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가살이 - 하편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처가살이 - 하편
최고관리자 0 84,580 2022.10.21 16:57
야설닷컴|야설-처가살이 - 하편

" 정미야------어머니 말이야?----"


난 한바탕 거친 숨을 몰아 쉬며 아내와의 격정적인 정사를 갈무리하며, 아내에게 묻고 잇다.


" 엄마가 왜?------"


아낸 배위에 쏟아 놓은 나의 좆물을 닦아내며 의야한듯 나를 쳐다본다.


난 담배를 하나 댕겨 불을 부친다.


" 자기---------침실에선 담배 피지 말랫잖아------"


" 알았어---오늘 하루만---하루만 필께-----식후연초는 불로장생이라잖아-----"


" 그럼 내가 식(食)이란 말이야 뭐야-----"


" 고만 좀 따지고 어머님 말이야----언제까지 저렇게 혼자 사시게 할꺼야?-----"


" 아직 50도 안돼셧잖아-----이젠 자식들도 다 컸으니깐----짝을 찾아 드려야 되는거 아니야?----"


" 그 얘기라면 못들은걸로 할께-------나 피곤하니깐 먼저 잔다-----"


아낸 취침등을 끄며 등을 돌려 잠을 청한다.


몇번을 아내에게 어머님 재혼을 꺼낸 적이 잇었는데 아낸 매번 저런 식이였다.


나 참 말이 나와서 말인데----


우리 장모님-----좀 유별나게 독한덴 있지만 미모로나 섹시한걸로 치면 마누라와 처제 이상이엿다.


47살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늘씬한 각선미와 탱탱한 피부----그러구 관록에서 우러나오는 농염함-------캬


마누라와 어디 슈퍼에라도 갈라치면 자매지간아니냐는 물음을 듣기 일쑤인 것이다.


그동안 장모님의 드센 기운에 밀려 주눅든건 사실이지만 처제까지 취한 이마당에 이제 남은건 장모님 밖에 없는 것이다.


난 늘씬한 장모님의 각선미와 포동포동 탱탱한 장모님의 엉덩일 생각하면서 조용히 단잠에 빠진다.


언젠가는 장모님마저 취할것을 다짐하면서---------강제로라도-------






6개월후----


그해 여름은 무지간히 뜨거웠다.


하루종일 내리쬐는 뙤약볕에 모든 사람들이 지쳐갔고, 나 또한 그 조은 PC방까지 포기하면서 집안에서만 쳐박혀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때쯤---


" 딩동------딩동"


갑자기 울려대는 초인종소리----


" 누구세요?-------"


조금도 에어컨 앞에서 움직이기 싫어던 난 ----- 수화기에 대고 짜증나듯 소릴쳣다.


" 날쎄------"


" 헉 장모님이------이시간에?----------"


난 황급히 현관문을 열어 젖혔다.


" 정애는?------"


" 오늘 MT간다고 하던데요--------"


" 근데 이런 시간에?-----"


" 응---하루종일 밖에만 나돌아 다녔더니---땀이 나서 배길수 잇어야지---나 옷좀 갈아 입으려 왔네----"


" 아 그러셧어요----장모님 냉수라도 한잔?---얼음 동동 띄워서-----"


" 그래---그래주겟나------"


장모님은 방으로 드어서셨고, 난 부엌으로 드러가 커다란 유리잔에 찬물과 얼음을 가득 넣고선 쟁반에 받쳐든다. 


" 장모님----장모님"


난 쟁반을 받쳐 들곤 장모님의 방앞에서 장모님을 부르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안에서는 무반응-------


다시한번 장모님을 찾았으나 역시 대답이 없었다.


난 그제서야 빼꼼히 문을 열었고,


그러나---------------"헉"


장모님은 팬티와 브라만 걸친체 연신 어디론간 통화를 하고 있었다.


통화중이엿던 장모님은 내가 부르는걸 알면서도 대답을 못한거였구---난 그것도 모르고 문을 열었던 것인데----


하지만 장모의 나신-------상상속의 봐왔던 장모의 실제 나신에 나도 모르게 탄성이 터져 나온다.


아직 장모는 내가 문을 열고 드러온줄도 모른체 계속 통화중이엿다.


난 타는 목마름으로 쟁반에 올려진 냉수를 벌컥벌컥 드리 마신다.


