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친여행 - 중편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근친여행 - 중편
최고관리자 0 82,987 2022.10.20 16:17
야설닷컴|야설-근친여행 - 중편

너무 부드러웠다... 외숙모의 보지안은 엄청나게 쪼여왔다. 아마도 신혼인데 외삼촌이 외근하는 일이 많아서 자주 박지 못해서 인가보다. 아니면 엄마랑 하느라... 그랬을 지도 모른다.


" 하하... 음... 아.. 아... "


외숙모는 나의 자지 움직임에 아주 적절히 반응하고 있었다. 


하지만 너무 크게 신음하면 외삼촌과 엄마가 들을 수도 있다는 생각과 불안감에 외숙모가 자신의 손으로 입을 막은체 신음하고 있었다.


" 외숙모... 저 처음은 아니지만... 외숙모... 보지는... 너무 맛있어요... 윽... "


나의 허리 움직임이 점점 강해지고 있었다. 외숙모의 수축력도 점점 강해 지고 있었다.


보지의 표면이 나의 자지를 엄청나게 쌔게 물고 있는 기분이였다.


한손으로 자신의 입을 막고 한손으로 나의 엉덩이를 잡아당기며 자신의 보지에 좀 더 밀착 시키고 있었다.


외숙모는 알 수 없는 눈물을 흘리고 잇었다. 그러면서 입에서는 신음소가 흐르고 있었다.


" 아... 아... 아... "


쌀꺼 같은 기분이였다. 외숙모의 자궁안에 싸고 싶었지만, 임신이라고 할까봐 사정하기전에 보지에서 자리를 빼고 외숙모의 배위에 좃물을 발사했다.


" 으... 아.... 윽.. "


" 좋아? 좋았어? "


"..........."


나는 어떤말을 해줘야 할지 몰랐다. 너무나도 쉽게 끝나버린 섹스...


" 우리 이제 어떻해요? 외숙모를 너무 사랑하게 됐어요.... 날마다 하고 싶을지도 몰라요... "


" 알아... 남편과 너의 엄마가 저러고 있는데... 남편이 일주일에 2~3회 정도는 외근을 하는 사람이라 그때 하면되자나... 이제는 외숙모도 너를 부정하지 않을께... 나를 느끼고 싶을때... 나를 만져.... "


" 외숙모... 사랑해요... "


숲속의 두 남녀도 사랑하고 있겠지하는 생각에 어떻게 해야할지를 몰랐다.


외숙모를 끌어안은체 그렇게 밤을 보네고 잠을 청했다. 다음날...


우리는 옷을 입고 숲쪽으로 다시향했다. 마치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 살아남아서 그들을 만났다는 듯... 


" 아들아! "


" 엄마! "


모자는 껴안으며 눈물을 흘렸다.


" 살아있었구나.. 내새끼.. 흑흑.... "


" 여보.... "


외삼촌과 외숙모도 서로 끌어안으며 살아주어서 고맙다는 말을 하며 서로 키스를 나누었다.


그때 왠지 외숙모는 얼굴색이 좋지 않아보였다. 어제의 엄마와의 섹스를 보고 난 후부터 외삼촌에게는 외적으로 사랑한다지만 내적으로 그런 마음이 사라진거 같았다.


그렇게 한참을 서로 살아주어서 고맙다는 말과 함께 이산가족이 만나서 우는것처럼 엉엉.. 울다가 정신을 가다듬고 자리에 둥그렇게 앉았다.


구출이 되기 전까지 먹고 살 식량이 있어야 한다는 외삼촌의 말에 따라 나와 외삼촌이 막대기를 하나씩 들고 숲안쪽으로 더 가보자고 했다.


외삼촌이 앞으로 갔고 내가 뒤에서 걸어가고 있었다. 여자들은 그곳에서 기다리기로 했다.


뒤에서 가는데 외삼촌을 막대기로 한대 패주고 싶었다. 엄마를 따먹었다는 생각때문이였다... 하지만 그럴 수가 없었다. 나도 외삼촌의 여자인 외숙모를 따먹었기에....


조금더 가다보니 토끼 한마리가 보였다.


토끼를 잡기위해 외삼촌과 나는 이리 저리 뛰어 다녔다.


그러다가 폭포수가 있는 곳까지 왔는데 그곳에는 비행기의 잔해가 떨어져 있었다. 그리고 비행기의 중간부분이 보였다. 외삼촌과 나는 그곳으로 달려갔다. 동각이난 비행기 잔해에는 사람들이 있었는데 모두 죽었었다.


비행기 보관칸에 있는 가방에서 필요한 것들을 빼내다보니 기본식량들이 있었다.


1주일은 먹을 수 잇는 양이였다. 그것을 가지고 나갈려는 순간, 좌석 안쪽에서 많이본 인상이 보였다. 아빠였다...


아빠는 무엇인가를 감싸고 쓰러져있었다. 다리가 심하게 다친것을 보니 부러진 듯했다.


감싸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몰라 아빠를 들어보니 동생이 있었다. 동생은 아빠의 품안에 있었다.


둘다 숨을 쉬는 지 확인해 보니... 천만다행으로 죽지는 않았었다.


외삼촌과 나는 그들을 등에 업고 여자들이 있는 곳으로 갔다.








중편은 지루한가요?? 하편에서 온 사람들의 섹스를 즐기실 수 잇씁니다. 리플 많이 주세요~!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