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변화 - 11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아내의 변화 - 11부
최고관리자 0 86,315 2022.10.16 03:32
야설닷컴|야설-아내의 변화 - 11부

이름 : 박혜리 


나이 :32살


한강고등학교 국사 교사로 지금의 나를 만나서 여태까지 행복한 가정을 이루고 살았던 내아내이름이다.




근데...근데...


어제 보았던 이준 사장의 CD는 여태까지 내가 알고 있던 내 아내혜리의 모습이 아니었다.




언제나 단하하고 정숙하면서 학교에서도 학생들과 선생님들로 부터 신세대 여성으로 선생으로 늘 인기가 많았던 내아내였다.


그래서 더 사랑하고 더 많이 믿었던 아내였는데...




어제 마지막으로 자신의 제자와 그 아버지인 이준 사장과의 섹스신이..지금 내 머리를..넘 아프고 분노하게 만들었다.








"박혜리 선생"


"잘알지..내 아들 녀석이야.. 내가 당신 이야기를..했더니...아니라고..무척 우기더만...그래서..내가..


당신 보지를..한번..따먹게..해준다고 했거든... 어떄..제자 에게..따먹힐..당신 보지가.."




아내는 아무말도..못하고 있었다..




"선생님..저..민서에여..어떻게..선생님이... 제가..그렇게... 존경했떤..선생님인데.....어쩜..이럴수가...


당신을..용서할수 없어요..당신을...이제 부터... 발정난 암케로..아버지와..함께..당신을... 내 노예로 만들어 버릴거에요..."




아내는...아무 말도..못하고..테이블 위에서..다리를..벌린채...숨을 헐떡이고 있었다.


그리고...이내..아무말도..못하고 일어서서...고개를..떨근후..자신의 제자인 민서에게..다가가


민서를...안아주는 것이었다.




난...이게..무슨일인가 했다. 어쩌면..자신의 제자에게.. 변명도..안하고..저렇게.. 안아 줄수가..있는것인지..


제자를 향한 안타까움인지..아니면...이제 모든걸 포기한건지..


난 아내의 행동을 이해할수가..없었다.




컴퓨터에선...이제 이준 사장의 노골적인 말들이 흘러 나오고 있었다.




"야..이 개보지년아..이제... 제자를..보니..할마음이..생기나 보지..민서야..이제..너도..니가..그렇게 좋아하던..혜리년의..보지를...걸레로 만들어 야지.."




하면서.. 이준 사장은 혜리의 손을 잡아..이끌고...방에..마련된....커다란 침대로..이끌고 갔다.




그리고..민서에게..오라고 손짓을 하곤..... 내아내..혜리를.. 침대에..던진후..


누워있는 아내의 에게 말하는 것이었다.




"이봐..선생...이제... 니 보지를..니가..쑤서봐..아마...제자가..보고 있어서..넘 짜릿할걸..너..자위도..한다고 했지


아주..음탕하게..발정난..년 처럼..보지를..벌리고.... 손가락을..집어..넣어봐...내가..뒤에서.. 니 젖탱이를.. 먹어줄테니.."




그리곤..아내의 뒤로...돌아가..아내를..세우고.. 아내의 젖을.. 한손으로...주물르기 시작했다.




혜리는..이내..모든걸... 포기한듯이..조용히...,.민서를..보았다.




"민서야... 이런 모습..미안해.... 선생님도..어쩔수 없었어......오늘만...민서야..그냥..니가 하고 싶은데로..날 갖어.. 나...널위해..노력할테니....근데..민서야......부탁인데... 정말..부탁인데...흑.... 학교 에서는..."




아내는... 말을 하다 말고... 고개를..숙이고..흐느끼는 것이었다.




그랬따.... 아내는..이준사장의 아들이... 들어오는것을..보면서..그것이..자신의 제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앞으로의 일들을..걱정하게 된것이었다.


어쩔수 없는.... 일이라....그렇게..생각을..했다...


