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5부 12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5부 12
최고관리자 0 13,533 2022.10.26 18:41
야설닷컴|야설-[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5부 12

나와 진희의 교미가 끝나자 오늘 처음 만난 견주들은 혜진주인님에게 “오늘 저녁 숫캐 하루만 빌려주세요. 우리가 몇시간만 데리고 놀고 돌려보낼게요.”라고 제안했고 혜진주인님은 흔쾌하게 마음껏 데리고 놀아도 된다고 말했다.




진희의 주인인 선희도 진희를 남자들에게 빌려주기로 했다면서 진희의 목줄에 개줄을 채워서 그대로 데리고 계단을 내려갔고 견주들 중 한명의 여자가 내 목줄에 개줄을 채워서 역시 나를 데리고 계단을 내려가서 야외테이블까지 그대로 데리고 갔다.




야외테이블에는 남자들 다섯명이 앉아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남자들앞에서 알몸으로 여자들에게 이끌려 기어가면서 나는 여자들앞에서 느끼던 수치심과 흥분감이 아닌 오직 수치심만을 느꼇다. 그러나 남자들은 그런 내 모습을 보면서 혀를 끌끌 차는 정도의 반응만 보이는 듯 했지만 진희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았다.




선희와 남자들은 이미 말을 몇마디 주고 받고나서 진희의 개줄을 남자중 한명에게 넘겨주었고 “우리 강아지 잘 데리고 놀고 집으로 데려다줘”라고 말하고는 주차장을 향해서 걸어갔고 혜진주인님은 여자 견주들을 향해서 “우리강아지도 잘 부탁해요. 숫캐는 말 잘듣고”라고 말하면서 다른 주인님들과 함께 주차장으로 향했고 미희씨는 나를 한번 힐끗 쳐다보고는 일행과 함께 주차장으로 향했다.




여자 견주들은 차로 향하지 않고 테이블에 앉으면서 내 목에 연결되어 있는 개줄은 옆의 나뭇가지에 걸어놓았기에 나는 여전히 알몸인채로 바닥에 엎드려있어야 했고 선희에게 개줄을 넘겨받은 남자는 개줄을 끌고 남자들이 앉아있는 테이블쪽으로 진희를 데려갔다.




견주들은 남자들이 진희를 가지고노는 것을 구경하고 싶었듯 했다.


진희를 데리고 간 남자는 일행들의 테이블앞에 가서 “지금부터 보지가 최대한 벌어지도록 다리는 최대한 벌리고 얼굴이 잘 보이도록 얼굴은 들고 기어 다니도록해”라고 명령한 뒤 손으로 진희의 다리를 벌려놓는다.




남자들은 한명씩 다가와서 진희의 엉덩이를 잡고 다리를 별려서 보지를 살펴보고 엉덩이를 때리면서 나는 소리를 즐기고 가슴을 손으로 마음껏 주무르면서 진희가 비명을 지를때까지 젖꼭지를 손으로 비틀었다.




그리고 나서 남자 하나가 바지를 내리고 자지를 진희의 입에 가져다 대자 진희는 다리를 한껏 벌려서 보지가 잘 보이는 자세를 취한채로 남자의 자지를 빨기 시작했다. 견주들은 보지가 뒤에서도 잘보이는 자세를 취하고 남자의 자지를 정성껏 빨고 있는 진희의 모습을 흥미롭게 구경하다가 나를 향해 “숫캐도 심심하지. 이리와서 너도 봉사해봐”라고 말하면서 내 목에서 개줄을 풀어준다.




나는 여자를 향해 기어갔다. 여자는 그 자리에서 바지와 팬티를 벗어서 의자에 걸쳐놓고 다리를 벌리면서 내 얼굴을 두손으로 잡고 입이 자신의 보지를 향하게 잡아당긴다. 나도 알몸인채로 다리를 벌리고 여자의 보지를 빨기 시작했고 또 한명의 여자는 내 뒤로 와서 자지와 불알을 손으로 움켜쥐면서 엉덩이를 손바닥으로 때린다.




“야 이년아 더 정성껏 빨아보란 말야”라는 소리와 함께 남자가 진희의 엉덩이를 때리는 소리도 들린다.




한참을 보지를 빨고 있는데 여자가 내 얼굴을 밀어내더니 “못참겠다. 숫캐야 아까 저년 보지에 할때처럼 나한테 한번 해봐”라고 하면서 나를 향해 엉덩이를 내밀면서 엎드린다.




나는 여자의 벌려진 보지를 보면서 무릎을 세운자세로 자지를 보지에 넣었다. 그때 진희의 입에 자지를 넣었던 남자가 진희의 엉덩이쪽으로 와서 진희의 보지에 삽입을 시작했고 다른 남자가 진희의 입에 자지를 물렸다.




진희는 보지에 한 남자의 자지를 넣은 채로 몸을 움직이면서 앞에 서있는 남자의 자지가 입에서 빠지지 않도록 신경쓰고 있는 듯 했고 나는 그런 진희의 모습에 흥분해서 내 앞에 엎드려 있는 여자의 보지에 진희의 보지에 넣을때처럼 자지를 박아넣었다.




여자는 내 자지를 즐기면서 몸을 움직이고 있었고 다른 견주들과 남자들은 우리와 진희를 번갈아가면서 지켜보고 있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