이 있나요?' '여자들도 혼자 해결할 수 있잖아요?' '어떻게요?' '혼자 자위를 한다던지....' '그렇게 하느니 차라리 참고 말죠, 끝나고 나면 괜히 찝찝하기만 하고...' * 독자님들 모두 안녕하세요? 야설을 즐겁게 보면서 한 번 써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나지 않아 망서리다가 보름간의 ㅂ휴가 가 생겨 이렇게 졸작이나마 올려보는 용기를 내게 되었습니다. 물론 창작이구요, 참고로 저는 사십대 초반의 건강한, 평범한 사람임을 밝히며, 여러분의 많은 관심. 칭찬보다는 질책과 격려를 부탁드리며, ㄴ안녕히... [ 채팅에서 만난 연상녀 ] 더보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