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s with Roses - 2부 3장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Days with Roses - 2부 3장
최고관리자 0 23,177 2022.10.16 13:24
야설닷컴|야설-Days with Roses - 2부 3장

5. Dirty Diana - Michael Jackson




애리와 소연이는 화장실 간다고 나가서는 거의 10여분만에 돌아왔다.


그 동안에, 지점장 파트너인 유미라는 아가씨는 나를 마치 무슨 흥미로운 동물보듯이 하며 이것저것 캐물었다.


직업이 뭐예요, 나이는 어떻게 되세요, 애리랑 전부터 아는 사이셨나요, 애리가 오빠한테 완전히 빠졌다는데 비결이 뭐예요…


미주알 고주알 물어보는통에, 지점장과 박차장까지 미심쩍어 하던 것들을 모두 알게 되었고, 박차장은 희한하다는 눈으로, 지점장은 영 못마땅하다는 눈으로 나를 쳐다보았다.


지점장은 아주 노골적으로 내게 비꼬아대었다.


“어이, 김대리. 자네 그렇게 안봤는데 아주 기둥 서방이로군? “


“하하… 뭘 그렇겠습니까. 그냥 조금 괜찮은 손님으로 봐주는 정도겠지요. “


“아냐, 오빠? 애리가 오빠한테 진짜로 빠졌대? “


“그거봐, 김대리. 어디, 우리 유미가 거짓말 하겠나? 자네, 아주 능란한 거 같아? 은행에 입사하기전에 기둥서방이 직업이었던 거 아냐? “


“호호… 저 오빠 얼굴에 그건 좀 무리아니겠어요? 우리 오빠 정도시라면야 충분히 그러고도 남으시겠지만요. “


“유미야, 우리 이사장님한테 한잔 따라줄래? 아까부터 네 술 한잔 받고 싶다셔. “


겨우 미나란 아가씨가 그 말을 끊어주었다.


나는 점점 화가 끓어오르는중에 끊어 준 그 미나가 너무 고마웠다.


미나를 바라보며 고개를 살짝 끄덕이니, 그 아가씨는 생긋이 웃었다.


그럴 때, 애리와 소연이가 들어왔다.


애리는 내 옆에 앉으면서 내 팔을 잡으며 웃으며 말했다.


“오빠 미안해요, 많이 늦었죠? 화장좀 고치느라요. “


“괜찮다. 뭘 그런 걸 가지고… 이리 와라. “


나는 애리를 품속으로 끌어들였고, 애리는 웃으며 내 가슴에 안겨왔다.


나는 이미 제법 취해 있었던데다 그냥 애리를 술집아가씨로 취급하는 것이 가장 맘이 편하다는 걸 깨달은 터라, 애리의 가슴을 만지면서 한손은 치마속으로 들어 가 팬티 위로 보지 계곡을 쓰다듬었다.


“흐응… 오빠… “


애리는 달뜬 신음을 흘리며 내 가슴에 얼굴을 부볐다.


이상하게 그녀의 얼굴이 뜨거운 것 같았다.


나는 살짝 애리의 이마에 손을 대 보았다. 뜨거웠다.


“너… “


애리는 뭔가 큰 거짓말이라도 들킨 표정을 짓더니, 고개를 잘래잘래 흔들며 말했다.


“아녜요, 아녜요! 저 안아파요! 아무렇지도 않아요! “


“… 나 아직 아무말도 안했다. “


애리는 얼굴을 확 붉히며 고개를 거의 무릎에 파묻을듯이 숙였다.


나는 그렇게 숙이고 있는 그녀의 새하얀 목덜미를 바라보고 있다가, 한숨을 쉬었다.


“휴우… “


내 한숨소리에, 애리의 어깨가 가늘게 떨렸다.


“너… 그렇게 내 곁에 있고 싶냐? “


애리가 고개를 파묻은채로 머리를 끄덕였다.


“견딜 만 하냐? 참을 수 있겠어? “


애리는 전보다 조금 더 강하게 고개를 끄덕였다.


