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이야기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신혼이야기
최고관리자 0 16,100 2022.10.29 15:42
야설닷컴|야설-신혼이야기
살며시 키를 문에 넣고 돌렸다. 약간의 술기운이 문을 더욱 무겁게 느껴지게 한다. 나 : (나쁜놈의 시키들...) 신혼여행지까지 쫓아와서 날 끌고 나가다니... 덕분에 희주와의 신혼 첫날밤은 완전히 망가졌다. 지금쯤 화가 머리끝까지 났을텐데... 힘겨운 발걸음으로 집안에 들어섰을때 방안은 어두웠다. 방안의 불을 모두 끈채로 침대앞의 무드등만 켜놓고 옷도 갈아입지 않은채로 침대에 엎드려 잠들어 있는 희주.. 살짝 돌려진 얼굴엔 눈물자국이 조금 보였다. 결혼식의 긴장과 피로를 위로받지도 못한채로 신랑이란 놈은 친구들에게 끌려 나가고 혼자서 신방을 지키려니 눈물이 날정도로 화가 났나보다.. 난 그런 희주의 가녀린 어깨를 가만히 끌어안고 귀에 가벼운키스를 했다. 나 : " 하아~" 희주 : "으~응. 이제 들어왔어? 친구들은 가고..?" 짜증보다는 기다림에 지친 목소리로 묻는 희주의 질문을 흘리며 계속 귀를 물기 시작했다. 희주는 유난히 귀가 약했다. 몸의 그 어떤 곳 보다도... 희주 : "흐-윽, 오빠 나 돌아누울래.. 좀 비켜봐.." 희주는 몸이 점점 달아오르는것을 느끼는지 몸을 떨기 시작하며 숨을 깊이 들이쉬었다. 아무래도 엎드린 자세로는 숨을 쉬기가 힘들었는지... "아니, 난 이대로가 좋아, 잠깐만...." 난 예전부터 희주를 등뒤로 안는것을 좋아했다. 등뒤로 안으면 자연스레 안은자세로도 얼마든지 가슴을 만질수가 있었고, 또 그녀의 갸냘픈 어깨의 떨림을 느끼기 좋았으니까... 입으로는 계속 그녀의 귀를 간지르면 한손으론 내몸을 지탱하고 한손은 그녀의 가슴앞섬의 단추를 풀르기 시작했다. 내 힘을 덜어주기 위해 그녀도 몸을 들어 내 손이 보다 자유롭게 해주었고.. 결국 마지막 단추까지 모두 끄르고는 어깨로부터 블라우스를 벗겨내기 시작했다. 주홍색 무드등에 물들은 희주의 하얀 어깨는 너무나 매혹적이었다. 그녀의 어깨를 살짝 깨물며 브래지어의 후크를 푼후에 그녀를 돌아 눕혔다. 너무도 수줍은 듯이 봉긋 솟은 가슴이 날 유혹하고 있었다. "오빠 뭘 그렇게 쳐다봐.. 창피하게.." 내가 너무 뚫어지게 쳐다보는게 부끄러웠는지 그녀는 두손으로 내 머리를 잡아당겨 자신의 입술위로 내 입술을 포갰다. 부드러운 그녀의 입술과 따스한 숨결이 내 머리속을 더 혼미하게 하고, 내 정신을 더욱 아득하게 만들었지만, 내손은 결코 해야할 일을 게으르지 않았다. 그녀의 따뜻한 젓가슴은 내 손을 맞아들이며, 더욱 뜨거워졌고, 중앙의 젓꼭지도 바짝 긴장한채로 날 기다리고 있었다. 