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님과... - 1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장모님과... - 1부
최고관리자 0 112,921 2022.10.21 16:40
야설닷컴|야설-장모님과... - 1부

장모님과...(1부)




32세인 나도 결혼한 지 3년 정도 지나다 보니 남들처럼 아내하고 가끔 부부싸움을 하게 된다.


결혼 전이나 신혼 때는 그리 예쁘기만 하던 아내였는데 얼마 전 다툰 후에는 후유증이 오래가서 한달 이상 잠자리를 못하고 있다.


그 이후 자존심인지 뭔지 모르겠는데 내가 먼저 마누라에게 요구하기가 싫어서 가끔 자위를 하며 욕구를 해소하곤 한다.


오늘은 중 퇴근 후 강남쪽에서 술자리가 있었는데 집이 멀어서 4만원하는 대리운전비가 부담도 되고 집에 술 먹고 늦게 들어가면 아내의 잔소리도 걱정되고 해서 만원주고 대리운전을 불러서 처가로 갔다.


처가에 오니 장인은 안 계시고 장모님 혼자 계시는데 들어가자마자 장모님께 인사한 후 욕실에 들어가 술도 깰 겸 샤워를 하고 나와 편한 옷으로 갈아 입었다.


거실로 나와서 장모님께 여쭤보니 장인은 회사 일로 지방 출장을 가셨다고 하셨다.


장모님은 아내와 가끔 전화통화를 하다 보니 우리가 현재 냉전 중인걸 이미 알고 계셨다.




"김서방 나랑 잠깐 얘기 좀 하세"




그래서 냉장고에서 맥주를 몇 병 꺼내서 소파에서 장모님과 마주앉아 아내와 다툰 얘기를 하다 보니 갑자기 집안에 장모님과 나랑 단둘이만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나는 일부러 얘기를 하다가 요즘 마누라와 잠자리도 못하다 보니 요즘 혼자 자위로 욕구를 해결한다고 말씀 드리고 그러다 보니 많이 힘든다고 불평을 늘어 놓았다.




"김서방, 그러지 말고 잘 달래서 화해하고 사이 좋게 지내야지 그렇게 다투고 오래 가면 어쩌나?"




"장모님, 저도 그 동안 몇 번이나 화해하려고 했는데 현정이가 하도 쌀쌀 맞게 거부를 해서 아직 이러고 있어요."




이런 식의 얘기가 잠시 이어지다가 나는 약간의 술기운을 빌려 장모님께 얘기했다.




"장모님, 그러면 장모님이 좀 해결해 주새요."




물론 마누라를 잘 설득시켜 달라는 얘기였지만 듣기에 따라서는 다르게 들릴 수도 있는 얘기였다.


즉 장모님이 내 욕구를 해결해 달라는 식으로도 해석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내 거시기가 점차 뻣뻣해져서 장모님이 눈치챌 수 있을 정도가 되었다.


나는 모르는 척하고 거기에 더 힘을 줘서 바지 위로 거시기가 불룩하게 되도록 했다.


몰래 장모님의 눈치를 살피니 장모님의 시선이 내 그곳에 잠시 머물더니 흠칫하며 외면하신다.


나는 모르는 체하고 손으로 내 거기를 가리키면서 장모님에게 얘기했다


.


"장모님, 지금도 보세요. 제 여기가 지금도 이러고 있잖아요. 하루이틀도 아니고 너무 힘들어요."




그러자 장모님은 내 손을 따라 무심코 불룩한 내 바지 앞섬을 바라보더니 순간 무안한 듯 고개를 돌리시고 얼굴이 약간 빨개지신 채로 말문이 막히신다.




나는 이미 시작한 거 더 가보자는 심정으로 건너편 소파로 건너가 장모님의 옆에 앉아 장모님의 손을 붙잡아 내 그곳에 대면서 말했다.




"장모님이 직접 한번 만져보세요. 제가 지금 이렇게까지 힘든다니까요."




장모님은 놀라 손을 빼려고 했지만 내가 꽉 잡고 있어 그러지 못했다.


그런데 장모님의 손이 비록 바지 위로지만 내 그곳에 닿자 내 거시기에 힘이 더 들어가 폭발할 듯이 팽창되는 것이었다.




장모님은 더욱 당황해서 얼굴이 더 빨개지면서




"기..김서방...자...잠깐만...자네 지금 왜 이러나...."




나는 그러는 장모님의 손을 더 세게 내 거시기에 밀착시키면서 장모님의 눈을 빤히 바라보며 나지막이 말했다.




"장모님......잠시 그대로 계셔보세요."




그러자 장모님은 얼굴이 새빨개져서 팔목을 내게 잡힌 채로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려 하신다.