이상하게도, 나는 그런 그녀를 보며 몸이 아픈 그녀가 불쌍하기보다 그렇게 고집을 부리는 그녀가 귀엽게 느껴졌다.


나 역시도 오늘 밤에 애리를 내보내고서 이 술자리에 계속 있을 자신이 없기도 했다.


“그래, 그럼 그러려무나. 나도 애리 없이 술먹긴 싫다. “


애리가 고개를 들었다.


눈 속에 눈물이 가득 고여 금방이라도 떨어질 듯 했고, 마스카라가 약간 번지고 있었다.


애리는 급히 티슈를 뽑아 고인 눈물을 찍어내고선 나를 바라보며 입을 가리고 웃었다.


“오빠, 나… 정말 아무렇지도 않아요. 술도 잘 먹잖아요. 한잔 주세요, 저. “


나는 웃으며 눈앞에 내민 애리의 잔에 반정도 술을 따라주었다.




그렇게 술을 마시며, 농짓거리를 주고 받으며 술자리가 흘러갔다.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룸 안에 두 사람이 이상한 짓거리를 하는 것이 느껴졌다.


한 사람은 소연이였다.


소연이는 박차장에게 온갖 애교를 떨어가며, 가슴과 다리 사이를 박차장에게 마구 제공하면서까지 술을 권해댔다.


박차장은 소연이의 몸과 애교를 섞은 술공세에 그저 헤헤거리며 주는 대로 받아마시면서 엉망으로 취해가고 있었다.


다른 한 사람은 지점장이었다.


이 인간은 무슨 영문인지, 애리한테 계속 술을 권하고 있었다.


애리는 웃으며 사양했지만, 막무가내로 권해대는 지점장의 술공세에 어쩔 수 없이 계속 술을 받아마셨다.


“너 너무 많이 마시는 거 아니냐? 지점장님, 그 잔은 제가 받겠습니다. “


“어허, 이 자식이 어딜… 너 한테는 내가 따로 줄거고, 이잔은 애리거란 말이다. 어디 지점장이 내리는 술을 가로채? 죽고 싶어? “


지점장이 취한 목소리로 소리를 질러대자, 나는 할 말이 없어 고개를 돌렸다.


애리는 나와 지점장의 대화를 듣고 있다가 지점장이 나에게 소리를 치자 눈을 동그랗게 뜨더니 발딱 자리에서 일어나 지점장의 잔을 받아들었다.


“아녜요, 지점장님! 제가 받을께요. 그렇게 화내시지 마세요, 너무 무서워요… 자, 제가 빨리 마시고 돌려 드릴 테니 제 술도 한잔 받아주시고 맘 푸세요, 네? “


“허허, 그거 참… 그래, 어디 한잔 따라봐라. 고거… 젖통 한번 볼만 하다. 흐흐. “


나는 지점장의 개수작에 속이 미슥거릴 것 같아 테이블을 쳐다보며 술잔만 만지작거렸다.


애리는 웃으며 지점장의 잔에 술을 따르고 다시 자리에 앉아 내 팔을 껴안으며 속삭였다.


“오빠 화풀어요, 응? 애리는 아무렇지도 않은데, 오빠가 맘 상했을거야… 맘풀어요, 네? “


나는 애리에게 웃어주며 술잔을 비웠다.


하지만 지점장은 계속 애리에게 술을 권해댔다.


옆에 앉은 유미의 젖가슴을 떡주무르듯 하면서, 가끔씩 둘이서 귓속말로 뭐라고 소근거리고는 다시 애리에게 술을 주는 것이었다.


“자자, 지점장님. 제가 한 곡 하겠습니다. 두 분 오늘 보기 좋으신데, 부르스 한곡 땡기시죠. “


“허허, 그럴까? 이리 온, 예쁜 것아. 나가서 예술 한번 하고 오자꾸나. “


“네~~ 오빠~~ “


계집의 코맹맹이 소리와 함께 두 사람이 홀로 나가고서야, 애리와 나는 조금 편안한 마음으로 키스를 즐겼다.


