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회원투고] 죽일 놈 22편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야설 회원투고] 죽일 놈 22편
최고관리자 0 54,660 2022.10.24 15:13
야설닷컴|야설-[야설 회원투고] 죽일 놈 22편

아-아.. 이래서 내가 장모를 잊을 수 없는가 보다.




내 아랫배와 장모의 살집 두둑한 보지 둔덕이 맞부딪칠 때마다 보지물이 철벅거렸다.




보지 물은 주위로 튀겼고 엉덩이의 그 풍염한 살들이 출렁거렸다. 내 좆이 깊숙이 박혀들 때마다 장모는 한 손으로는 이불자락을 뜯어낼 듯 움켜쥐며 한 손으로는 자신의 입을 틀어막았다.




장모는 숨 넘어 갈듯 한 신음을 자그맣게 흘렸다.




아-으.. 아 흑... 하 악...




장모의 신음이 고통인지 뿌듯함인지 모르겠지만. 내 자지가 뿌리까지 장모의 보지에 박혀들 때는...




그 매 끄러 우면서도 빡빡한 긴축 감이 내 쇠몽둥이같이 단단한 좆이 장모의 질 안에서 숨을 쉬듯이 꿈틀거렸다. 장모는 너무 흥분했는지 내 허리 움직임에도 어쩔 줄을 몰라 했다.




장모는 나와 이번이 처음 하는 씹이 아닌데도 왼지 적극적이지 않고 내가 하는 대로 그 져 따라하면서 얌전을 빼었다.






나는 물어보았다. 장모님은 나와 이러는 게 양심에 가책을 받는 거 같아 싫어요?




장모는 깜짝 놀라며 그게 아니라고 말했다. 장모는 잠깐 뜸을 들이다가 아까 자네가 한말이 생각나서 그래...




딸 정아와 그걸 하면서 내 생각한다고 그래서 좀 찔렸던 것뿐이야..




아이.. 장모님도 나는 장모님의 외로움을 달래 주고 정아한테는 내가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걱정 마세요.. 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힘차게 허리를 돌렸다.




북-짝! 북-짝! 부 욱-짝! 북-짝!"




그제 사 장모는 내 말을 이해하고는 내 허리에 다릴 옭아매고 격렬하게 엉덩이를 치켜 올렸다. 갑자기 장모가 내 목과 허리를 팔과 다리로 꼭 안으며 매달렸다.




잠시 후 장모의 등이 바닥에서 휘어지더니 몸이 뻣뻣하게 굳어졌다.




그 순간,






장모의 보지 속 깊은 곳에서 뜨거운 물이 쏟아져 내 좆 기둥을 휘감았다.




장모의 첫 번째 절정 이었다.




나는 장모가 완전히 느끼도록 그대로 있어 주었다.




잠시 동안 그렇게 있던 장모의 입가에 미소를 지으며 몸을 약간 떨었다.




조금 있다가 다시 장모의 보지에 다시 좆을 박아대기 시작했다.




장모는 정신이 돌아왔는지 두 손으로 내 목을 감싸 안으며 신음을 흘리기 시작했다.




장모의 꽉 조여 들어오는 보지에서는 "철벅, 철벅"하는 내 자지와 장모의 보지 마찰음이 들려왔다.




장모에 입에선 다시 아..아...으..아....하는 교성이 흘러나왔다. 내가 세차게 좆으로 밀어 붙이자 장모는 한 번 더 절정에 다다르고 숨이 넘어갈 듯 헐떡이고 있었다.




나는 잔뜩 부풀어 오른 좆을 장모의 보지구멍 깊은 자궁 속 끝까지 밀어 넣으며 화려한 폭발을 했다.






장모의 보지 속에 좆 물을 싸대며 장모 몸 위에 엎어져 버렸다.후우... 난 좆 물을 싸고 긴 한숨을 내 쉬었다.




사람들은 이런 맛에 도취되어 밤마다 즐겁게 씹을 하는구나!




장모는 아직까지 헐 떡 이며 숨을 고르고 있다. 이러니 내가 자네를 생각하지 않을 수 있나 라고 중얼거렸다.




장모가 숨을 고를 때마다 아직 박혀 있는 내 좆을 장모의 보지가 움찔거리며 깨물어대고 있었다.






장모는 두 번이나 절정에 이르고 나는 아직 한번밖에 사정을 하지 않았다.




자내.. 이 서방.. 내 아들.. 내 애인.. 자기.. 내 남... 편이라며 온갖 호칭을 사용하며 나에게 말했다.




자네 정말 대단한 사람이야.. 난 자네로 하여금 이제 진정한 여자로 태어 난 거 같아..




나 이제 자네 없으면 못살 것 같은데 어떡해.. 나는 뜨끔했다.




장모가 이렇게 나올 줄 몰랐다.




정상적인 여자라면 자기 딸을 위해 열심히 살아 달라고 할 말일 텐데..




나 아니면 더 이상 못 살겠다고 하니 고민일 수밖에 없었다.




