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개 내주는 청소부 아줌마 - 중편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조개 내주는 청소부 아줌마 - 중편
최고관리자 0 36,389 2022.10.23 00:37
야설닷컴|야설-조개 내주는 청소부 아줌마 - 중편

쌔끈거리며 잠에 빠져든 송씨 아줌마의 도발적인 자태는 밖에서 서있던 나를 더 이상 참지 못하게 


만들고 말았다. 그렇지 않아도 그녀의 자위장면에 육봉이 부러질듯 뻗쳐 올랐는데 


"나 잡아 먹으쇼~"하는 포즈로 잠이 든 그녀를 어찌 그냥 두는가 말이다. 나는 조심스래 탈의실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솟구친 육봉으로 인해 팽팽하게 곤두선 바지를 벗어버렸다. 


송씨 아줌마의 두 다리는 어서 다가 오라는듯 벌어져 있었고 아직도 그녀의 두덩 살에는 흥분의 


흔적들이 반들거리고 있었다. 나는 네발로 기어 벌어진 그녀의 다리 사이로 들어가 탐욕스러운 


조개를 바라보았다. 




‘흐으~ 정말 멋진 조개야.’ 




조개구멍은 굳이 손으로 벌릴 필요도 없을 정도로 활짝 벌어져 있었고 그 안에서는 뜨거운 암내가 


풍겨 나오고 있었다. 나는 고개를 숙이고 물기를 머금은 조개입구에 혀를 가져다 대었다. 


야들거리는 조개살점이 흔들리며 혀끝을 타고 올라오는 진물의 향취는 나의 욕정을 더욱 


일렁이게 만들어 버렸다. 조갯살을 혀 끝으로 간지르며 더 깊숙이로 혀를 내어 밀었고 얕은 잠에 


빠진 송씨 아줌마의 몸은 반사적으로 뒤척거렸다. 




"할름할름..할할..할름할름...할할" 




그녀의 암내를 머금은 진물을 목구멍으로 꿀꺽거리며 나의 혀끝은 털구멍의 입구에까지 다다르고 


있었다. 그리고 구멍 바로 안쪽에 도톰하게 튀어나온 공알을 찾아 혀로 핣아주었다. 




"으음...으으음....아아..." 




공알을 머금고 돌아가는 혀놀림에 송씨 아줌마의 몸은 움찔거렸고 함께 그녀의 털구멍은 


동그랗게 벌어지고 있었다. 그리고 구멍 안으로까지 혀를 밀어 넣어 양 옆에 맞닿은 질벽을 


핣아주니 그녀의 몸은 부르르 떨리고 있었다. 




"허억~ 누..누구~~" 




깜빡 잠이 들었던 송씨 아줌마가 정신을 차린 것은 바로 그때였다. 멍한 기분으로 눈을 몇차례 


깜빡이던 그녀는 이내 자신의 다리 사이에 누군가가 있다는 걸 알아 버렸다. 그리고 얼른 


엉덩이를 뒤로 빼며 반사적으로 몸을 움추리는 것이었다. 




"누구얏!!" 




그녀의 당혹스러운 외침에 나는 웃음을 드러내며 고개를 들었다. 




"어..어마!!오..오대리님.." 


"흐흐..아줌마 깼어요? 잘 됐네. 그러지 않아도 자세가 불편해서 깨울까 했는데.." 




나의 뻔뻔스러운 넉살에 송씨 아줌마의 얼굴은 벌겋게 달아 올라 버렸다. 




"이..이게 무슨짓이에요?" 


"아까부터 다 훔쳐 봤다구요. 사무실에서 뽀르노 보는거하고 탈의실에 들어와서 하는 짓까지.." 


"뭐..뭐라고요? 그럼 야참 먹으러 간 게 아니라.." 


"그건 중요한게 아니고.. 나도 이 긴 밤 그냥 보내기 괴롭고, 아줌마도 달아오른 몸 주체하기 


힘든 것 같은데 우리 상부상조 하는거 어때요?" 




지금까지의 행동을 다 보았다며 대놓고 수작을 거는 나의 말에 송씨 아줌마는 아연실색한 


표정이었다. 하지만 그녀는 이내 상황을 파악한 듯 빙긋 웃음을 보이고 나서 입을 열었다. 




"그럼 오대리님하고 나만 아는걸로 하는거죠?" 




