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이 다 먹고싶은 애엄마 유부녀돌려먹기 - 2부2장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남자들이 다 먹고싶은 애엄마 유부녀돌려먹기 - 2부2장
최고관리자 0 23,720 2022.11.26 02:06
야설닷컴|야설-남자들이 다 먹고싶은 애엄마 유부녀돌려먹기 - 2부2장
여러분의 관심으로 다시 힘을 내어 연재를 해봅니다. 제가 전편에 적은 애인의 정체, 즉...정상적인 여자라는 전제아래서 이런식은 아니더라도 다른 남자에 집적거려 먹고살려고 하면서 저에게도 가끔 전화를 걸어서 시비를 거는체 하다가 마치 지나가는 말같이 그렇게 잘났으면 자신에게 돈을 줄수나 있냐고 물어보던데.. 다른 짓하면서 남편도 아닌 남자에게 돈을 달라고 하는 것이면 마구 놀고 있는 인간은 아니겠죠? 2년 동안을 춘향이 기다리듯이..의지해주던 여자가 다른데로 돌아다니는 느낌과 누구라도 의심할만한 물론 남자들의 장난을 받아주어야 하는 것이 영업사원이지만.. 그 의심때문에 파탄이 난 상황입니다. 따뜻한 님들의 조언으로 더 섹시하고 재미있는 그리고 성의있는 글로서 보답하겠습니다. 몇몇분의 격려로 그래서 오늘은 아예, 미리 글을 성의있게 적어놓고.. 하루일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주인공: 36세 신주희 키163 몸무게 47 몸사이드 35-25-36 딸한명 출산경력 6살 신체사이즈와 같이 잘롯한 허리와 부드럽게 퍼진 빵빵한 엉덩이로 숫컷들의 본능을 미치게 유혹을 함..그 미모는 최송현 아나운서와 비슷한 분위기임.. 그러면서 큰눈과 단아한 화려함으로 얼굴만 보게되어도 남자들이 정신이 몽롱해짐... 질구멍 깊이..15센티에 초등때의 육상 경험이 이어져서 아직도 허벅지의 조임 근육이 장남이 아님... 기본적으로는 평범함 주부이나..내면적으로는 섹스를 즐기고 남성의 힘과 정력에 질질싸는 경향임... 돈벌이에 초연한 남편이 하도 답답한 현실외면자여서 생계에 위협을 느껴서 텔레마케팅과 보험회사로 돈벌이에 나섬 처음 한번 보는 남자마다 침을 흘리고 따먹고 싶어서 정신들을 못차림... 철퍽 철퍽..파바박..쭉쭉..질컷질컷. 주울줄...지일질...퍽퍽... 시내 한복판의 보험회사 전산실에서 저녁 9시부터 은밀한 공간을 질퍽거리는 소리들로 울려대던 구멍을 쑤셔대고 보지두덩과 엉덩이와 좃과 고환등이 부딪치면서 나오는 마찰음과 함께 한시간이 넘어가는 회사 직원들과의 성애와 섹스로 뜨겁게 몸이 달아오르고 몸의 진액이 흘러넘치는 주희의 몸뚱이를 쑤셔되던 전산직원과 전산실장도 절정을 향해 마지막 동작을 마무리해가고 있었다. 보지를 쑤셔대던 전산직원의 좃도 꽉꽉 물어주는 주희의 구멍때문에 다른 여자하고는 2시간도 가능하던 정력에도 20분이상을 견딜수가 없었다.. " 야..세상에 내가 수십명 여자들하고 놀아보았지만..주희년 이년같은 보지는 정말 처음이야" "애를 낳고도 이렇게 보지구멍이 조여주다니..얼굴도 절세미인인 년이.. 보지구멍도 정말 세계최고라고 할만한 년이야.." "그러니까..이년이 줄듯말듯하면서도 안주고 도망다닌 이유를 알겠네.." "한번 주고나면 어떤 놈도 이년 없으면 죽는다고 난리를 칠때니까... 왠만하면 다른 여자들같이 불장난을 할 수가 없겠지.. 아..이년아..정말 환장하겠다..그만좀 물어라,,," "아..아...나야말로 정말 미치겠어," "무슨 좃이 이렇게 커...힘을 안주어도 저절로 물어지잖아,,," "내 보지 정말 다 뭉글어지겠어" "당신 좃 빼고 나면 다른 사람하고 하지도 못하겠어..허전해서,,,남편것 2배는 되는 것 같아.." "그래 마지막으로 두어번만 더 쑤시면 나도 니 보지에 내 씨를 뿌려야겠다.." " 오늘 니 보지에 다섯명 남자들 씨를 뿌릴때니까.. 누구 애를 배나 한번 보지.." " 니 보지가 누구 좃을 영원히 받아들일지 한번 보자,,," "나라도 너같은 년이라면 정말 두고 두고 데리고 살고 싶다.." "내가 너보다는 7살이나 어리지만..니 보지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겠다.." " 자..간다..이년아..내 씨를 받아서 니 자궁에 심어라,,,니 보지는 정말 영원히 갖고 싶다..이년아.." 