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색 - 1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검은 색 - 1부
최고관리자 0 49,780 2022.10.16 12:21
야설닷컴|야설-검은 색 - 1부

검은 색




아무런 특별한 일 없이 하루가 흘러갔다. 이주희는 오후가 돼자 집안일을 모두 끝낸뒤 였고 그녀의 딸도 이미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온 상태였다. 




"학교 다녀왔습니다!"




"어이구, 우리 딸 다녀왔어?"




"네, 오늘은 학교에서 종이접기 했어요!"




"그래? 잘했어 잘했어, 우리 이쁜 공주님~"




그녀의 딸이 오자 이주희는 어린 딸에게 애정 담긴 포옹을 하였다. 실로 가정적인 엄마의 모습이었다.




그녀는 5시가 돼자 식사 준비를 하기 시작했고 딸의 아빠가 오길 기다렸다. 그리고




그날 저녁이 돼자 그녀의 남편은 돌아왔고 그들 가족은 식탁 의자에 앉아 저녁식사를 하기 시작했다. 식사를 하면서 평소때는 




즐거웠던 남편의 표정이 약간 어두웠고 그녀는 회사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싶어 그에게 물었다. 




"오늘 일은 어땠어요?"




"으..응.... 어쩌긴 요즘 일이 잘 안돼가고 있어, 중개자도 있고 다 좋은데 하필 원자재를 충분히 끌어올 돈이 없더라"




"어머.. 그럼 어떻게요?"




"음.... 사원 회의 끝에 회사 명의로 돈을 좀 빌려오기로 했어"




"예? 어디서요?"




"뭐... 그런게 있어"




남편은 회사일에 대한 질문을 대답하며 말을 흐린채 대화의 주제를 바꾼다.




"아참, 여보"




"네?"




"이거 봐봐"




그는 말을 꺼내며 자기 바지 주머니에서 뭔가를 꺼내었고 그것은 종이였다. 이주희는 그 종이를 받아들며 자세히 보았고




그것은 400,000 이라는 숫자가 적혀있는 유명 백화점의 한정 상품권이었다.




"어머머! 이게 뭐에요, 여보?"




"아... 일 때문에 만나는 사람이 사은품으로 상품권을 받았는데 노총각인가봐, 한정 기간은 거의 끝나가고 자기는 쓸데가 없다면서 나한테 줬어"




그녀는 그 말을 듣고 자세히 보니 상품권의 유효기간을 보았다. 유효기간은 바로 모레까지 였고 이대로 가다간 상품권이 쓸데없는




종이조각이 됄 상황이었다.




"이거 모레까지 내요?"




"응, 괜히 까먹을지도 모르니 내일이라도 당장 가서 다 쓰고와, 당신 핸드백 하나 사고 싶었댔지?"




"정말요? 제가 다 써도 돼요?"




"응, 제대로 됀거 사고 싶으면 내일 가서 사고 와 40만원 넘으면 내가 부족한 돈 조금 보태줄테니까"




"고마워요, 여보, 이거 준 분한테도 감사하다고 전해줘요"




"알았어. 그럴께" 




그렇게 대화 뒤에 저녁식사가 끝나고 그녀는 상품권을 자기 지갑에다 넣어놓았고 그녀는 다음 날 가서 명품 백을 살 생각에 




흥분돼어 잠을 잘 수가 없었다. 그리고... 그렇게 밤은 깊어갔다.




2-1




전날과 같이 이주희와 그녀의 가족들은 아침에 아파트 입구에서 작별을 하고 있었다. 그녀는 자신의 어린 딸에게 입맞춤을 하고 보냈고




그녀의 남편과는 몇마디 말을 나누고 있었다.




"그럼 잘 다녀와요, 여보"




"응, 오늘 백화점에 갖다올꺼지?"




"네, 가서 내 백도 사고 당신하고 혜미 먹을 것도 좀 사와야죠"




"그래. 아무튼 그럼 난 이제 가볼께, 슬슬 시간이 돼서.."




"네 안녕히 다녀오세요. 아참, 그분한테 고맙다는 말 잊지 말아주세요!"




그녀는 남편에게 외쳤고 남편은 이미 거리가 벌어져 대답대신 손을 흔들었다.




"훗."




그녀는 행복한 표정으로 웃으며 남편에게 손을 흔들어주었고 그녀는 남편이 멀리 사라지자 다시 집으로 들어가버렸다.




그때 여느 때와 다름없이 박의식은 자신의 검은색 차안에서 담배를 피고 있었고 그는 입으로 짙은 연기를 뿜어내며 입가에 웃음을 지었다.




"......"




그는 담배꽁초를 창문 밖에다 버리고 하늘을 보았고 하늘은 해가 구름에 가려 햇빛이 잘 들지 않는 상태였다.




"날씨 존내 좋네..."




그는 갑자기 자신의 오른쪽 주머니에 손을 넣고 뒤지기 시작했다. 그는 주머니에서 핸드폰을 꺼내어 번호를 누르고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었다.




"아... 김씨, 나야. 어.. 출근은 하셨나?"




그는 전화가 걸리자 김씨라는 사람에게 말하기 시작했다.




"그래. 아 왜 전화 걸었냐고?. 아. 오늘이 장날인거 같애서.. 아 씨발 괜히 나와바리 짓 하지 말고 시키는 대로만 하라고.."




그는 대뜸 거친 말투로 김씨와 대화를 하기 시작했고 그는 다시 아파트 입구 쪽을 쳐다보며 말했다.




"어.. 알어. 알았다고 그래 약속한대로 계좌에 쩐다발 넣어놨어."




"그래, 대기하고 있다가 내가 종이 한장 날리면 확인하자마자 바로 걸어. 알았어?"




"괜히 좆같은 짓 했다가 우리 애들한테 썰리는 수가 있어, 실수 하지말고 잘하세요"




"아놔 말 존나 안쳐먹네, 시키는 대로만 하라고! 대가리 굴리지 말고... 어 그래. 알았어 그럼 수고해"




몇마디의 거친 욕설 끝에 그는 전화를 끊어 조수석에다 놓았고 차에서 내려 담배를 피우기 시작했다. 




"후우... 존나게 꼴리는구나"




그는 혼자서 중얼거리며 공중으로 담배연기를 뱉어냈다. 그리고.... 시간이 얼마나 지났을까.. 그가 아파트 입구를 감시할때 그는 아파트 입구에서 




핑크색 가디건과 무릎까지 오는 하얀색 치마를 입고 밖으로 나온 그녀를 볼수 있었다. 그는 그것을 보고 운전 핸들을 잡았다.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