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상] Hof...그리고...Sex - 4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회상] Hof...그리고...Sex - 4부
최고관리자 0 26,151 2022.10.25 14:20
야설닷컴|야설-[회상] Hof...그리고...Sex - 4부

계곡으로 손을 옮길때...또 다급하게 제 손을 잡는 보람이.....




"흐윽~~ 오..오..빠....거..거..긴.....흑...하아~~~아아~~"






하지만...그대로 다시.....손을 푸네요....




보람이의 뜨거운 보지계곡을 위아래로 만지던 손가락을....


보지계곡 한가운데 구멍을 찾아 가운데 손가락을 살짝 넣었습니다....






"푸욱~"






"허억~~아..아파여...하악~오..오빠....학~~ 아..악....아....아..파여.....아~...음~~"


"오...오..빠...하아~~...아...나...하악~~거..거..긴...하윽~아파여...아아~~ 흐으~~"






보람이의 보지구멍 안은 정말 뜨거웠습니다....


전 계속 손가락을 조심스럽게 넣었다 빼었다 했습니다...




그렇게 조금더 보람이의 보지구멍을 쑤셔대던 손가락을 빼고....제 입을 밑으로 서서히 옮겼습니다..


가늘게 떨리는...군살이라곤 전혀 없는 배에 제 침을 뭍혀갔고...


다시 배를 지나...새하얀 팬티가 가리고있는 보람이의 보지쪽으로 옮겼습니다..


이미 보람이의 보지계곡쪽 팬티부분은 젖어있네요.......




전 두손으로 보람이의 팬티를 잡고 살며시...그리고 천천히 내렸습니다..


보람이가 살짝 엉덩이를 들어주며 쉽게 내릴수있도록 도와주네요...


하지만....다리를 꼭 붙이고....두손으로 다급히 자신의 보지를 가리네요....




"흑~ 오..오빠......그..그렇.게...보..지..마..여....아~ 나..몰라~~몰라~~창피해여..."


"나...어떡..해...아..나...나..모,,,몰,,라~~~아~~오빠...그만..그렇게 보지마...여......"






전 다급히 제 옷을 벗었습니다...


그리고 보람이의 두 다리를 잡고 서서히 벌렸습니다....




"허억~~"




보람이가 깜짝 놀라며 힘을 주어 다시 두 다리를 닫으려 했지만..


이내..조금씩 보람이의 다리에 힘이 빠짐을 느낄수 있었습니다..






"아....어..어떡..해...아~..모.몰라....아....나.....몰.라..."






전 그때까지 자신의 보지를 가리고있던 보람이의 두손을 치우고...


가늘게 떨리는 보람이의 보지계곡에 바로 제 입술을 가져갔습니다..


그리고 선명한 붉은색 보지계곡 한가운데에 제 혀를 가져가 살짝 핥아보았습니다...






"하악~~ 오..오빠...하아앙~~거..거긴,,,,학~~ 아..악....아....몰라..어...어..떡해...아~음~~"


"하아아아~~오..오빠....이..이상..해..요..아앙~~아...나..나..어떡해.....아....어떡해.....하아악~~"






"쪼옥~~ 쯔읍~~ 후룩~~후룩~~할짝~할짝~~쪼옵~~"




보람인 제가 자신의 보지를 빨기 시작하자...허리가 크게 휘었다 내려집니다...


허리와 엉덩이가 심하게 요동치며 벗어나려 했지만....제가 얼굴을 푹~ 파뭍고 있었기에 쉽지 않았습니다..




"흐으윽~~...오..오빠...흐으으~~하아~ 아..나..나..어...어..떡해~~하아~~"






한참동안을 그렇게 보람이의 뜨거운 보지계곡을 빨았습니다..


보람이의 보지 계곡에선 정말 끈임없이 물이 흘러 나왔습니다..




전 다시 입을 배와 유방으로 옮겼고...


제 몸을 서서히 보람이의 몸 위로 올렸습니다.....




많이 부끄러웠었는지....


제가 보람이의 몸 위로 올라가자마자 보람이가 두팔을 벌리며 제 입술을 찾았습니다..


그리고 정말 열정적으로 제 입술을 빨아왔습니다....




제가 살며시 입술을 떼고 보람일 바라보자...


모든걸 허락한다는듯...아니..이미 허락했지만.....두눈을 살며시 감네요....






"보람아....눈뜨고 오빠 봐.."






가늘게 떨리는 두눈을 살짝 뜨며 절 바라보는 보람이.....


그모습....정말 예쁘네요...






"보람아~ 괜찮겠어..?"






