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딸기겅쥬님 과의 ... - 하편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어제] ♡딸기겅쥬님 과의 ... - 하편
최고관리자 0 20,978 2022.10.25 14:08
야설닷컴|야설-[어제] ♡딸기겅쥬님 과의 ... - 하편

우선.....


본의 아니게 무리를 일으킨점..........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전에 제가 글을 올리면서.....


더이상 악플은 신경쓰지 않겠노라 생각하고 글을 올리겠습니다...라고 약속을 했는데....




저 역시....어쩔수 없는 사람 인거 같습니다...


제 자신이 아직 수양이 부족해서 그런거겠지요.....






이번일로 인해...[♡딸기겅쥬]님은 **에서 탈퇴를 하셨습니다..




저에게 전화해서....


다시 가입하는 일은 없을꺼라 말을 하는 [♡딸기겅쥬]님께 뭐라 할말이 없었습니다.....




물론 저와의 연락은 계속 하고싶다고 했지만.정말 미안하더군요.......






그게 악플이던 격려의 리플이던....


[♡딸기겅쥬]님이 어렵게 결정해서....


자신의 이야기도 글로 꼭 써달라고 했기에....저역시 어렵게 결정해서 올리고 있던건데...






물론....


도덕적으로....저와 [♡딸기겅쥬]님이 잘한건 정말 없겠지요...




그 말을 남기신 분께서 하신 말도 틀린건 아닙니다..




정말 만약 제가 누군가와 결혼을 해서 살고있는데..


제 와이프가 다른 남자와 잠자리를 함께 했다면..기분 좋을 사람이 어디있을까요..?




전 더더욱 할말이 없을겁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딸기겅쥬]님을 포함해 유부녀이신 분들도 꽤 여럿 만나서 관계를 가졌지만..


단 한분도 가정을 깨시거나 하신분은 없습니다...




물론 이런 글 자체가 어이없다는건 저도 알고 있습니다...








요 몇일 제게 진심으로 격려하시고 걱정해주시는 쪽지가 많이 왔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다시 글 올리겠다는 생각은 거의 접고 있었는데..




절 욕하는 몇몇 사람때문에....


그보다 몇백배는 많은 분들이 절 걱정해주시고 격려해주셔서...


도저히 그만 둘수가 없을거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기 "**" 라는 공간을 알고....




이 같은 공간에서 많은 분들과 알게되고....만나고...




"성" 이라는 같은 주제를 가지고 함께 웃고 즐기고.....




형편없는 솜씨지만....즐겁게 글을 올리고...




그 글을 보고 즐거워하시는 많은 **님들이 계시고...






저역시 일상의 또다른 즐거움을 느끼고 있는 중이었고..


글을 올리면서..제 글을 보시고 즐거워하시는 **님들을 보는게 작은 행복이었습니다..








몇일전 글을 올리고..제 글때문에 어수선해졌을때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여기 ** 소설방에 글을 올리면...무슨 대가를 바라고.....


누가 상을 주는것도 아니고....돈을 주는것도 아닌데...저런 말까지 들어가며 글을 써야하는걸까~~




제게 궁금해지더군요....








많은 **님들께서 제가 삭제했던 [♡딸기겅쥬]님 글을 보고 싶다고 하셨는데..


제가 다시 올린게 아니라........제 의지완 상관없이 다시 글이 올라왔습니다....




제가 다시 올린게 아니라..글이 저절로 올라왔더군요...




** 운영자님께 쪽지를 보내서 어떻게 된건가 하고 여쭤 봤는데......


**운영자님께선 요즘 필터링 때문에 ** 사이트 기술상에 문제가 생긴거 같다고 하시네요,,....






일단 이미 그날 써 놓았던 이 글은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날 중편을 쓰고 하편을 쓰다가 중간에 소설방에 리플 확인차 들어갔다가.....


일이 커지는거 같아서 더이상 쓰질 않았는데....


일단 그날 써놓았던 부분만을 올리고 [♡딸기겅쥬]님과의 일은 마무리를 하겠습니다..




조금 더 써야 맞는건데...이 글은 더이상 쓰질 않고....


그날 써 놓았던 부분만을 올리고 다시 [Hof...그리고...Sex]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님들께...이해 부탁 드립니다.....








그리고........더이상 악플엔 신경쓰지 않고....다시 글을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다만 여러 **님들의 걱정처럼....