역시 세상풍파 많이 겪어온 아줌마라서 그런지 사태파악이 빨랐고 화끈했다. 




"흐흐...당연하죠. 아줌마가 허락할 줄 알았어. 이리 와요." 




자위를 하며 남자가 죽도록 그리웠을 송씨 아줌마는 쓸데없는 내숭을 부리지 않았다. 그리고 


그녀는 움추려 들었던 다리 춤을 펴고 다시 조개를 드러냈다. 




"흐으..흐으..아줌마 조개는 너무 이쁜 것 같아. 처녀것처럼 팽팽한것이..." 


"하으..오대리님. 창피하게..." 


"창피하긴.. 알거 다 아는 사이에...흐으" 




나는 다시 내 코 앞에 다가선 그녀의 아랫도리를 손안 가득 주물럭거리며 고개를 숙였다. 아까는 


잠을 자기에 함부로 못했지만 이제 그녀의 동의를 받은 터여서 나의 손놀림은 거침이 없었다. 




" 엉덩이를 들고 다리를 좀더 넓직이 벌려봐요. 아까 잘때처럼." 


"으응..으응..이렇게요?" 




나의 요구에 그녀는 드러누워 포즈를 잡아 주었고 나는 그녀의 다리가랑이에 얼굴을 파뭍었다. 


그리고 혀를 단단하게 모은채 털구멍을 향해 흔들어주었다. 그리고 손을 밑두덩에 감싼 채 


손가락을 내밀어 그녀의 엉덩이 사이 구멍을 찔러댔다. 그러자 송씨 아줌마는 자지러질듯 


몸부림을 치며 몸을 뒤척거렸다. 




"하앗...하앗...거기,,,거기는 만지지 마. 창피해~~" 


"그냥 만지기만 하는거야. 이렇게 간지르면 더 뿅간다니까~ 싫어? 만지지 말까?" 


"아..아니...아~ 좋아~ 계속 만져 줘." 




존대말 같은 예절은 간데없이 나는 손가락으로 엉덩이 사이 구멍을 후비며 더욱 세차게 조개를 


빨아갔다. 진물은 끝도 없이 털구멍을 통해 쏟아져 나오고 있었고 그녀의 몸부림은 한층 


거세어져 갔다. 




"아아앙...아앙...아까는 왜 보고만 있었어. 아앙..아앙...이렇게 좋은걸...아앙...아앙" 




송씨 아줌마는 엉덩이를 높이 쳐든 채 털구멍 깊숙이에서 휘돌아가는 혀놀림에 거의 정신을 


잃을 지경이 되고 있었다. 그리고 내 사타구니 쪽으로 손을 뻗어 육봉을 가다잡고 사정없이 


흔들어대는 것이었다. 




"하으하으...하으하으...아까 그 뽀르노에서 본 것보다 더 큰거 같아...아앙...아앙....어쩌면 좋아~" 


"이제 그걸 아줌마 구멍에 깊숙이 박아 줄께. 할짝할짝...할할할" 


"정말...아아...좋아...아아...좋아~" 




송씨 아줌마는 더욱 세차게 내 육봉을 가다잡으며 몸을 들썩여갔다. 




"아줌마..아줌마..할짝할짝...할짝할짝.." 


"하으으...하으으..." 




원 없이 그녀의 조개와 넘쳐나는 진물을 맛 본 나는 그녀의 몸 위로 올라탔다. 그리고 그녀의 


웃옷을 벗기고 탐스래 부풀어 오른 젖가슴을 탐닉하기 시작했다. 




"하으응..하으...하으응~~간지러...아앙..아앙" 




30대 후반의 아줌마답지 않게 쳐지지 않은 젖가슴은 나의 입술이 닿자 금새 팽팽하게 힘이 들어가고 


있었다. 그리고 동그란 유두는 바짝 대가리를 쳐들고 젖가슴 위에 곤두서 버렸다. 




"아줌마는 조개만 이쁜 줄 알았는데 젖가슴도 일품이네.. 꼭 처녀 젖가슴처럼 탱탱해." 


"어이구구...이쁘면 거기도 빨아줘..아앙,...아앙..." 




송씨 아줌마는 이제 서슴치 않고 자기의 몸을 나에게 내어주고 환락을 만끽하고 있었다. 나는 


젖가슴의 굴곡을 따라 입술을 돌리며 단단하게 곤두서버린 육봉을 그녀의 다리가랑이에 끼웠다. 