가만히 고개를 끄덕입니다...




뭐가 괜찮냐고 물어본건지....


또 보람인 뭐가 괜찮다고 대답을 한건지...


저와 보람이는 벌써 하나가 된 느낌이었습니다...






전 제 자지를 손으로 잡고...보람이의 뜨거운 보지구멍에 맞췄습니다....


보지 입구에 대기만 한건데도 정말 뜨거움이 느껴졌습니다.........




전 천천히 제몸을 내렸습니다..


보람이의 몸안에 제 자지를 서서히 밀어넣었습니다...




"흐윽~~아흑~~오...오빠.....으윽~~하아아~~~"




경험이 많이 없었던건지.....아니면 원래 그런건지...


보람이 보지구멍이 많이 작은 느낌이었습니다....


정말 꽉~차는듯한 그런 느낌이 제 자지에 전해지네요...




보람인 두팔로 제 목을 더욱 꼭 끌어 당겼습니다...


전 강하지않게....천천히 그리고 부드럽게 제 허리를 움직이며 펌프질을 해갔습니다....




"턱 턱 턱~~찔꺽~ 찔꺽~~ 철썩~~ 푸욱~푸욱~~~ 철썩~~"




"하악~하아아~~ 아아아아~~사..사장님...저..저..하악~~오..오빠...하악~~정..말~~ 하아아~~ "


"하아하아~~ 아....엄마~~~하악~~오..오빠.....하아아아~~어.. 어떡해..어떡해.....아아~~흐윽~~"






전 허리를 조금 빠르게...그리고...조금더 강하게 밀어넣으며 펌프질을 시작했습니다..




"아악~~~오....오빠....아악~~ 아..아.파..요....아흑~~오빠......아..파....아악~~"




보람이가 너무 강하게 느껴지는듯 통증을 호소하네요.....


하지만 잠시 지나자 아프단 말도 금방 없어졌습니다...




"하악하악~ 오..오빠....아~ 나...나..아아아아~~오..오빠....흐윽~~하아아앙~~"


"하아하아~~ 아아~~나....정..말~~ 하아아~~오..오빠...아..나..나 어떡해..아아~~흐윽~~"




제 자지가 움직이는 보람이의 보지속살 들은 제 자지를 꽉 물고 놔주지 않으려하고....


보람이의 보지속안으로 더욱 깊이 들어가려는 제 자지는 서로 열심히 밀고 당기고를 반복했습니다...




"찔꺽~찔꺽~ 뿍작~뿍작~~턱턱턱~~ 퍽퍽~~푸욱푸욱~~~"






"흐읍~흐읍~~보..보람아....후읍~~조.....좋,,아..? 흐웁~~"




"하악하악~모,,,몰라..여.... 오..오빠....아~ 나...나..아아아아~~오..오빠....흐윽하아아앙~~"


"하악악~~흐으음으응~~아모,,,몰라..요...하악~아아아~나..모..몰라....하아하악~~"




"후우읍~~보..보람.이...하으~아...안...좋,,아..? 하아하아~흐읍읍~~"




"하아앙~모,,,몰라..여....하윽~ 하아하아~~ 아....좋..아..요...하앙~~오..오빠...하악하악~나..아앙~"


"하악~~ 하아하아~오..오빠....아악~~ 나....나...어..어떡..해...하악~~좋..아...요...하아앙~~하악~~"




"후웁~~후웁~~보람..이..정.말..좋아..? 하아하아~ 오..오빠..두...조..좋아...하읍~~후우~~"




"하아앙~모...몰라.....하아앙~~하윽~ 오..오빠꺼..너..너무 커....요....하악하악~나..아앙~"


"하윽~오..오빠..꺼..너..너무커..요.....하악~ 나...나..죽을꺼.같아..요....하아앙~ 하아아아아~"


"하악~~오..오빠....아악~~ 나....나...어..어떡..해..하악~~아..나..죽..을거..같아...하아음~~"






"하아하아~으응~~하아하아~오..오빠두...정..말...좋,,아......흐읍읍~~"


"후웁~후우~보..보람이...하읍~보람이...보..지..정말...뜨거..워하아하아~ 후웁~~"




"하아앙~오..오빠~~그..그런말..하..하지마...요...하악~~그..그런말,,하지....하아앙~~하윽~


"하악~~ 하아하아~` 아악~~ 나....나...어..어떡..해..하악~~아아아~~오..오빠....나..나좀...하아아~~"






한참을 그렇게 보람이의 위에서 펌프질을 하다가....보람이의 보지에 꽃혀진 상태로....