나는 여기서 그만두면 수습이 어렵다고 생각하고 일어서려는 장모님의 허리를 잡아 확 끌어당겨 소파에 쓰러뜨리고 장모님 위로 올라타버렸다.


나는 소파 위에서 내 밑에 깔려 버둥거리는 장모님을 꼼짝 못하게 팔로 단단히 안은 채 도리질치는 장모님의 얼굴을 여기저기 혀로 마구 핥아댔다.


그러면서 딱딱하게 팽창된 내 거시기를 장모님의 하체에 마구 비벼댔다.




사위의 몸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하여 버둥대다 보니 장모님의 양 다리가 벌려지고 치마가 허벅지까지 올라갔다.


나는 덕분에 벌려진 장모님의 양 다리 사이에 내 하체를 단단히 위치시킬 수 있었다.


안정된(?) 자세를 확보한 나는 오히려 마음이 느긋해져서 계속 도리질치는 장모님의 얼굴을 여유 있게 내려다보며 계속해서 핥고 빨고 해댔다.




사위의 몸 아래서 요동을 치던 장모님이 잠시 후 약간 힘이 빠진 듯하자 나는 느긋하게 장모님의 입술로 내 입술을 접근시켰다.


장모님은 자신의 입술에 나의 입술이 가까이 다가가자 얼굴을 한껏 옆으로 돌린다고 돌렸지만 결국 내 입술을 피할 수는 없었다.




내 입술이 장모님의 입술에 닿자 장모님은 뭐라고 말을 하려 하는데 내 입술에 가려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나는 여기서 더 이상 힘으로 장모님을 제압하는 것은 오히려 좋지 않다고 생각이 되어 팽창된 내 하체로 장모님의 하체를 지긋이 압박한 채 아무 말 안하고 장모님의 입술을 계속 빨았다.




그런 상태로 약간의 시간이 지나자 장모님의 몸은 더 이상의 저항을 포기했는 지 몸에 힘을 빼시는 게 느껴졌다.




"무...무거워..."




나는 내 몸을 약간 들어 장모님을 편하게 해드리고 다시 한번 




"장모님......." 하고 나직이 불렀다.




그리고는 꼭 감긴 장모님의 눈과 볼에 키스를 하다가 혀를 내서 장모님의 귀 그리고 목까지 부드럽게 핥아주었다.


장모님의 감긴 눈에 약간의 경련이 이는 듯했다.


나는 장모님의 몸을 꽉 잡아 고정시키고 있던 양 손을 빼내어 장모님의 머리와 가슴 그리고 하체 등 온몸을 부드럽게 쓰다듬다가 오른 손을 장모님의 말려 올라간 치마 속으로 서서히 집어넣어 장모님의 허벅지 맨살을 쓰다듬었다.


그러자 내 애무에 대한 반응인지 아니면 미약하나마 마지막 거부의 몸짓인지 장모님의 몸이 약하게 움찔하는 것이 느껴진다.


이제 저항을 완전히 포기한 장모님의 몸을 확인한 나는 느긋한 마음으로 장모님의 팬티 위로 장모님의 음부를 쓰다듬었다.


얇은 팬티 천 위로 장모님의 까칠한 음모와 습기가 느껴졌다.




잠시 장모님의 그 곳을 쓰다듬다가 나는 손을 장모님의 팬티 속으로 집어 넣으며 장모님의 팬티를 아래로 끌어내리기 시작했다.


장모님이 내 오른 손 팔목을 잡았지만 나는 무시하고 장모님의 팬티를 힘주어 잡아당겼다.


팬티가 장모님의 엉덩이에 잠시 걸렸지만 조금 더 힘을 주니 어렵지 않게 무릎까지 내려온다.


발바닥으로 장모님의 팬티를 완전히 벗겨버리자 장모님이 눈을 질끈 감고는 가냘픈 목소리로 말한다.


"아...안...돼..."




"장모님...괜찮아요...지금 집에 우리 둘 밖에 없어요...."




나는 장모님의 입술에 다시 한번 부드러운 키스를 했다.


그리고는 이제 쌕쌕거리며 가쁜 숨을 쉬고 있는 장모님의 입술 사이로 내 혀를 서서히 밀어 넣었다.


장모님은 순간 벌려진 입을 꼭 다물어 내 혀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했다.




하지만 이제 어려운 순간은 다 지났다고 생각한 나는 느긋하게 장모님의 입술 사이로 내 혀를 계속 밀어 넣으면서 한 손으로 급히 내 허리띠를 풀었다.


