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5부 8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섹스미팅
1xbet
카지노 사이트
[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5부 8
최고관리자 0 14,119 2022.10.26 18:40
야설닷컴|야설-[야설 회원투고] Story of T - 5부 8

길은 평탄했지만 한손에는 돗자리를 들고 한손에는 할머니들의 간식을 들고 걸었기 때문에 손이 자유롭지 않았고 할머니들은 짓궂게 내 자지나 엉덩이를 만지거나 고개를 돌려 불알을 덜렁이면서 걷는 것을 눈여겨 보기도 했다. 나는 그런 창피한 모습으로 걷고 있었기 때문에 자지가 단단해져 위를 향해 솟아 있었다.




할머니들은 체력이 충분하지 못했기에 계곡쪽에 평탄한 바위가 있는 곳에 자리를 잡고 돗자리를 폈다. 할머니들의 간식은 샌드위치와 맥주와 간단한 견과류 맥주안주였다.




돗자리에 적당한 간격으로 둘러앉은 할머니들에게 샌드위치를 모두 돌리고 나자 혜진 주인님은 아이스박스를 내주면서 얼음과 보온병의 따뜻한 물을 이용해서 아이스커피를 만들어서 할머니들에게 돌리도록 명령했다.




내가 여러차례 했던 것처럼 자지를 이용해서l 아이스커피를 만드는 것을 할머니들에게 보여주기를 원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할머니들에게 간식을 나눠주는 일에 집중하는 사이에 자지가 작아져 있었다.




내 자지가 작아진 것을 확인한 혜진주인님은 나를 부르더니 엉덩이를 돌리고 엎드리도록 하고는 엉덩이를 손바닥을 이용해서 크게 소리가 나게 때리기 시작했다. 할머니들은 엎드려서 엉덩이를 맞고 있는 나를 웃으면서 구경하기 시작했고 어느새 자지가 다시 커져 있었다.




나는 계곡물에 가서 자지를 깨끗하게 씻고는 열네잔의 보통 종이컵보다 큰 종이컵에 믹스커피를 두 개씩 넣고 뜨거운 물을 넣어 녹인후 얼음을 다섯 개씩 넣고는 한자리에 모아두었다. 그리고는 엎드린자세로 자지를 이용해 열네잔의 아이스커피를 만들어서 열두명의 할머니들과 운전기사 그리고 혜진 주인님에게 가져다 드렸다.




나는 열네명의 여자들과 한 마리의 숫캐가 있는 것처럼 움직였다. 혜진 주인님은 내게 좀 낮은곳에 있는 평평한 바위에 돗자리를 펴고 누워서 좀 쉬어도 된다고 했고 나는 그곳으로 가서 돗자를 폈지만 누우면 자지가 보이는 상태이고 엎드리면 엉덩이가 보이는 상태라 엉거주춤 등을 돌리고 앉아 있었다.




혜진 주인님이 이런 내 모습을 보고는 누우라고 명령한다. 내가 돗자리에 눕자 혜진 주인님은 할머니들에게 이곳에서 편하게 숫캐를 원하는 시간만큼 가지고 놀아도 된다고 숫캐를 원하는 할머니는 아래로 내려가서 숫캐를 마음껏 만지거나 자지를 빨거나 혹은 숫캐에게 보지를 빨게 해도 되고 자지를 따먹어도 된다고 본격적으로 숫캐의 봉사를 받는 시간을 즐기라고 권했다.




할머니들은 일제히 누워있는 나를 쳐다보았고 그 중 처음 나를 따먹었던 할머니가 일어서서 내게 다가왔다. 그 할머니는 나를 향해 앉은 후에 팬티를 벗어서 옆에 놓고 치마를 걷어올리면서 “숫캐야 보지 빨아라”라고 명령한다.




남자들은 나이가 들어도 여자들을 즐기는데 여자들은 나이가 들면 남자들을 즐기는 것을 어려워하거나 어려운 환경에 놓이게 되니 이런 기회에 남자를 마음껏 즐겨보고 싶은 듯 했다. 나는 할머니의 보지를 정성껏 빨아주는 것 말고는 다른 선택지가 없었기에 보지를 빨기 시작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할머니의 입에서는 신음소리가 새어나오기 시작했다.




다른 할머니들은 위에서 이런 내 모습을 흥미진진하게 지겨 보고 있었다. 한참을 할머니의 보지를 빨고 나서야 그 할머니는 나에게 똑바로 누우라고 한뒤 내 위로 올라가서 앉아서 내 자지를 십 여분을 즐기다가 자리로 돌아갔고 뒤이어서 열 두 명의 할머니들과 심지어는 40대로 보이는 운전기사까지 내게로 와서 온갖 자세를 요구하며 나를 가지고 놀고 나서야 그날의 일정을 끝내고 버스로 돌아올 수 있었다.




버스에 돌아와서도 나는 음료수를 한번 할머니들에 돌렸고 할머니들이 부르는 대로 자리로 불려 다니면서 가슴을 빨거나 보지를 빨거나 자지와 불알을 내주고 만지는 대로 가만히 있을 수밖에 없었다.




버스가 강변역 3번 출구로 돌아와서야 나는 바지와 티셔츠를 입을수 있었고 혜진 주인님의 숫캐가 오늘 아주 잘했으니까 나중에 상을 주겠다는 말을 들으면서 버스에서 내려 지하철을 타고 집으로 돌아왔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