보람이의 오른쪽 다리만 제 오른쪽 어깨에 걸치고...그대로 보람이를 옆으로 돌렸습니다.....


이자세..정말 깊게 삽입됩니다...전 그렇게 깊고 빠르게 찔렀습니다..




"탁탁탁~~퍽퍽퍽~~찔꺽~턱턱턱턱~~~푹푹푹~~푸욱~~~"




삽입이 훨씬더 깊어서인지..보람이가 거의 자지러 집니다...






"아악~ 오빠....아아악~~나...어떡해....아아아~~나...나..죽어여..오..오빠...하아아~~ "


"하아하아~~하아앙..어떡해..어떡해....하아아~~몰라..난 몰라.....아악~~하아앙~~흐윽~~"


""하악하악~ 오..오빠....나...나미쳐...하윽~ 나..나..하아하아~조..좋...아.요...너..너무 좋아..하아앙~~"




"후웁후웁~~보람이....정말......하아아아~~보람이....보..지...정말..하아하아~~"






그렇게 보람이의 보지속을 얼마나 찔러댔을까요..?


제 오른쪽 어깨에 있던 보람이의 다리를 내려놓고 보람이의 몸을 완전히 뒤로 돌려 엎드리게 했습니다..




전 잠깐 뺀 자지를 곧바로 보람이의 보지속으로 찌르질 않고....


엎드려있는 보람이의 뒤쪽에서...예쁘게 도톰히 올라와있는 보람이의 보지계곡을 입으로 빨기 시작했습니다..






"할짝~할짝~~쪼오옵~으읍~~ 쪼옵~~쪼옵~~흐읍~~"




"하악~~ 하아아아~ 오..오빠.......아아~나....아아아~~오..오빠... 하악~~하아악~~하아..."


"하아아아~ 나 ..아아~~나..어..어떡..해..하아앙~~ 하악~~하아항~~나....난..모..몰라.....하아앙~~"




전 보람이의 선명하게 갈라진 보지를 부드럽고 정성스레 핥고...빨았습니다.....


그리고 입을 위로 옮겨 움찔거리는....예쁘게 주름진 항문을 핥아갔습니다...




"허억~~ 아~오..오빠........거..거긴....하아하악~~ 하악~~아...나..몰라..몰라......아흑~~"


"하악하악~거..거기...이..이상해.요....아아~~하아~~그...그만.요..하악~~ 거..거기..흐윽~~"


"아아~~ 시..싫어..요...거기..그.그만..요....하악~~ 거..거기..이상..해..요..그..그만...흐윽~~"






보람이가 거의 자지러질듯 소릴 질러댔습니다..


예쁘게 주름진 항문이..제 혀에 따라 심하게 움찔~거리며 조여오는게 느껴졌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보람이의 거친 신음소리를 들으며 항문과 보지계곡을 번갈아가며 빨았습니다.......


그리고 제 자지를 잡고 보람이의 선명하게 금이 가있는 보지계곡으로 옮겼습니다......


그리곤 통통하게 솟아오른 보지계곡의 갈라진 한가운데에 정확하게 찔러넣었습니다......




"푸욱~~~"




"아악~~"






제 자지가 자신의 몸속으로 너무 갑자기 들어와서...보지의 통증이 심했는지....


보람이가 정말 큰소리로 비명을 질렀습니다......




"아악~~ 아..아.파...여.....아흑~~오..오빠......앙~아..아파....아흑~~하악~~"


"하아하아~~~오..오빠....나..나....어...어떡해..아아~~오..오빠......하아아아~흐윽~~"


"하앙~ 아아아~~ 나..나..죽어..요...하아하아~~ 흐윽~~ 아..나...하앙~좋아...여..하악~아아~"




"흐읍흐읍~~보..보람아.....좋아..? 많이..좋아..? 하아하아~~"




"하아악~~모,,..몰라..여...하아앙~~나..모..몰라...하악~~오..오빠.....하악~~하아아아~~학~"


"하아아아아~~조,,좋아여.....정말...하악~ 좋,,아...여...하아하아~ 아~ 나..어..어떡..해...하앙~~"






전 보람이의 탱탱한 엉덩이를 두손으로 잡고...허리를 조금더 강하게 움직였습니다....


뒤에서 하니까 보람이의 엉덩이와 제 둔덕이 부딫히며...마찰음이 크게 들렸습니다......




"턱턱턱턱~~~쑤걱 쑤걱~~ 찔꺽~찔꺽~~찔꺽~~ 푹푸욱~~철썩~~"




드디어 저도 사정이 가까워진거 같았습니다...