하지만..그건..나만의 착각이었다..




"그래...이 개보지년아..걱정마..학교에서..니 보지로..내입을..막아주면... 조용히 ..할테니.. 그래..얼마나..자지가..그리운지..함... 니년..보지를..한번 먹어볼까..."




"그래..아무렇게..말해도..좋아..하지만..학교에서..만큼만은.... 오늘은.. 당신들이..하라는 데로..다 할께요..


나도..지금..날 모르겠어요.. 내가..어떻게..이렇게..망가지게..되었는지.....오늘은..당신들의...여자이고..싶어요.."




"그래.. 아들아..이제..니 선생이..우리들의 노예가..된다고 하는구나..우리..한번..진짜로..저년을..개보지로..만들어..볼까.."


"넵..아버지... 저..창녀같은 선생을..이제.. 우리들의...구멍으로..만들어야져...




하면서... 민서는..아내에게... 다가 왔따.




이준사장은..뒤에서..아내 젖통을...주무르던 것을... 양손으로..주무르면서..


민서는.... 서서히..자신의... 옷을..벗기 시작했다.




아내..혜리는..그 모습을..지켜 보왔다.




이준 사장과 다르게....아들 민서는..그렇게..큰 좆은..아닌거 같지만.. 아마도..아내..혜리는..그것이.


자신의 제자의 자지 라는..생각에...눈을떼지 못하고 있는것 같앗따.




이내..옷을 다 벗은..민서는..내 아내의..입속에다..무조건 적으로...자신의..좆을..갖다..넣었따..




"자..빨아봐..이..개년아..오늘 부터..넌 선생이..아니라..나..이민서에..암케야...앞으로..니 몸둥아리는... 이제..보터...내가..주인이야..알았어..이..개년아.."




아내는... 민서가....말하는 동안..아무말도..할수가..없었다.


민서의..자지가..혜리의 입속으로...계속 펌프질을..하고 있었기에...


그러면서... 이준 사장이..뒤에서 아내의..젖을..주므르면서.. 아내의..목덜미에...자신의 입김을..불어 넣고 있었따.


아내는..입으로는 민서의 자지를..빨면서..뒤로는..자신의 젖탱이를...주무르고 목에다..입김을..불어 넣는... 이준사장에게 아무런 거리낌 없이..자신을..내주고 있는 것이었따.




저게.... 제자 땜에 그러는건지..아니면..섹스에..미쳐서..저러는 건지..이젠 정말 알수가..없을거 같다.




아내는..계속해서...입속에...민서의..자지를..빨다가 불알을..빨다가..


이내..손을... 내어..뒤에있는... 이준 사장의.자지를..잡는게...보이기.시작했다.




이준사장은..이내... 가슴을..주무르던..것을..멈추고..자신의..자지를..잡은..아내의...손을..잡고...혜리의..다리를.벌리고...혜리의..보지속에..혜리의..손가락을..집어 넣는 것이었다.




"이년아.. 니 보지...니가..수셔봐... 개보지같은년..제자 보는 앞에서..지보지에..손가락 넣으니....넘...좋아 죽겠지."


"아버지..이년..선생 아니라니깐요..이제..제..노예에여..갈보년이...어떻게...제 선생이..되요.."




"박혜리..선생..민서 말 들었어.....지금..좋아 죽겠지..제자..자지를..빠는 기분이..."




아내는.. 민서의..좆을..물고 잇어서..말은..못하지만..이내..신음으로...토해내기 시작했따.




음..음...아....악...몰....ㅇ.ㅡㅁ.....




알수없는..신음 소리에..난... 가슴이...뛰는 것을 느낄수가..있었다.


서서히..나의 생각속엔..아내에 대한...분노보단 아내가 어디까지 더 망가질까 라는 생각이..내 머리속에...들어 오기 시작햇따.