그리고는 장모님의 몸 위에서 바지 지퍼까지 내린 후 바지를 완전히 벗어버리고 팬티바람으로 장모님의 벌거벗은 하체에 내 거시기를 더욱 압박하며 문지르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장모님의 한 손을 잡아내려 팽창된 내 자지를 팬티 위로 쥐어주자 아랫도리가 완전히 발가벗겨진 장모님도 더 이상의 저항은 무의미하다고 느꼈는지 내 자지를 쥔 상태 그대로 계셨다.




나는 이에 자신감을 얻어 양손과 입술을 사용하여 정성을 다해 장모님의 몸을 애무하기 시작했다.


나는 그 때부터는 장모님이 자발적으로 나를 안아오도록 만들고 싶었다.


아니나다를까 내 자지를 쥐고있던 장모님의 왼손에 약간의 힘이 들어가는 것처럼 느껴지더니 장모님의 꽉 다물었던 입이 조금씩 열리는 것이었다.


내 혀가 기다렸다는 듯이 장모님의 입 속으로 밀고 들어가 장모님의 혀를 찾아 얽혔다.


내가 장모님의 혀를 쭉쭉 빨자 장모님의 손이 내 자지를 꽉 움켜쥐시더니 다른 한 손으로 내 목을 둘러왔다.




나는 장모님의 반응에 감격하여 "아...장모님..." 하며 장모님의 몸을 꽉 안아주었다.


나는 이제 장모님이 내 애무에 확실하게 반응하기 시작했음을 알고 장모님을 더욱 흥분시켜 적극적인 태도를 이끌어내야겠다고 생각했다.




얼마간 정성을 다한 나의 키스와 애무가 이어졌고 장모님의 입에서는 드디어 쾌락의 신음이 흘러나오기 시작한다.


잠시 후 나는 동작을 멈추고 장모님의 눈을 사랑스럽게 내려다보자 부끄러운 듯 장모님은 내 눈을 똑바로 쳐다보지도 못한다.


그 모습이 너무나 귀여워 볼에 뽀뽀를 한번 해주고 나는 아직까지 내 자지를 주무르고 있던 장모님의 손을 잡아당겨 내 팬티 고무줄을 쥐어주었다.


그러자 나의 의도를 알아챈 장모님은 가뜩이나 상기되었던 얼굴이 더욱 새빨개지면서 내 팬티 고무줄을 잡은 채 잠시 망설이는 듯 했다.




나는 장모님의 귀에 대고 최대한 부드럽고 달콤한 목소리로 이야기했다.




"장모님......장모님이 벗겨 주세요.....어서요...네?... 장모님......지금 여기 우리 둘밖에 없다니까요…"




그러자 잠시 후 장모님이 떨리는 손으로 내 팬티를 차츰차츰 아래로 잡아당기기 시작했다.


장모님의 태도를 확인한 나는 벌떡 일어나 상의를 런닝까지 후다닥 벗어버리고 장모님을 일으켜 소파에 앉히고 그 앞에 바짝 다가섰다.




"자...장모님....이제....."




아랫도리가 발가벗겨진 채 일어나 소파에 앉은 장모님은 귀 밑까지 빨개진 얼굴을 모로 돌리고 떨리는 양 손을 뻗어 내 팬티를 망설이 듯 서서히 내리기 시작했다.


잔뜩 팽창한 내 자지에 팬티 고무줄이 걸리는 듯하자 나는 엉덩이를 약간 뒤로 빼면서 장모님의 사랑스러운 작업을 도왔다.




장모님의 손에 의해 내 팬티가 무릎까지 내려가자 팽창하여 건들건들하는 내 자지가 고개를 돌린 장모님의 볼에 닿을 듯 했다.


순간 장모님의 얼굴에 자지를 갖다 부비고 싶은 마음을 꾹 누르고 나는 양 발을 빼서 팬티를 완전히 벗어버렸다.




그리고는 아랫도리가 발가벗겨진 장모님을 소파에서 일으켜 번쩍 들어 안고 안방으로 문을 밀고 들어갔다.


창문을 통한 희미한 불빛으로 적당히 어두운 안방 한편의 침대에 장모님을 살며시 내려 놓을 때까지 장모님은 내 품에 안겨 부끄러운 듯 양손으로 자신의 얼굴을 가리고 있었다.


발가벗겨져 음모가 다 드러난 아랫도리는 가릴 생각도 못한 채…..




시간을 지체하여 장모님이 어색해 하지 않도록 나는 장모님을 침대에 눕히면서 동시에 상의와 브래지어를 급히 벗겨내고 침대의 이불로 드디어 완전히 발가벗겨진 장모님의 몸을 덮어주었다.


부끄러워 이불을 머리까지 덮어쓴 장모님을 잠시 흐뭇하게 내려다보던 나는 드디어 이불 한 자락을 들고 서서히 알몸의 장모님 옆으로 들어갔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