키스가 끝난 후, 갑자기 미나가 애리의 옆으로 와 앉더니 뭐라고 귓속말을 속삭였다.


잠시 듣고 있던 애리의 얼굴이 점점 굳어지더니, 얼굴에 화난 표정이 떠올랐다.


애리는 홀에서 부르스를 추고 있는 유미를 차갑게 쏘아보았다.


나는 그때 처음으로 애리의 앙칼진 얼굴을 보았는데, 그 모습은 너무 날카롭고 강렬해서 마치 다른 사람 같았다.


애리는 고개를 숙이고서 중얼거렸는데, 나는 가늘게 그 말을 알아들을 수 있었다.


“나쁜 년… 네 년이 감히 우리 오빠를… 넌 나한테 죽을줄 알아… “


잠시 후 애리는 고개를 들고서 내 목을 끌어안으며 내 얼굴 여기저기다 마구 키스를 퍼붓고서 귓가에 속삭였다.


“미안해요, 오빠… 나 땜에 부끄러우셨죠? 나 같은 년 때문에 그렇게… 정말 미안해요… “


“괜찮아, 무슨 일인지 모르겠지만 신경쓸 거 없다. 그런데, 저 아가씨가 너한테 감정이라도 있는 거냐? “


“네, 쟤랑은 별로 사이가 안좋아요. 하지만 이런 자리에서 그런 감정을 끌어들일줄은… 정말 미안해요, 오빠. “


“괜찮다니까. 그럼 아까부터 지점장이 너한테 술을 자꾸 먹여대는것도 저 애가 꾸미는거로군. “


“응, 하지만 그런건 상관없어요. 나야 원래 술 먹는 게 직업인 년이잖아요, 호호. “


애리는 짐짓 밝게 웃었지만, 왠지 그 웃음이 불쌍하게 보여 나는 그녀를 꼭 안아주었다.


애리는 바르르 떨면서 내 품에 안겨들었다.


“어쨌거나 적당히 마셔라. 몸도 안좋은데… 뭐하면 어떻게 조금씩 버릴 수도 있잖아. 그 정도 요령쯤은 네가 더 잘 알거고. “


“네, 걱정마세요. 제가 알아서 잘 할께요. 오빠는 재밌게 노시기만 하세요. 아셨죠? “


지점장은 유미의 치마속에 손을 집어넣고서 엉덩이를 주무르며 부르스를 추고 나더니, 자리에 들어와 앉았다.


그런 후 에도 지점장은 계속 애리에게 술을 권했다.


마치 이 룸에서 술은 애리와 박차장 둘이서 다 먹어대는 것 같았다.


애리는 요령있게 거절도 하고 다른 사람에게 돌리기도 하며 지점장의 공세를 견뎌냈지만, 역시 그녀도 한계에 달하는 듯 힘들어하기 시작했다.


무엇보다도, 애리가 거절하다가도 지점장이 으름장놓듯 내게 무어라 소리라도 칠라 치면 애리는 화들짝 놀라며 그 술을 받아드는 것이었다. 그러니 거절이 될 리 없었다.


어느 순간, 애리는 지점장이 주는 술을 받아마시고는 자연스럽게 실론티가 든 잔을 집어들고서 그걸 마시는 척 하며 아주 조금을 뱉아냈다.


나는 애리의 몸상태가 걱정되어 그녀를 계속 주시하고 있었기에 알아챌 수 있었는데, 그 모습은 너무 자연스러워서, 과연 룸살롱 아가씨의 재주로구나 싶을 정도였다.


그러나 그 순간, 내 머릿속에 뭔가가 번개같이 스쳐지나갔다.


난 급히 고개를 들어 앞을 바라보았다.






6. Cum on Feel the Noise - Quiet Riot




역시나, 유미가 희미하게 웃으며 지점장의 귀에 입을 갖다 대는 모습이 보였다.