나는 장모가 괜히 흥분해서 하는 말이겠지.. 생각하고 그냥 넘기기로 마음먹었지만 장모가 나 없이 못산다는 말에 흐뭇했다.




내 여자가 둘이나 되었으니 기분이 좋았다.




그것도 모녀가 함께 내 여자가 되었으니 나는 두 여자에게 정성을 쏟아줘야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럴 때 장모의 자궁 속에 좆을 박아 넣고 있는 이 상태로는 무슨 말은 커 녕 내려와야 되는 지 그대로 있어야 될지 판단이 서지 않았다.




장모의 보지 속에 들어가 있던 내 좆이 다시 꿈틀거리며 어떻게 해 달라는 것 같았다.




나는 다시 장모의 엉덩이를 당겼다. 장모의 몸은 꿈틀거리며 다시 생기를 찾아 나를 끌어안았다.




다행이었다.






두 번이나 절정에 달해 더 이상 거부할 줄 알았는데 내 움직임에 다시 반응을 보여주니 나는 신이 났다. 장모의 보지 속에 들어 있던 내 좆이 다시 급격히 커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나는 이미 장모를 못 빠져나가게 껴안은 채로 쑤셔대기 시작했다.철벅, 철벅, 북 짝, 북 짝, 철벅, 철벅..




장모는 처음에 그냥 힘을 뺀 채로 가만히 내가하는 대로 놔두더니,..




얼마 못 가서 장모는 내 움직임에 맞추어 주었다.






다시 엉덩이를 움직여 요분질을 한다. 장모의 엉덩이를 한껏 위로 쳐들게 한 후 불알까지 들어가라고 방아 찢듯이 처박아 자궁입구를 두들겨 대었다. 장모는 내가 세게 내려찍을 때마다 몸이 뻣뻣하게 굳으며 눈에 흰자위만 남았다.




장모의 보지 속 깊은 곳에서 폭포수처럼 뜨거운 물이 쏟아져 나와 내 좆 기둥을 휘 감았다.






그리고 장모는 정신을 놓았다. 아마도 장모는 겉으로는 얌전하게 보이지만 실상은 뜨겁고 절정에도 쉽게 오르는 체질이다.




하지만, 나는 개의치 않고 계속 내리꽂았다.




장모는 다시 정신이 들었다가 기절하고 하는데 갈수록 그 주기가 빨라진다. 나의 격렬한 움직임은 몇 번인가 장모를 나락에 빠트렸다.




나는 내 정자가 하나도 빠짐없이 장모의 자궁 속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최대한 깊이 쑤셔 넣어 장모의 자궁 입구에 대고 좆 물을 쏟아 넣었다.




그때 장모의 보지 속에서도 뜨거운 물이 쏟아지며 세 번째 절정에 올랐다.




그리고 나는 장모의 젖무덤에 엎어졌다.




장모는 계속 이어지는 절정 감속에 두 다리로 내 허리를 꽉 끼고 두 팔로는 내 상체를 끌어안은 채로 부들부들 떨고 있었다.




그리고는 늘어지더니 잠든 것처럼 아무런 움직임이 없다. 나는 장모의 몸에서 내려와 옆에 누웠다. 그리고는 장모의 머리 밑으로 손을 넣어 꼭 끌어안았다.






장모는 내 품속에서 숨을 가라앉히며 가만히 있었다. 나는 오른 손으로 마음 놓고 장모의 젖무덤도 만져보고 허벅지도 쓰다듬어 보았다.




보지구멍 속에 손가락을 넣어 이젠 긴장이 풀어져있는 질 벽과 아내가 이 세상에 나올 때 통과했던 자궁입구도 확인했다. 나는 장모 보지 속에 좆을 꽂아둔 체 두 번이나 사정했고 장모는 세 번을 절정에 올라간 탓인지 완전히 녹초가 되어 있었다.






벽시계를 쳐다보니 저녁 9시시가 다 되어가고 있다. 나는 일어나 욕실에 수건을 따뜻한 물에 적셔 가져왔다.




장모님의 온몸은 땀 투 성 이었다. 그리고 장모의 보지주위는 내 정액과 장모의 보지물이 섞여 나와 지저분하게 말라붙어 있었다.




나는 장모 얼굴부터 깨끗이 닦고 아래로 내려가면서 꼼꼼하게 뒤 처리 했다.




장모의 보지를 훑어보니 만지면 곧 터질 것 같이 벌겋게 충혈 되어 있었다.




그리 고, 나도 대충 닦아내고 장모 옆에 누웠다.






세상에나 이렇게 자상하니 정아가 좋아할 수밖에.. 장모님 사랑해요..




장모님도 나를 끌어안으며 우리 애인 “사랑해” 라고 말했다.




장모님은 언제 봐도 처녀 몸같이 아름답고 볼 때마다 이걸 하고 싶어 환장하겠어요.




나는 장모님의 엉덩이를 주무르며 탱탱한 유방을 물었다.




금 새 또 젖꼭지가 발딱 일어서며 장모는 내 몸에 더 붙여왔다.




장모가 손을 내밀어 내 좆을 쥐고 아래위로 훑어내자 또 커지기 시작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