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수없는 마음 - 단편3장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알수없는 마음 - 단편3장
최고관리자 0 25,700 2022.11.26 02:10
야설닷컴|야설-알수없는 마음 - 단편3장
"띠리링" 현관문 번호키가 열리는 소리가 귀에 거스릴 정도로 크게 들리는것 같았다. 안방문을 살짝열고 안을보니 가족들은 지금도 정신없이들 잠결에 빠져있었다. 이밤 혼자 멀쩡한 정신에 새벽에 잠을 못자고 이리로 저리로 왔다갔다 하는 나는 마치 뭐마려운 강아지 모양 왔다갔다하다가 냉장고 문을 열었다. 냉장고에서 차가운 물을 꺼내 벌컥 거리며 마셔도 내 몸의 열기와 가슴의 콩당 거림이 가시지 않는것 같았다. "도대체 누구지..?" "그럼 그 여자가 후배의 아내라면 그 남자는 누구지..?" "이 늦은 시간까지 아무리 여자가 직장을 다닌다고 해도 찾지않는 후배는 뭐고?" "아니 늦는다고 말했을거야. 그러면 직장 상사..?" "도대체 알수가 없네." 내 머리속에는 알수없는 질문들만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었지만 그 보다는 더 선명한것이 있었다. 다리.....아주 하얀다리. 후배의 아내가 가지고 있으나 그렇게 전체를 다 본것은 처음인 하얀다리 그 다리가 내 눈앞에서 아른 거리기 시작했다. 후배 아내의 비도덕성이나 후배의 불쌍함 보다 더 나를 체근하는것은 후배 아내의 다리였다. "이런 우라질...넌 지금 후배 아내의 다리에만 정신이 쏠려 있는거야..?" "후배가 얼마나 바보처럼 당하고 있는지는 관심이 없고..?" 나는 내 자신에게 되묻고 답하며 스스로 무언가를 결정하려고 하고 있었다. 모르겠다. 그냥 머리가 아프다. 가슴도 벌렁 거리고 다만 후배 아내의 하얀 다리와 커다란 살덩어리가 그 다리 사이를 비집고 앞뒤로 왔다갔다하는 그림자만 갈수록 더욱더 내 머리속에서 선명해지고 있었다. 거실에 누워 얼마나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누군가 흔드는듯한 느낌에 눈을떳다. "일어나요.!" "서둘러야지 이러다가 회사 지각해요.!" 이런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됐나? 시계는 벌써 아침 8시 30분을 가리키고 있었다. 아내의 재촉에 나는 서둘러 아침을 먹는둥 마는둥하고 버스를 타기위해 정거장으로 바쁘게 뛰어갔다. 정신없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에서 내려 뛰어가는데 "안녕하세요..?" 하고 뒤에서 누군가 부르는 소리에 뒤를 돌아보았다. 그녀다 목련꽃같은 여자. 후배의 아내. "아 예.. 안녕하세요..!" "출근하시나 보네요.?" "아...예....조금 늦잠을 잤네요.." "어머..그러세요...?" "어디까지 가세요..?" "아 예....전철역 까지만 가면 됩니다..전철 타는데 까지 가기가 힘이 들어서.." "그러시면 제가 전철역 까지 태워드릴께요...저는 출근 시간이 지금 여유잇거든요..!" " 아 그러실 필요 까지는 없는데..!" 나는 말로는 괜챦타고 하고는 주춤주춤 발걸음을 여자쪽으로 돌렸다. 여자는 지하 주차장쪽으로 발걸음을 재촉했고 나는 주인을 ?아가는 강아지 모양 그 여자의 뒤를 ?아가기 시작했다. 잠시후 그녀가 주차장에서 차를 몰고 나오자 나는 운전석문을 열고 옆좌석에 올라탓다. "요 근처 xxx전철역에 내려 주세요.." "그러면 회사까지 바로갑니다..." "아 그러세요...예.알았어요..." 그녀는 나에게 대답을 하고 앞만 보고 운전을 시작했다. 