놀랍게도 장모의 팬티는 망사엿다.


사이드론 레이스가 돌려져 있었고 가운덴 휑하니 비어 있는 것이다.


그 속으로 비치는 장모의 음부-----------


숨이 막힐 지경이다.------


물론 나의 좆 또한 발기한지 오래다------


" 아 그러니깐------그쪽 사정 보지 말구---확실하게 밀어부치라구-----이번엔 제발 밀리지 말고----"


" 이번에도 물량 확보 실패하면 알아서들 하고-------"


" 그래 ---- 그래----끈어"


역시 장모의 여장부다운 기질이 다시한번 발휘되면서 통화는 끝이 났지만


장모의 여장부다운 기운마저 더욱 섹시하게 느껴진다.


난 나머지 반쯤 남은 냉수를 벌컥벌컥 드리킨다.


"칵----자네 뭐야?--"


장모는 그제서야 방문을 반쯤 열어놓고 자신의 나신을 감상하던 날 쳐다본것이다.


장모는 급한 나머지 자신의 가슴을 두손으로 가리는 시늉을 해대며 다급해 한다.


"장모님------------"


난 뭐에라도 홀린 사람 마냥 장모에게로 다가선다.


" 서서방----왜이래?---응---서서방-----안나가?-----"


" 장모님 저 사정도 좀 봐주시면 안돼나요?-------정말 미치겟어요----"


" 서서방---자네 ---왜이러는가?---날쎄----장모라구----"


" 네 압니다------내겐 하나뿐인 장모님-----너무나도 아름다우신 장모님이시죠-----"


" 서서방 정신차리게-----나라구------정미 엄마라구----"


장모는 정신 못차리는 날 계속 타이르듯 애원하고 잇었지만


그순간만은 그동안 나의 위에서 근엄하게 자리잡고 잇었던 장모가 아닌 가려닌 여자로써의 장모가 있었던 것이다.


뜨거운 여름 더위에 사방으로 밀폐된 방안의 공기가 숨막히게 느껴지지만 난 지금 이 느낌이 너무나도 조았다.


땀은 쉴세없이 흘려 내렸고, 마치 섹시시의 황홀한 마저 느껴진다.


" 장모님---못참겟어요-----장모님----"


난 달려가 장모의 나신을 감싸 안았고----뜨거운 실내 기온 때문인지 장모의 몸은 오히려 차갑게 다가온다.


" 자---자네---미쳤어----왜 이러는거야---엉"


난 무작정 장모의 목덜미에 입을 마추었고, 혀를 내밀어 장모의 목과 가슴 이곳 저곳을 햟아댄다.


그리고 이것저것 따질 경황이 없었다---오로지 내겐 너무나도 섹시하고 또한 무서운 장모를 취할 생각뿐-----


난 한마리 굶주린 야수처럼 장모를 더듬었고, 장모는 그런 나의 팔에서 헤어나오려는 발버둥을 계속 해대고 있엇다.


장모의 몸을 햟아가자 짠 맛이 느껴졋으나 그 짠맛 마저도 너무 감미롭고 또한 흥분된다.


"장모님-----저좀----헉헉---저좀---살려주세요---네"


장모는 나의 머리를 강하게 짓누르며 압박하고 있었지만 성난 32살 남자의 힘을 당해낼 수는 없었다.


" 흑흑흑---자네---이러면----죽어-------죽는다구"


장모 또한 힘이 빠지는지 나의 고갤 짓눌렀던 두손을 가지런히 내려놓은체 나의 팔에 몸을 맡끼고 있었다.


" 네----죽어도 ----좋읍니다.---------장모님----저좀----죽여주세요"


난 장모의 브라를 강하게 풀어헤치자 그속의 앙증맞은 장모의 가슴과 탱탱한 유방-----"


감히 47살 여자의 몸이라곤 전혀 느껴지지 않는 그 상태였다.


난 장모의 가슴과 유두를 거칠게 빨아댔고, 한손으론 장모의 팬티속 장모의 계곡속을 분주히 쑤셔댄다.


" 아항------아항------으으응응"


장모도 서서히 침몰하기 시작한다.


그 무섭고 근엄하기만 한 장모 또한 서서히 나의 공략에 무너지기 시작한 것이다.


"쫍쫍----쪽쪽"


머리를 들어 장모의 입속에 뜨거운 나의 혀를 넣는 순간 장모 또한 순식간에 나의 혀를 받아드린는 것이다.