아무일 없었다는듯이 다시 예전의 기분으로 글을 올릴수 있을지가 걱정입니다....








노력 하겠습니다....






절 싫어하시는 분들 보단....




아직까진 절 걱정하고 아껴 주시는 분들이 많은걸 알기에....










몇일간 제게 격려의 리플과 쪽지를 보내주신 수많은 **님들께......


특히나..멀리 해외에서 까지 격려의 쪽지를 보내주신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항상 행복하시기를 기도 드리겠습니다.........






............................................................................................................................비룡(砒龍) 拜上














------------------------------------------------ ♡ ------------------------------------------------












[♡딸기겅쥬]님은 절 욕조의 한쪽에 앉게 하더니....


제 다리 사이로 들어와 무릅을 꿇고 앉았습니다.....




그리고...[♡딸기겅쥬]님은 제 자지를 자신의 커다란 유방 사이에 집어 넣더니....


자신의 유방을 손으로 잡아 위아래로 움직이며 제 자지를 마찰했습니다....






"오빠....좋아..?"




"흐읍~~으..응~ 나..이거..처음..이야....정말 좋아..딸기야......하아아~~"






"하아아~~나..나두..좋아..기분...좋아..정말...오빠랑..이러는거..하아아~~"


"하아하아~나..나두..이러는거..처..처음인데...정말 좋아....오빠..자지..너무 뜨거워~하아~"






가뜩이나 커다랗고 부드러운 [♡딸기겅쥬]님의 유방이 비누거품 때문에...


더욱 부드럽게 느껴졌고 그 유방 사이에서 마찰을 받는 제 자지에 느껴지는 쾌감은 굉장했습니다..






"하아하아~~오빠..잠깐만....."






자신의 커다란 유방에서 제 자지를 뺀 [♡딸기겅쥬]님이 일어서더니..


샤위기를 틀어 제 온 몸에 물을 뿌리기 시작햇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온몸에도 물을 뿌려 비눗기를 닦더니......


다시금 제 앞에 무릅꿇고 앉아서 자신의 유방사이에 끼웠습니다..




비누거품이 있을때의 부드러움이 없어지고...


뽀득뽀득~ 거리며 생각대로 마찰이 잘 되질 않네요....^^;




[♡딸기겅쥬]님이 조금 당황한듯....절 위로 올려 보다가...


자신의 커다란 유방 사이에 끼워져있는 자지 귀두부분을 고개를 숙여 입으로 물었습니다..




자신의 유방 사이에 끼워져 있어서 그런지 귀두 부분만 겨우 물고 빨다가...


유방을 잡고있던 두손을 풀고 제 자지를 잡아서 입안 가득히 넣었습니다..






"할짝~~할짝~~쭈으읍~~흐윽~으으음~~쭈웁~~후우웁~~"




"흐으읍~~흐으응~~따..딸기야....너무..조....좋아....정..말..아아~조...좋아...흐으으읍~~"






전 손을 뻗어 [♡딸기겅쥬]님의 놀고있는 유방을 잡았습니다..




제 팔이 짧은건지(^^;)...직접 잡기가 조금 불편했지만....


앞으로 조금 숙여..그대로 움켜쥘수가 있었습니다....






"으음~~흐으음~~쪼옵~~오..오빠...하읍~~쪼오옵~~할짝~~할짝~~으으음~~"






전 제 다리 사이에 앉아서 자지를 빨고있는 [♡딸기겅쥬]님을 붙잡아 일으켰습니다..




그리고 제가 앉았던 자리에 [♡딸기겅쥬]님을 그대로 앉혀....


이번엔 제가 [♡딸기겅쥬]님의 두 다리 사이로 무릅꿇고 들어갔습니다....




욕조가 높았으면 [♡딸기겅쥬]님이 상당히 힘들었을텐데...


다행이 욕조가 낮았던 터라 그리 불편하지 않게 그 자세를 유지할수 있었습니다..




전 [♡딸기겅쥬]님의 두다리를 벌려 활짝 벌어진 보지계곡으로 제 입을 갖다 붙혔습니다......




두손으로 엉덩이를 바싹 당겨...언제부터인지 이미 물이 흥건히 흘러넘치는..


[♡딸기겅쥬]님의 보지계곡을 핥아갔습니다....