보람이의 탐스럽고 탱탱한 엉덩이를 두손으로 잡고 마지막 스피드를 올렸습니다...


허리를 더 빠르게...그리고 강하게 움직이며 보람이의 보지속을 마구 찔러댔습니다.....






"탁탁탁탁~~~푹푹푹푹~~~~턱턱턱턱~~~"






"아악~~오..오빠.....아학~~나..몰라..하아항~~ 아윽~~ 흑~~ 하아아아~~ 아아~~아앙~~"


"아악~~학~ 하악~~ 아아~~ 오...오빠....아..나...어떡해...학학~~ 하아하아~~흐웅~~"


"아흑~ 하앙~~ 모..몰라.....나..몰라...하악....오..오빠....하아하아~ 오..오빠...오빠.....아아아~~"




"아흡~~하아하아~보..보람아....나...나...보람아.....흑~~~후읍~~"




"아악~~오..오빠....오빠.....하악하악~~아아악~~오빠..오..오빠......아아아~~"




"탁탁탁탁~~~ 푸욱푸욱~~~~푹!!!!!!!!!!!!!!!!!!"






"아악~~~"






보람이와 제 입에서 동시에 짧은 비명 소리가 나왔습니다..


실수를 하고 말았습니다....참으려고 했는데....정말 참으려고 헀는데....


전 참질 못하고 그대로 보람이의 작고 뜨거운 보지속안에 싸버리고 말았습니다........




몇번을 쿨럭~ 이며....보람이의 보지속안으로...제 몸안의 정액을 모두 쏟아냈습니다.....


제 몸에서 상당히 많은 양의 정액이 보람이의 보지속안을 때리고 있음을 느꼈습니다....




전 그대로 보람이의 보지속안에 제 자지가 꽃혀있는 상태로 숨을 골랐습니다..


찌릿찌릿한 쾌감이 전신에 퍼져나감과 동시에...걱정까지 함께 밀려왔습니다....




그렇게 보람이의 뒤에서 박혀있는 상태로 한참동안 숨을 고르다가 보지안에서 자지를 뺐습니다....




"뽀옥~~ 주르륵~~"




"하악~~"




정말 많은 양의 정액이 보람이의 보지를 타고 미끈한 허벅지로 흘러내렸습니다.....




보람이는 그대로 침대에 쓰러졌고...


전 쓰러진 보람이를 반듯하게 돌려 눞혀 보람이의 몸위에 제 몸을 실었습니다...


따뜻한 보람이의 품속에 안겨있고 싶어서 그랬지요......






"하아하아~~후웁후웁~~보....보람아.....하아하아~~"




"하아하아~~ 하아하아~~오...오빠.... 하아하아~~"






"흐읍흐읍~ 보,...보람아......하아하아~~미..미안해....빼..빼려고 했는데...흐읍흐읍~~"


"후우후우~~하아~~~하읍~ 모..못참았어...후읍~보.보람아....미..미안해...흐읍~~"




"하아하아~아..알아여...하아아~오.오빠......아..안에 한거..느꼈...어여...하아아하아~"




"하아~후읍~~보..보람아....어..어쩌지..? 하아아~흐읍~"




"하아하아~~괘..괜찮아여...오,,오늘...하아하아~안전해여....하아하아~~"






아~ 정말 다행이네요...


보람이가 가쁜 숨을 몰아쉬면서 안전한날 이라고 하네요....


그대로 보람이의 몸위에서 숨을 고르고....잠시후 어느정도 안정을 찾았습니다..


보람이를 바라보자 보람이가 부끄러운듯 얼굴이 빨개지며 제 눈길을 피하네요..




"보람아~ 오빠 무겁지 않아..?"




"네..네.......하..하나도..무겁지..않아여..........."






"보람이....정말...좋았어..?"




"모...몰라여~~~"






보람이가 많이 부끄러운듯 두눈을 꼭 감으며 대답을 합니다..


전 솔직히 많이 걱정이 되어 다시한번 물어봤습니다...




"보람아...오늘 정말 괜찮은 날이야..?"




"으..응~ 네...아..안전한..날이예여..."


"조..좀전에..오빠랑........하..하면서..계산..해봤..어여...."






"보람이..오빠랑...이런거...후회 안하니..?"




".................저..사..사실은....사장님....."




"또 그런다...그놈의 사장님소리...."




"아..아니..오빠..랑........저..저두...하..하고...싶었..어여...."
















------------------------------------------------ ♡ ------------------------------------------------












금방 또 올리도록 할께요..








울 님들의 "추천"과 "리플" 을 먹고 사는.....................................비룡(砒龍)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