두 남녀의 혀는 순간적으로 돌아간다.


타액은 질질 흘러 내렸고, 심지어 땀인지 침인지 구별이 안될 정도로 개걸스럽게 빨아대고, 또한 빨렸다.


이젠 마지막 단계-------


난 주섬주섬 혁대를 풀어 바지와 팬티를 끄집어 내린다.


아직 나의 입술과 혀는 장모에게 맡겨 노은체 커다랗게 불쑥 쏟은 나의 좆을 받쳐드는 것이다.


한시가 급했다---오로지 장모의 보지맛을 보고 싶은 맘뿐이다-----


난 그 상태(서있는상황)에서 장모의 계곡속을 더듬어 나의 좆을 걸쳐 놓는다.


심하게 흥분된 전율이 감싸 흘렀다.--------


" 이것만은----이것만은---안돼?------자네----정말로?----흑흑흑"


장모의 어깨가 조심스럽게 떨려왔고, 그런 장모가 더욱 맛갈스럽게 느껴진다.


"장모님----후회하지 않읍니다---죽어도 좋읍니다"


"장모님이랑 할 수만 있다면-----죽어도 좋다구요----"


난 거세게 장모의 계곡속에 나의 커다란 좆을 집어 넣었고,---순식간에 조여오는 장모의 자궁----


마누라의 조임보다 더 휼륭하고, 또한 격렬했다.


"털퍽------"


나의 커다란 좆이 무리없이 장모의 깊은 계곡 속을 밀고 드러간다.


"어흑-------흑"


장모는 나의 목을 감싸 안은체 고개를 뒤로 젖혀 심한 흥분으로 몸을 들썩 거리기 시작한다.


"장모님---이렇게----조은걸----왜 진작---------어흑"


난 그상태로 조금씩 벽쪽으로 장모을 몰아간다.


장모의 어깨가 벽에 와 닿을때즘 난 강하게 장모의 씹두덩이를 올려쳐댄다.


이른바 벽치기의 기본자세로 장모를 요리하고 잇는 중이엿다.


"장모님-----장모님은---헉헉----정말로-----조아요-----조임이----죽인다구요"


장모는 입으로 손을 가린체 터져 나오는 신음을 얘써 감추고 있었다.


고함이라도 지를경우 자신의 취부가 더욱 노골적으로 드러난다고 생각되는지 그렇게 숨죽이고 있었던 것이다.


"장모님----소릴 ---헉헉---소릴 지르세요------힘차게---지르시라구요"


난 더욱 강하게 장모의 씹두덩을 올려 쳐댔고 장모의 눈에선 조금씩 이슬이 비치기 시작한다.


서서히 절정으로 치달으면서 강하고 빠르게 장모의 자궁벽을 올려쳐대자


장모의 가랑이가 연실 들썩들썩한다.


그리고 -------


욱-----------------"


엄청난 양의 좆물을 장모의 자궁안으로 밀어넣자 장모의 눈가에 맺혔던 이슬이 뺨을 타고 흘러내린다.


사정후의 허탈감과 서먹함---------


잠시 거친 숨고르기가 지나갔고,----


"장모님----죄송해요----하지만------정말로-----"


장모는 내 얘기가 끝나기도 전에 옷을 주섬주섬 걸치더니 집을 나가버린다----허겁지겁


그때까지 장모의 눈에선 계속 눈물이 흘러 내림을 느낄 수 있었다.


난 그렇게 해서 처가집 세명의 여인을 모두 취할 수 있엇다.


역시 그중의 제일은 장모와의 격한 섹스였다--------








그날밤-----


"여보---정말로----장모님 저렇게 홀로 두시게 할꺼야?---"


장모에 대한 미안함도 있었지만 장모의 몸을 알게된터라 이젠 모른척 할 수 없는 것이다.


" 왜 또 그소리야?-----갑자기"


화장대 앞에서 앉아 잇던 마누라가 퉁명스럽게 거울속으로 날 쳐다본다.


" 보기 안스러워서 그래----언제까지 뒤로 미룰꺼냐구?-----"


" 이거다가 환갑잔치 하겟다------"


" 재혼못할 커다란 흠이 있는 것도 아니고, 여전히 아름다우신데---왜 다들 쉬쉬하는지 모르겟다구"


" 자기 그게 ----그렇게 궁금해?-----"


마누란 두눈을 껌벅거리며 나를 쳐다본다. 또한 뭐가 궁금하다는 얘긴지?-----


"자기 ---- 나하고 정애하고 6살차이 나는거 알지?"