‘아차… ‘


애리가 내려 놓는 실론티 잔을 나는 잽싸게 집어들었다. 바로 내가 마셔 버리려는 순간,


“잠깐! 김대리 움직이지 마! “


왜 그때 내가 그 말대로 멈춰 버렸을까? 


그냥 마셔버리고서 “무슨일이십니까? “ 하고 어리둥절한 표정만 지어보였다면 아무 일 없이 지나가 버릴 일 이었다.


하지만 몸에 밴 습관은 무서운 것이라서, 나는상사의 지시에 무의식적으로 복종하며 행동을 멈춰버렸고 지점장은 잽싸게 잔을 내 손에서 빼앗아갔다.


지점장은 한 모금을 마셔보더니 테이블에 뱉아내며 소리를 질렀다.


“이게 뭐냐? 너 여기다가 술 뱉아 낸거냐? “


“죄송합니다… “


“죄송? 죄송이라? 말로 죄송하다면 단가? 하하, 요즘도 술을 버리는 가게가 있었나? “


“정말 죄송합니다, 너무 취해서… “


“그게 말이 되는 변명이냐? 네 년이 손님들 내는 돈을 얼마나 우습게 보면 술을 버려대는거냐? 이 씨발… 야, 당장 마담 불러와! “


지점장의 난리질에 소연이는 눈을 동그랗게 뜨고 양쪽을 돌아보고, 이사장과 미나는 저인간이 왜 저러나 하는 시선이었고, 박차장은 이미 뻗어서 눈도 제대로 못뜨고 있었으며, 유미는 잘됐다는 듯 웃고 있었다.


애리는 놀라서 발딱 일어서며 손을 싹싹 빌었다.


“잘못했어요, 잘못했어요 지점장님! 제가 이렇게 사과드릴 테니까 한번만 용서해 주세요. 앞으로 다시는 안그럴께요, 네? 한번만 용서하세요. “


“저어, 지점장님. 저렇게 사과하는데 한번만 용서하시죠? 제 체면도 있고 하니… “


“무슨 소립니까! 저런 짓은 완전히 손님을 물먹이는 짓입니다. 난 저런 짓 절대 그냥 용서 못해줍니다! “


이사장이 웃으며 말했으나, 오히려 지점장의 면박에 머쓱해진 얼굴로 자리에 앉아 술잔을 들이키며 “그것 참… “ 하는 말만 연발해댔다.


“지점장님, 뭐든 할 테니까 제발 용서하세요. 제가 잘못했어요. 용서해주세요… “


“허허, 그것 참… 너, 네가 잘못한 거는 인정하는거냐? “


“네! 제가 정말로 잘못했어요. 당연하죠. 제발 한번만 맘 푸세요… “


지점장이 능글맞은 표정으로 애리의 얼굴에서 다리까지 훑어내리며 다시 말했다.


“허허… 네가 그렇게 말하는데 내가 계속 야단치면 나이 든 어른으로 너무 야박한 짓이겠지… 하지만! “


애리는 조금 안심한 표정을 짓다가 다시 얼굴을 굳혔다.


“네가 잘못했다면거기에 합당하게 성의 표시가 있어야 할 것 아니냐? 그냥 말로만 때울 수 있다면야 세상이 얼마나 쉽겠냐? “


“네… “


“알아듣는 거 같으니 됐다. 그럼 어떻게 잘못했다는 성의를 보일거냐? “


“저… 제가 어떻게 하면… “


애리는 말을 하며 지점장의 얼굴을 쳐다보다가 안색을 굳혔다.


지점장의 눈길은 마치 뱀이 먹이를 바라보듯 애리의 온몸을 핥고 있었다.


바르르 떠는 애리를 재밌다는듯이 쳐다보면서 유미가 웃으며 말했다.