"쯔으읍~~~으읍~~할짝~할짝~~후르릅~~쪼옵~~쪼옵~~흐읍~~"




"하악~~ 하아아아~ 오..오빠......아..나....하아악~~하아..나..모,몰라...하아앙~~ 하악~~"


"흐윽~~ 아..나...하앙~~아아아~~ 오..오빠......아학~ 나...아..좋.아..너무..좋아...하악~아아~~"






두손으로 제 머리를 잡고 있던 [♡딸기겅쥬]님은....


자신의 보지쪽으로 더욱 바짝 끌어 당겼습니다....




한참을 그 자세로 [♡딸기겅쥬]님의 보지를 빨다가....


머리를 들고 활짝 벌리고 있는 [♡딸기겅쥬]님의 보지구멍에 제 자지를 맞췄습니다.....




그리곤 그대로 뜨거운 보지속으로 제 자지를 찔러 넣었습니다...


제 자지는 이미 물이 흥건한 [♡딸기겅쥬]님의 보지속으로 쏙~빨려 들어가네요.........






"푸욱~~~~~~~~~"




"아악~~~"






다시 느낀거지만....[♡딸기겅쥬]님의 보지계곡...정말 좁았습니다...


물론 고교생가타다 라고는 할순 없지만...정말 좁은 느낌의 보지였습니다....






[♡딸기겅쥬]님은 두팔로 제 목을 꼭 끌어안고...


두 다리론 제 허리를 강하게 감아왔습니다......




천천히 제 허리를 앞뒤로 움직였습니다...






"푸우욱~~~푸욱~~~찔꺽~찔꺽~ 푸욱~푹~~퍽퍽~~푸욱푸욱~~~"






"하아악~~흐으윽~ 나..어떡..해...하악~~어.엄마...아..흐윽~~아..나....어..떡해....하아악~~~"


"하악하악~~오..오빠...하악~ 저..정말...하아앙~~좋,,아..하아아~~아아앙~~ 모..몰라...하악하악~~"




"흐읍흐읍~따..딸기...정말...,,..조,.,좋아..? 흐으~~"






"하아악~으..응~오..오빠...하아악~~나..나..죽을꺼..같..아...하아하아~~오빠..나..아학~~~하아앙~~"


"하윽~오..오빠..꺼..너..너무커..하악~딸기..보..지..찢어질..거...아아앙~ 같..아..하아아~~아아아~"






욕실 바닥에 무릅꿇고 있던 이자세.......제 무릎이 정말 아프더군요..^^;


정말 너무 아팠습니다....하지만..그런 내색은 못하겠데요....쪽팔리잖아요..^^;




그래서 [♡딸기겅쥬]님의 보지속에 자지를 깊숙히 박아넣고.....


[♡딸기겅쥬]님의 엉덩이를 단단히 붙잡고..그대로 일어 났습니다...




너무 가볍네요...


제가 [♡딸기겅쥬]님의 신랑이었다면...많이 먹였을텐데...


(아~ 이건....너무 주제 넘은건가..? ^^;)






제가 그대로 일어나자...


[♡딸기겅쥬]님은 제 목에 두른 팔에 더 힘을 주어 꼭~ 끌어 안았습니다..




전 그대로 [♡딸기겅쥬]님의 보지속에 제 자지를 박은채로....


한쪽에 있는 변기로 발을 옮겼습니다.....




이부분에서 조금 생쑈~를 했습니다....^^;


변기 뚜껑이 열려 있어서 제 발로 변기 뚜껑을 닫으려 하는데 쉽지가 않더군요..^^;




몇번을 그렇게 [♡딸기겅쥬]님을 안은채로 시도해서.어렵게..정말 어렵게(^^;)...


겨우 변기 뚜껑을 닫은후에 그 위에 제가 앉았습니다.....






제 무릅에 올려놓은 그자세로 [♡딸기겅쥬]님의 엉덩이를 두손으로 붙잡고...


앞뒤로....그리고 위아래로...흔들었습니다...




[♡딸기겅쥬]님도 절 도우려는듯 자신의 엉덩이를 앞뒤로 흔들며...


자신의 보지속으로 제 자지를 강하게 수축하기 시작했습니다....