그녀의 입술도 좋았지만 거기엔 만족하지 못하는 내 본능은 내 입술을 더욱 더 아래로 내려보내고 있었고, 목덜미를 거쳐 명치끝에 이르도록 희주는 내 얼굴이 행여라도 몸에서 멀어질까 내 머리를 자신의 몸에 더 짓누르듯 붙여갔다. 내 얼굴이 가슴 사이를 통과할때는 내 양 볼에 느껴지는 그녀의 풍만한 가슴이 내 입술을 그곳에 더 오래 붙잡아 두려 했지만, 내 본능은 그곳에서의 쉼을 허락하지 않았다. 내 입술은 계속 밑으로 밑으로 내려갔고, 그녀의 부드러운 아랫배를 지나 그녀의 스커트위를 덮어갔다. 이제 내손도 가슴의 기분좋은 느낌을 포기해야 할때가 된것이다. 오른손으론 스커트의 지퍼를 내리고 왼손은 허벅지의 통통한 언덕을 지나 그녀의 팬티속으로 들어갔다. 그녀의 실크팬티는 이미 촉촉히 젖어 있었고, 너무나 얇고 부드러운 감촉은 내손을 잠깐 동안 멈칫거리게 했다. 하지만 곧 내손은 할일 을 찾았고, 팬티가 무릎을 지나 발목사이로 빠져나갈 즈음엔 그녀의 스커트도 함께 벗겨졌다. 완전한 나신... 지금까지 3년이 넘게 연애를 하면서도 한번도 보지 못했던 몸이었다. 너무나 소중했기에 꼭 지켜주고 싶었었던.. 그리고 지금 나에게 허락한 그녀를 갖게 됐다. 얼굴을 그녀의 꽃잎속으로 들이밀며 가볍게 그녀의 소음순을 입술로 물었다. 잠깐의 떨림... 마치 가벼운 전기 충격에 감전된듯 그녀의 몸은 떨렸고, 그런 떨림때문에 혹시라도 내가 멀어질까봐 두 손으론 내 머리를 더욱더 그녀에게 붙여갔다. 입으로는 열심히 그녀의 구멍을 탐닉하며 손으로 바지를 내리기 시작했다. 이젠 거의 터질듯 부풀어 있는 내 ㅈㅈ는 더 이상 참을수 없다는 듯이 맥박치고 있었고, 난 그런 그 놈을 잡아 그녀의 입구로 안내했다. 왼손의 엄지와 검지로 그녀의 닫혀진 꽃잎을 벌리고 내 육중한 ㅈㅈ를 밀어넣기 시작했다. 왠지 모를 차갑고 끈적 끈적한 느낌도 잠깐 어느새 온 몸을 덮어오는 뜨거운 기운에 숨이 더 가빠졌다. "오빠 잠깐만..., 너무 아파 흐~윽..." 그녀의 그런 애원은 3년을 기다려온 나에게는 그저 애교로만 들려왔다. 그녀의 그런 애원을 내 입술로 막아버리고, 더욱더 가쁘게 ㅈㅈ를 움직이며 한손으론 가슴을 한손으로 그녀의 엉덩이를 문지르며 그녀의 모든것을 가지려는듯 바쁘게 움직여나갔다. 어느샌가 불알 저 깊숙한 곳에서 ㅈㅈ 뿌리로 힘차게 밀고 올라오는 뜨거운 기운을 느끼며 이제 때가 됐다고 생각한 나는 온몸의 힘을 한곳으로 집중하며 조금이라도 그녀의 깊은곳으로 가기 위해 허리에 힘을 주었다. 순간 내 몸의 모든힘이 한곳으로 빠져나가는듯한 느낌과 함께 나를 지탱하고 있던 손에 힘이 빠지고 희주의 몸위로 쓰러졌다. 그녀도 마치 전기에 감전된듯 온몸을 빠빳하게 긴장시키며 나를 받아들이다가 곧 짧은 숨소리와 함께 나른하게 늘어졌다. 그리곤, 그녀는 이젠 모든 힘을 잃고 쓰러져버린 내 ㅈㅈ를 사랑스럽다는 듯이 한손으로 곱게 잡고 날 쳐다보며 조용히 속삭였다. "사랑해 오빠... 너무 사랑해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