알수없는 어색함. 왠지 그녀와 내가 단둘이 있는 이 차안의 공기가 예전의 후배 부인으로 보았을때의 공기와 틀리는듯한 착각을 했다. 어제의 그 광경을 목격해서일까..? 아니면 그 광경이 계속 나를 자극해서일까.? "진주는...요새 학교생활 잘하고있죠..?" "아...예...잘하고잇읍니다.." 진주는 우리딸아이 이름이다. 초딩으로 아직 클려면 한참 남은 우리 아이를 물어보자 어색한 나는 잠시 굳은 듣한 이 차안의 공기를 날려 버리고 싶은 마음에 잠시 조금은 큰 소리로 대답을 했다. 아니 차안의 공기가 다르다고 느끼는건 나 혼자만의 착각 이리라 내가 무슨생각을 하고 있는지 아무것도 모르는 후배의 아내는 내가 머리에서 무슨 그림을 보고있는지 안다면 아마 뒤로 기겁하여 자빠지고 말리라. 차가 전철역 앞에 다가왔다. 뜬금없이 나는 후배의 아내에게, "아 저기 석빈이 잘 지내죠..?..같이 한번 저녁이라도 하죠...?" 하고 불쑥 말을 꺼냈다. 이런 제기랄 갑자기 왠 저녁? "아...예..그래요...애기 아빠한테 말씀전할게요...수고하세요...!" "탕..." 자동차의 문이 닫히고 차가 저만치 멀어져간다. "쩝 " 뭔가 아쉬운듯한 느낌이 드는건 뭐일까..? 하루종일 일이 잡히지 않는다. 그다리.....하얗고 뽀얀다리.... 이제는 후배에 대한 걱정은 어디로 사라져갔는지 다 없어져 버리고 하루종일 그 다리와 커다란 덩치의 움직임 만이 내 머리속을 지배하고 있었다. 아니 갈수록 그 덩치가 더 크게 느껴지는건 왠지.. "이봐 김과장...!" "당신 왜그래..?" "어디 몸이 않좋아..?" "왜 오늘 하루종일 그렇게 정신없는 사람처럼 굴어..?" "아..예..몸이 좀 ..그러네요.." "아 그럼 약이라도 사먹어 하루종일 뭐 마려운 강아지처럼 왔다갔다 하지말고.." "탁..." 부장이 던지는 서류의 소리와함께 내 머리속의 그림도 휙사라졌다. 나는 진짜 아픈사람처럼 약국에 간다고 하고서는 사무실을 나왔다. 그리고는 약국에가서 박카스를 하나사서 마시고는 사무실로 들어왔다. "그래 지금 그런거 생각할때가 아니야 일단 일이나하자.." 퇴근 무렵이 다 됐을때쯤 이었다. "난 네게 반했어...난 네게 반했어...." 오두방정 핸드폰 벨소리가 울리자 나는 핸드폰을 들고 밖으로 나갔다. "선배...?" "누구...?" "나요나....아니 내 목소리도 몰라보나...?" "아.....후배님...!" "후배님은 무슨...ㅋㅋㅋ.....아..오늘 아침에 우리 와이프 만났다면서요...?" "왠일이야...?" "선배가 저녁한번 낸다고 스케쥴 잡자고 했다던데..?" 이런 제길랄 내가 언제 저녁을 낸다고 했나..?...저녁같이 하자고했지.. "엉..?...응..그래 내가 저녁한번 낸다고 했지..." "날 잡어...본지도 오래된것 같고 그동안 챙겨주지도 못한것 같아서..." "예..알았어요...내가 날 잡을게...선배가 낸다는데야 내가 언제든 참석하지...." "날 잡고 연락 드릴께요..." "응 그래 수고해라..." 졸지에 내가 저녁을 낸다고 한것이 되버렸다. 하여튼 어떠랴 나는 다시 내 환상에서 후배의 걱정으로 생각이 옮겨졌다. "후배를 만나보고 말을해야할지 언질을 줘야할지 아니면 모른척할지 생각해야겠다. " 나는 내말을듣고 놀라는 후배의 얼굴을 상상하기 시작햇다. 그 표정 내가 너무 일을 크게 벌리는건 아닐까..? 괜히 다들 잘 지내는데 내가 돌을 던지는건 아닌지 걱정이 되기시작했고 그렇게 그날 나는 별로 일도 하지 못하고 하루를 보냈다. 부장에게 잔소리만 듣고 그러나 그보다 후배를 만나면 어떻게 해야할지가 나에게는 더 관심사였다..... 나는 회사 정문을 나서서 전철역 쪽으로 발길을 향하기 시작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