"푹푹푹~~~탁탁탁~~찔꺽~ 찔꺽~~ 턱턱턱턱~~~푸욱~~푸욱~~~"






"하악하악~ 오..오빠..나...나..아아~~오..오빠...저...정말...하악~ 좋,,아.흐윽~하아아앙~~"


"하악~하앙~오.오빠..으응~~너무.좋아..오빠..자지.....하악하악~~너무좋아...정말.....하앙~"


"하으윽~오..오빠도,..좋아..? 하으윽~오...오빠두...딸기...보지..정말..좋아..? 하으으윽~"




"흐읍~~정말,..딸기..보지..정말 하아아~끝내줘....정말..환상적이야..하압~하으으~"


"하아아아~~나...또...따..딸기..보지에..하으읍~딸기..보지에 싸도..돼..? 하으읍~~"






"하악~흐윽~싸..싸줘...하으윽~오..오빠...좆물..흐으윽~~가득..싸..줘..하아악~내..보지에.하아아앙~~"


"흐으윽~~하악하악~~내.보,.지,..딸기 보지..에.하악하악~~듬뿍..싸..줘....오빠....좆물..흐으으윽~~"


"흐윽윽~~좆물..흐윽~오빠..좆물...딸기.보지에..하아악~~내..보지에..싸줘..내...보지에.. 하아아아~~"






다시 사정의 기미가 보였습니다....


[♡딸기겅쥬]님의 엉덩이를 움직이는 속도가 더욱 빨라졌습니다..






"찔꺽~찔꺽~~찔꺽~~~턱턱턱턱~~찔꺽~~찔꺽찔꺽찔꺽~~~~~~"






"아아악~~오..오빠...나..나...이제..아아악~~비....룡..아악~~~비룡...하악~나..나..하아악~~"




"하읍~딸..기야......하윽하윽~~나..나.도....이제....하읍~따..딸기야..나..싸..싼다.....흐읍~"






"턱턱턱턱~~ 푸욱푸욱~~찔꺽찔꺽~~~찔꺽찔꺽~~~~~~"




"푹푹푹~~~푸욱~~~~~~찍~~~~~~~~~~~~~~찌익~~찍~찍~찍~~~~~~~~"






"아악~~뜨거워~~~~"






[♡딸기겅쥬]님의 강한 외마디 비명과 함께....


동시에 뜨거운 보지속안에서.....참아왔던 정액이 힘차게 터져 나왔습니다..




그리 많은 양은 아니라는걸 알수 있었지만...


몇번을 쿨럭~ 이며....[♡딸기겅쥬]님의 보지속안으로......


몸안에 남아있던 마지막 한방울 까지 모두 쏟아냈습니다.....




[♡딸기겅쥬]님은 제가 사정을 한 후에도....


조금 아쉬운듯 엉덩이를 멈추지않고...들었다 놨다 하네요..^^;




그리고...천천히 움직임을 늦추며 저와 마찬가지로 숨을 고르고 있었습니다.......






"하아하아~~따..딸기야...조..좋았어..? 하아아~~"




"하아하아~~하아~~하아하아~~오..오빠.....하아아~~하아~하아~~~"






[♡딸기겅쥬]님은 숨이 많이 가빴던지..말을 쉽게 잇지 못했습니다..


거칠은 숨만 계속 몰아 쉬었습니다.....






"하아~하아아~~따..딸기..야.... 하아아~~"




"하아하아하아~~~~오..오빠,.......하아~~오..오빠....나..나.....하아아아~~"


"하아아~나..나정말..하아~..너..너무..좋았어....나 정말..너무 좋았어..오빠...하아아~~"






"하으읍~~나..나도..정말 죽는줄..알았어...하아하아~~딸기..너 정말..대단해..하아~~"




"하아하아~~나..나..오빠한테...정말..반..할거 같은데...하아하아~~나..정말...하아하아~~"


"흐으읍~~이..이런..기분..처..처음...하아하아~~오..오빠..나..정말...너무..좋았어..하아아~"






한참동안 절 꼭 끌어안고 그렇게 숨을 골랐습니다...


작아진 제 자지는 어느틈에 [♡딸기겅쥬]님의 보지 속살들에 밀려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제서야 진정이 되었는지...[♡딸기겅쥬]님이 절보며 말을 했습니다...






"오빠.....나...이러다.....오빠한테..정말 반할거 같은데...어쩌지..?"