"우리 아빠가 내나이 세살때 돌아가셧거든------뭔가 이상하지 않아?"


그러고보니 이상하다?-------


아내나이 세살때 아버님이 돌아가셨다면?------그러구 정애 처제하고 아낸 6살 차이가 난다.


" 정애하고 난 씨가 틀려----즉 쉽게 말해 아버지가 다르다구------"


" 정말?-------"


난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며 아내를 쳐다본다.


"쉿?---------조용히 해----자기한테만 말하는 거니깐"


아낸 입에 손가락을 대고 조용히 말을 잇는다.


"정애 아빠가 누구냐 하면 말이지----------"


아낸 또다시 뜸을 들이기 시작한다.


" 뭐야---빨랑 얘기해봐------"


난 고여드는 침을 삼키며 아내의 담 얘길 기다린다.


" 정애아빤------엄마의 시아주버니야?------다시말해----우리 아빠의 형이라구-----"


"아니 어떻게?--------"


" 아빠가 이름모를 병에 걸려 시름시름 앓다 돌아가시고, 마침 그때당시 정애아빠 또한 상처를 했었대나봐-----"


" 동변상련이라구----엄마와 정애아빤 순식간에 가까워졌고, 사랑까지 하게 됐구-----"


뭐 이때까진 그렇게 놀랄 일이 아니엿다.----


흔히 일어날 수 있는 평범한 얘기엿던 것이다.


"근데---말이야-----정애아빠랑 엄마랑 동거하고 정애를 낳고 나자마자 정애아빠 또한 시름시름 앓기 시작한거야------"


" 그래서?-------"


난 침을 또다시 꿀꺽 삼킨다.


" 그래서긴 뭐 그래서야-----정애아빠 또한 아빠 곁으로 간거지------병명조차 모른체---말이야"


" 그거랑 장모님 재혼이랑 무슨 상관이 있다고 그러는거야 지금?----"


" 아직 모르겟어?---------"


마누란 더욱 조심스럽게 입을 열고 잇었다.


"엄만 소위 말하는 남잘 잡아먹는 팔자로 태어난거야-----드센 팔자 말이야"


난 곰곰히 생각하다가 피식 하고 웃는다.


"에이 그런게 어딨어?---지금세상에-------"


"그러구 두 형제분이 똑같은 병으로 돌아가셨다면 그당시 의학으론 밝혀내지 못한 그런 유전병이겠지?-----"


"남잘 잡아먹는 팔자가 어딨냐?-------"


" 나참 답답해서--------"


아낸 다시 숨을 죽이며 조용히 나의 팔을 잡아끈다.


"몇달전에 엄마가 홀로 여행간다면서 며칠 안들어온날 있잖아-----"


"그때 엄마가 누구랑 간줄 알아?------"


" 아니 몰라?-----"


" 엄마 의상실 건물주 아저씨 있잖아 고씨 아저씨------생각나?----"


" 그래 한번 본것 같아---돈많고 여자 조아한다던?---그 할아범말이지---"


" 그래 그할아범하고 엄마하고 눈이 마자 같이 여행가셨었나봐---"


"근데?----그 할아범이 며칠전에 죽었대---그것도 병명조차 모른체 말이야-----"


" 우리아빠랑 정애아빠랑 같은병이 틀림없다구----그러구 그 돈많은 사람이 병명조차 모른체 죽었겠어?"


" 엄마 사주팔잔 사내 잡아먹는 팔자야---분명하다구-----"


아내의 말이 서서히 귓가에서 멀어진다---그리고 공허해진다.


마치 꿈을 꾸는것만 같다.


"여편네야 그걸 지금 얘길하면 어턱해--------"


"아니 이이가?----왜 갑자기 성을 내고 난리야?-------"


"으------------"


난 머리체를 잡으며 고통스러워 한다.


그러구----


장모님이 낮에 한말이 뇌리속에 다시 와 박힌다.


"자네---이러면 죽어-------"








여러분 저좀 살려주세요-----네---------


저 지금 32살이에요----청춘이라구요-----흑흑흑흑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