그리고 기둥에 힘을 주고 물기 어린 갈래에 대고 비벼댔다. 까칠한 음모자국과 부드러운 속 살결의 


감촉이 육봉 전체에 느껴졌다. 




"하으..아줌마. 어때 이러니까 좋아?" 


"하으으...하으...오대리...너무 좋아. 아아...못견디겠어...아앙...아앙" 




송씨 아줌마는 이루 형용할수 없는 자극이 위 아래로 전해지자 몸을 좌우로 뒤틀며 흥분감을 


나타냈다. 그리고 어느 정도 그녀의 몸뚱아리를 위 아래로 탐닉한 나는 쉴새 없이 벌렁거리는 


그녀의 조개를 향해 방향을 맞추고 육봉을 들이 밀었다. 




"하아악....하악" 


"질쩌억..쩌겁" 




그녀의 질구에 가득 찬 물기를 뚫고 육봉은 미끄러지듯 털구멍을 관통했고 송씨 아줌마는 몸을 


떨며 나를 바짝 끌어 안았다. 




"아이구우,,,,오대리,....아아...아파아.." 


"이제부터 좋을꺼야. 아줌마...흐으…아저씨하고 할때보다 더 뿅가게 해줄께" 


"정말…아앙…맘대로 해. 난 앞으로 오대리 여자야." 




나는 넓게 벌어진 송씨 아줌마의 구멍 안을 향해 방아를 찧기 시작했다. 털구멍 안에 물이 많아 


꽈악 조여주는 맛은 덜 했지만 송씨 아줌마는 질구를 분주히 오물거리며 부족함을 채워주었다. 


30대 후반의 구멍은 젊은 여자들의 것과는 다른 색다른 맛이 느껴졌고 나는 그 맛을 맘껏 음미하며 


엉덩이를 흔들어갔다. 




"아이구,,아이구,,,환장하겠네...좋아서 환장하겠네...아아...아아" 




송씨 아줌마는 연신 "좋아.. 좋아.."를 외치며 나를 끌어 안았다. 그리고 나는 그녀의 자세를 


앞으로 뒤로 바꾸어 가며 음탕한 구멍을 넘나 들어갔다. 그리고 벅찬 오르가즘을 경험한 뒤 


육봉에서 물줄기가 쏟아져 나오자 그녀는 얼른 내 육봉을 물고 참았던 갈증을 채워갔다. 




"아줌마..내 육봉 맛이 그렇게 좋아?" 


"하으...하으...좋아...너무 좋아,,,아아...꿀꺽..꿀꺽" 




그렇게 송씨 아줌마와 신나게 떡방아를 치고 나니 날은 슬슬 새벽으로 향하고 있었다. 그리고 


꿀맛 같은 송씨 아줌마의 조개 맛을 잊기도 전에 또 다른 일이 벌어지고 말았다. 그날은 회사의 


중요한 바이어와 회의가 있어 내가 일하는 층은 몇몇 여사원을 제외하고는 텅텅 빈 상태였다. 


그러나 나는 임원이 급히 지시한 서류작업 때문에 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고 사무실에 앉아 있었다. 




"아으..바빠 죽겠는데 왜 자꾸 오줌이 나오냐~" 




서류작업을 하며 커피를 많이 마셔서 그런지 화장실 갔다 온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다시 


소변이 마려웠다. 그래서 물을 빼기 위해 화장실로 달려갔는데 그 안에서 물걸레질을 하는 청소부 


아줌마와 눈이 마주친 것이었다. 경험해 본 사람은 알겠지만 남자 화장실에서 청소하는 아줌마를 


만나는 것처럼 당혹스러운 일은 없을 것이다. 청소하는 아줌마 입장에서야 남자 화장실이 


일터겠지만 성기를 내어 놓고 일을 보아야 하는 남자의 입장에서는 여간 민망한 것이 아니다. 


그래서 나는 일부러 아줌마를 피해 안쪽으로 가 변기에 바짝 붙은 채 바지의 지퍼를 내렸다. 


그리고 그녀가 볼새라 잽싸게 육봉을 꺼내 방광에 찬 물기를 빼내었다. 그런데 웬지 뒷덜미가 


이상스래 따가운 것이었다. 그래서 반사적으로 고개를 돌려보니 청소하던 아줌마가 물걸레질을 


멈추고 뚫어져라 내 쪽을 보는 것이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