"응..? 아하하~ 너 이러면..정말 바람난거야...어쩌려고 그래...?"






"이씨~ 난..정말 진심으로 말하는건데....오빤..나 싫어..?"




"아니..그건 아닌데...그래도....넌 가정이 있잖아...."






"치~ 누가 내 가정 깬다고 그랬어..? 나......오빠가 좋긴하지만.."


"내 가정이 우선이야...울 랑도 좋구..울 아이도 좋아...근데............"




"응...? 근데..뭐~~"






"근데....오빠랑은....이렇게,..가끔..만나고 싶어...물론 내 가정을 지킬꺼구...."


"나...오빠가 많이 좋지만...그렇다고 가정까지 버리면서 좋아하진 않을꺼야..."




"응..? 임마....너..그러다...신랑한테 들키기라도 하면..."


"아니..그보다..내가 결혼이라도 하면..어쩌려구,..?"






"오빠...나 솔직히 지금도 울 랑한테 죄책감 많이 드는건 사실이야...."




"이해해...그럴거 같아......"






"근데....더 솔직히 말하면 울 랑한테 미안하면서도..오빠가 너무 좋았어....."


"나.....그냥...오빠랑 서로의 삶에 구속되지 않게 가끔씩 이렇게 만나고 싶어...."






[♡딸기겅쥬]님이 계속 말을 이었습니다....






"나..예전에도...다른 사람이랑 이렇게 할수있었던 적이 있는데..하질 못했어...."


"그땐 정말 겁났거든...다른사람이랑 그러다가 문제 생길까봐....근데..오빤 믿을수 있으니까..."




"응..? 아하하~ 날 뭘 보고 믿는단 소리야...."






"오빤.......**에 글도 남기고 있구..또..진실한거 같아서,..."


"내가 적어도 오빠 땜에 나쁜일 생길거 같진 않아....솔직한 내 맘이야.."






정말 진심인거 같았습니다...


저역시 [♡딸기겅쥬]님의 신랑분을 생각하면...죄책감이 않들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에 가입한 제 의도 역시....[상상, 그 이상의 즐거움] 을 기대했던거라....


가끔씩 이렇게 즐기는것도 나쁘진 않을꺼라 스스로 자위하는 심정이 더 큰거 같았습니다.....




어떻게 보면 이런 부탁은 [♡딸기겅쥬]님 보다...


오히려 제가 부탁을해야 맞을듯 싶기도 했습니다..^^;






"그럼...딸기 너...나랑 하나만 약속하자~~~"




"응..? 뭐....?"






"절대로 가정을 깨지는 않는거야...알겠지..?"




"호호~ 오빠....자기 자신한테 너무 자신있는거 아냐..?"






"아~ 미안...그런 뜻이 아니라..."




"후후~ 알아...오빠 말 무슨뜻인지.....나..금방 말했지만...."


"아무리 오빠한테 빠진다고 해도..절대로 가정을 버린다거나 하지 않을꺼야..."


"아마..오빠가 날 정말 좋아해서..내 다리 붙잡고 같이 살자고해도..거절할꺼야..."






"그래...그러면 고맙구......"




"오빠..근데..나..않무거워..?"






그러고 보니...말을 하는 계속 [♡딸기겅쥬]님이 제 무릎위에 앉아있었네요...^^;






"아니..열라 무거워...다리에 쥐날거 같아....."




"어..어머~ 정말..?"






[♡딸기겅쥬]님이 급하게 내려오려고 몸을 움직이는걸 그대로 잡았습니다..






"아하하~ 농담이야....너..너무 말라서 아무런 무게도 않느껴진다...살좀 쪄야겠다"




"이씨~~정말인줄 알았잖아...."






보면 볼수록 말하는거나 행동하는게 귀엽네요...♡~~






"딸기야 이제 나가자...."




"응~ 오빠 정말 힘들겠다...."






"힘든게 아니라....우리 침대에서 누워선 못했잖아...얼렁 나가서 한게임더 해야지..."




"어머~ 치~ 숙녀한테 못하는 소리가 없네...."






"엉..? 아하하하~ 야 임마~ 너가 왜 숙녀야 아줌마지~~~"




"어머머~~나 이래뵈도 밖에 나가면 아직 처녀로 보는 사람 많아~~왜이러셩~~"










------------------------------------------------ ♡ -------------------------------------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