그러면서 자신의 좃으로 주희의 자궁벽을 뚫어버리기 라도 할 것같이 거칠게 밀어넣으면서 주희의 뜨거운 보지 구멍 깊숙히 정액을 뿌려 넣었다.. 주희의 보지안에 뿌려진 직원의 정액은 보통사람의 두배는 되는 양이여서 구멍을 가득메우고는 좃이 끼여진 상태에서도 좃을 따라서 밖으로 흘러 나올 정도였다.. " 아..너무 뜨거워....자기 정액 정말 너무 따뜻해..내 보지안을 맛사지하는 것 같아.." "보지안에 샤워를 시키는 것 같아..자기야 빼지말고 가만히 있어..따뜻해서 좋아...아 아.." 주희가 정액을 발사한 직원을 껴안고 있는 동안에도 다른 직원들의 좃질은 계속되고 있었다.. 특히 항문에서 섹스를 하던 전산실장은 주희의 창자까지 실제로 들어갈만한 페니스의 크기를 자랑하고 있었다.. 20센티는 족히 되는 길이였기에...주희의 항문구멍에 끝까지 밀어넣으면 주희의 배꼽까지는 올라가는 길이였기에 주희는 자신의 배안으로 전산실장의 좃이 들락거리는 것같은 환장할듯한 쾌감에 정신이 아득해지를 여러번 반복하고 있었기에 마치 마약을 한것같이 제 정신이 아니었다.. 그와함께 주희의 엉덩이와 밀착되어서 부딪치고 마찰이 되어 비벼지던 전산실장의 고환의 따뜻함으로 주희은 항문섹스에서 느껴지는 새로운 쾌감에 황홀해했다.. " 아.정말 좋아요.,.실장님 실장님 고환이 정말 부드러워.." " 내 엉덩이를 부드럽게...주물러지는 것같아.." " 그래..내 좃말고도 내 고환도 그렇게 좋아,," " 당신 보지도 좀 있다가 먹을 테니까..그때 한번 빨아먹어봐" "오늘 아주 밤을 새자고,,," "당신 그 이쁜 입안에서 내 고환이 얼마나 호강을 하는지 좀 보자,,," 그러면서 항문안에서도 회전 운동을 시작했다.. " 아..미치겠어..실장님 좃이 더 깊이 파고 드는것 같아." " 이러다가 실장님 좃이 아주 위장까지도 올라올 것 같아요" " 실장님 좃이 더 컷으면 아주 내 몸을 뚫고서 아주 내 몸을 꼬치같이 꿰뚫을 것같아요" "그러냐..맞다 주희씨..당신몸을 지금 아주 내 좃을 뚫어버리고 싶다.." "당신같이 이쁘고 정말 내가 30년 넘게 보아온 여자중에 당신같이 먹고싶어서 이렇게 미친 짓 하는 것은 처음이야" " 나정말 당신때문에 미치겠어..어쩌자고 나를 만나게 해서 이렇게 미친짓까지 하게 만들어 이 시발..주희년 정말 남자들 죽이는 마녀같은 년이야 " 사실 주희를 보고서 십분안에 먹고싶다는 생각을 안하는 남자는 단 한명도 없었다.. 주희 스스로가 나에게 친밀함을 표하면서 하던 말이 자신에게 관심이 없는 남자는 본적이 없었기에 내가 여자에게 관심이 없는 사람인줄 알아서 부담이 없었다는 말까지 했었다.. 오죽한 경험이면 그런 말까지 했을까? 그러나 사실 그 때 나는 바로 몇달전의 실연으로 여자를 다시 만날 여유가 없었으니.. 그런 인생의 장난으로 반대로 주희가 먼저 나에게 부담없이 마음을 텃고.. 결국에는 이런 고통스런 상황이 만들어진것이였다.. 그런 불평을 하면서 전산실장은 좃을 회전하면서 주희의 항문을 마지막으로 파고 들어가면서 자신의 정액을 주희의 창자깊숙히 쑤셔 방출했다.. 주희의 위장까지 밀고 올라갈만큼 양이 많게 방출이 된 전산실장의 정액은 주희에게 가슴까지 뜨거운 쾌감을 안겨주었다.. 마치 뜨거운 사골국물이 자신의 배안으로 쏟아부어진 것 같은 뜨거움이였다.. " 자 어떠냐 주희야..내 정액을 니 배속에 가득 버렸다.니 배속을 내 정액으로 메꾸니까., 넌 내 배설구야..니몸안에 아주 내 정액을 소화시켰다,.,.내 정액이 소화가 되어서 니 몸안에 아주 살이 되고 피가 될꺼다..니 몸의 일부는 내 정액이다.. 아주 이제 매일 내 정액을 먹여줄께..니 보지안에도 싸주고.,.니 입안에도 싸주고..." "아...정말 가슴이 뜨겁게 데워지는 것 같아요..실장님 정액이 배안에 가득찬것 같아요.. 꼭 애뱃을때같이..배가 가득찼어요...너무 좋아요,,실장님 사랑스러운 좃.. 정액으로 절 아주 몸안 구석 구석 메꾸어주세요" " 제 몸을 전부 실장님 정액으로 만들어주세요. 실장님 정액을 모두 받아서 소화시킬께요" 더 싸주세요..한방울까지 다 먹어드릴께요" "저도 잘생긴 실장님 좋아했어요..또 해주세요..보지로도 먹고 싶고..입으로도 먹고 싶어요" " 내 보지에다가도 실장님 좃을 넣어보고 싶어요" " 어서 제 몸이 뜨거울때 빨리 실장님 좃을 제 보지에다가 놓고 정액을 제 몸안에 심어주세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