“애리 너, 전번에도 네 오빠한테 잘못해서 쇼 한번 했었다며? 니네 오빠한테 그렇게 했으면 우리 오빠한테도 그렇게 해줘야 하는 것 아냐? 우리 오빠가 그 오빠보다 훨씬 높으신 분인데, 당연히 그정도 수준은 해야 할 것 아니니? “


“언니 무슨소리야? 그럼, 그땐 우리가 다 같이 했었으니까, 언니도 우리랑 나가서 같이 해. 나두 할 테니까. “


“너야말로 그게 무슨 소리니? 난 아무 잘못한것두 없는데 왜 그런걸 하니? 니들이야 멍청해서 같이 그랬다지만 나까지 그렇게 멍청하게 놀아야 한다는 거니? “


“뭐, 뭐야? 언니 정말 이럴 거야? “


소연이가 유미와 언성을 높이자 애리가 소연이를 말렸다.


애리는 이제 두 사람의 그물에 완벽히 걸려들었다는 걸 알아챈 얼굴이었다.


그 순간, 나는 벌떡 일어나며 말했다.


“지점장님, 뭐 그런 걸로 이정도까지 야단이십니까? 여기 우리 데리고 온 이사장님 체면도 있는데 이렇게까지 할거 뭐 있습니까? “


“뭐, 뭐야? 이 새끼 너 지금 뭐라는거야? “


“새끼라뇨, 아무리 상사라지만 그렇게 말씀 함부로 하셔도 되는 겁니까? “


“너, 너 이새끼… 죽고싶냐, 너? “


내 목소리가 점점 높아질 때, 애리가 내 팔을 붙잡고서 온 몸으로 매달렸다.


억지로 날 의자에 끌어앉힌 애리는 마구 고개를 내저으면서 내 눈을 쳐다보았다.


애리는 말로 하진 않았지만, 눈빛으로 내게 제발 참으라며 소리치고 있었다.


내가 다시 일어서려 하자, 애리는 온 몸을 내게 포개 나를 붙들며 일어나지 못하게 막았다.


내게 다시 한번 고개를 흔들어보인 애리는, 지점장을 돌아보며 웃으며 말했다.


“지점장님, 제가 그럼 없는 솜씨지만 앞에 나가서 흥을 돋궈볼께요. 그걸로 맘 풀어주세요, 네? “


“허허, 뭐 네가 그런다면야… 어디 그럼, 네 솜씨 한번 보자꾸나. “


애리가 앞으로 나가면서, 조명을 낮게 낮추었다.


노래책을 펼치며 곡을 고르려 하는데, 유미가 웃으며 말했다.


“잠깐만, 노래는 내가 골라줄게. “


유미가 곡 번호를 눌렀을 때, 나는 하마터면 그 년에게 술잔을 집어던질 뻔 했다.


그녀가 고른 노래는 댄스 메들리로, 다른 노래들보다 거의 두배는 길게 나오는 곡이었다.


음악소리가 울려퍼지고, 애리는 입술을 꼭 깨물더니 마이크는 잡지도 않은 채 춤을 추기 시작했다.


1분정도 리듬을 탄 후, 애리는 원피스의 어깨 끈을 단숨에 내렸다.


원피스 아래에 입은 것은 팬티 하나, 애리의 젖가슴이 출렁거리며 나타나고, 잘록한 허리의 라인과 날 그토록 행복하게 만들었던 엉덩이가 눈앞에 춤을 추었다.


발 끝으로 원피스를 차 버린 그녀는, 이제 현란하게 알몸을 흔들며 스트립쇼를 하듯 몸을 움직여갔다.


유방을 마구 흔들고, 엉덩이를 기묘하게 흔들며 춤을 추던 그녀는, 조금 숨이 차는지 이제 붇박이 TV화면을 한 손으로 짚고 테이블쪽으로 엉덩이를 내민채 허리를 굽히고서 마치 뒤로 남자를 받아들이는듯한 모습으로 엉덩이를 마구 흔들어댔다.


나는 그 모습을 제대로 쳐다볼 수가 없었다.


가끔씩 내게 와 닿는 애리의 눈빛이, 너무 슬퍼보였다.


‘실망했어요? 원래부터 난 이정도인 계집애예요…’


그렇게 내게 말하는듯한 애리의 슬픈 눈빛에 가슴이 너무 아파서 그녀의 춤을 볼수가 없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