이준사장이..내게. 말한.. 내아내처럼.. 정숙하고 도도한 여자들이...한번 망가지면...아주..심하게 망가진다는..그말.... 어떤 여자는..여태..결혼전에도 결혼후에도..남편 밖에 모르고 살아왔는데..자기에게..걸려서..결국엔..자신의 딸까지도.. 자신의..섹스에...불러들었따는..그래서...3이서..했다고..한다..




과연..내아내도..그렇게..까지..망가질까..


순간적으로...내 머리속을....울리는 것이다.




이내...아내는.... 아주..몸을..비틀기..시작했다.




이준 사장은... 혜리의.. 머리를..잡아 당겨..뒤에서 혜리의 입에다..자신의.입을..맞추고..있고..


민서는.. 엉더이를..들고 있는..혜리의..보지에..자신의..입으로..혜리의 보지를..열심히 빨고 있었따.


이준 사장은.. 키스를..하면서.. 혜리의...엉덩이를..무릅 위로..받혀 주면서...


아들 민서가 혜리 보지를..빨수 있게..엉덩일 들어 주고 있었다.




혜리는...자신의 손가락으로...보지속에..넣어서... 손가락을..마꾸..쑤시면서.. 이준 사장의 손길에..따라 손을..자신의..가슴으로..옮겨갔다.




그런후..자신으..보짓물이..뭍은 손가락으로..자신의..젖꼭지를..비비기 시작했다.


그것도..조금식..혜리에게서..신음소리가 나오기..시작하면서..




"이..개보지야...니 서방이... 이렇게..널 먹어주냐..니..서방새끼가..니 보지..이렇게 사랑해 주냐고.."


"아..신랑이야기는..하지..말아..주세요..제발..."




"이년아..넌..오늘부터..내 노예야... 니 보지도..니몸뚱이도...."


계속해서..이준 사장은..아내에게..내 이야기를..하면서..더 심한 욕을..했다..




서서히..아내도.. 아무말도..안하고....민서와..이준사장을..받아 들이고잇었다.




아내는..이제... 무릅을..꿇고 이준 사장의..자지를..입에..물고...민서의..얼굴에..자신의..젖통으로 애무하고 있었따...


그러면서..더 신음소리가..들려나오고 있었다...




민서가..드디어..입을..열었다...




"이 개보지년아..니 서방이..좋아..지금..내가 좋아..빨랑 말해.."


"아..몰라..민서야...그만..제발..신랑이야기는..."




"개보지년이..아직도..내가..지 학생인줄 아네...:




"따라해봐..이년아...박혜리는 선생이..아니라..민서자지의...미친년이에요..라고.."


"민서야...제발..."




"아버지..안되겠어요..이년...약좀 먹일까요.."


"함 그래볼까..어떄..혜리야..약먹고 하래..그냥.. 민서말..잘 들을래.."




"아.아알았어요....."




"다 시 말해봐...박혜리는..민서 자지에 미친..화냥년이요..라고.."


"박 .혜리는..민....서 자.지에. .미.친.....화.냥.년.이.요......."


"그래..이제..자기 자신을.아내..."




서서히..내 아내..혜리가.... 여자가..아닌...그들 말대로..암케가 되어가고 있었다..




다음편에..계속...










죄송합니다..넘 늦었죠...


쓰다 보니... 부담이..참 많이 되더라고요...그래서.. 잠깐 동안..쉬면서 다른분들 글들을..읽어 보았습니다...




음...저랑..같이 쓰시는분 중에...아내창녀 만들기를...쓰시는 분이랑..내용이..좀 비슷해져..가네요.


전..혜리가..섹스할땐...욕도 해가면서..앞으로..남편을..욕하게 하고 또 근친으로..이어지는... 모습을..만들어 가려고 합니다..


물론..학교이야기도..쓸생각이고요...




처음 작품이라..넘 어색하지만..그래도..많은분들의 성원이..참 감사하네요.. 자주 쓰도록..노력하겠습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