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스터디 - 8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그룹스터디 - 8부
최고관리자 0 23,681 2022.10.22 23:24
야설닷컴|야설-그룹스터디 - 8부

민정이의 고백이 있고 나서 한동안 난 무슨 말을 해야할 지 몰랐다. 




맥주를 마시며 고민하고 있는 나를 보며, 민정이 또한 어쩔 줄을 몰라했고... 




그렇게 둘 사이에 어색한 침묵이 흐르며, 애꿎은 맥주만 들이키는 사이... 




민정이의 몸이 조금씩 흐트러지는 듯 보였고... 




그런 민정을 보고 있자니, 일단 민정이가 어렵게 고백했는데 상처주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민정아..." 




"네..." 




"민정이처럼 이쁜 애가 날 좋아한다니.. 오빠도 기분이 너무 좋네~ " 




"..." 




"사실 오빠도 니가 좋아~ 너처럼 성격도 좋고, 이쁜 애를 싫어한다는 게 말이 되겠니". 




"정말요? 오빠도 저 좋아요?" 




민정이의 얼굴에 다시 웃음이 돌아왔고, 정말이지 내가 그렇게 좋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얼굴이 환해졌다. 그런 민정을 보고 있자니, 싫지 않은 나였다. 




"그럼 나도 니가 좋아. 근데.. 나랑 준성이랑 너무 친한 사이고, 넌 그런 준성이의 여자친구이고. 나 준성이한테 상처주는 일은 못할 것 같아". 




"..." 




"그래도 서로 좋아하는 감정 알았고... 스터디도 같이 하고, 수업도 같이 듣고 그러니까, 비록 사귀지는 않더라도 괜찮지 않을까? 거의 매일 만날텐데..." 




"흑흑..." 




이야기를 하는 사이, 민정이의 눈에서 눈물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난 여자가 우는 걸 보면 정말 어쩔 줄을 모른다. 당황한 나는 티슈를 민정이에게 건넸고, 얼떨결에 민정이를 안아주었는데... 




"오빠..미안.. 해요.. 흑흑.. 저 이상하죠?" 




커다란 눈에서 계속 눈물이 떨어지고 있었고, 그런 민정이를 보고 있자니 미안한 마음이 생겼고... 나도 모르게 민정이의 입술에 뽀뽀를 하고 말았다. 




"민정아~ 울지마~ 니가 울면 오빠도 맘이 아파.. 알았지?" 




"오빠.." 




날 쳐다보는 민정이의 눈빛이 아까와는 달랐고, 이제 둘 사이에는 무언가 이상한 기류가 흘렀는데... 




어느덧 서로의 입술은 가까워졌고, 또 다시 키스를 하게 되었다. 




입술이 한 번 닿은후, 서로의 눈이 다시 마주쳤고... 




이번에는 좀 더 길게 입술이 부딪쳤고, 조금씩 벌어지는 입술 사이로 서로의 혀가 엉키기 시작했다. 




민정이의 팔이 날 감싸기 시작했고, 이제 나와 민정이는 서로를 부둥켜 안으며 서로의 혀를 탐하고 있었다. 




난 아무 생각도 나지 않았고, 그저 민정이의 입술과 혀만 탐할 뿐이었다. 




솔직히 내 손은 벌써부터 민정이의 가슴으로 향하고 싶었으나, 마지막 남은 양심이라는 녀석 때문에 참고 있었다. 




10분이 넘도록 우리는 떨어질 줄 몰랐고, 그렇게 한참을 서로의 입술을 훔치고 나서야 서로 떨어졌는데... 




이미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에서 더 많은 걸 원한다는 걸 알았지만, 난 더 이상은 나아갈 수 없었다. 




난 준성이의 말을 떠올리며, 




입술까지야 준성이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할 수 있지만.. 그 이상은 안돼! 




"오빠... 저 지금 꿈꾸고 있는 거 아니죠? 아 좋다~" 




민정이는 몸을 돌려, 등을 내게 안긴채 다리를 뻗으며, 날 올려다 보며 말했다. 




"오빠... 나 지금 너무 좋아요~" 




내 품에 안긴채 너무나도 좋아하는 민정이었고, 내 품에 안긴 민정이를 바라보니... 




약간은 풀린듯한 눈에, 미니스커트는 말려 올라가 있어서 팬티만 살짝 가린 정도였다. 




그녀의 오른쪽 가슴은 내 가슴에 닿아있었고, 내 눈에 보이는 그녀의 늘씬한 다리... 




정말 섹시 그 자체였다. 




이성으로는 계속 참아야 해 참아야 한다라고 소리쳤지만, 내 몸은 말을 듣지 않았고... 




어느덧 내 아랫도리는 커져만 갔는데, 




이 상태라면 민정이가 내 자지 커진걸 느껴버릴텐데... 아.. 씨... 




내 자지가 커지는 순간, 민정이의 몸이 잠깐이지만 움찔하는 걸 느꼈다. 




그러나 민정이는 몸을 떼지 않았고, 오히려 내게 더 안기는 듯한 느낌이었는데... 




"으음... 민정아.." 




"응? 오빠 왜?" 




"우리 맥주 마실까? 이제 앉을까?" 




"싫어~ 나 이 상태로 있을래~ 음.. 오빠 잠깐만... 내가 맥주 먹여줄께~" 




"어.? 어.. 그래.." 




어느덧 민정이는 내게 말을 놓으며 살갑게 굴었고, 완전 주도권을 빼앗긴 듯 난 아무 말도 못했다. 




내게 맥주를 준다던 민정이는 본인이 맥주를 한모금 들이키더니 몸을 틀었고... 




섹시한 눈빛으로 날 바라보며 내게 키스를 하기 시작했다. 




아... 미치겠다... 




그렇게 또 민정이와의 키스가 시작되었고, 민정이가 먹여주는 맥주의 황홀함에 난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다. 




하지만 난 아직도 키스까지만.. 키스까지만이야 라며 더 이상 진도를 나가지 않았다. 




민정이는 키스가 끝나자마자 다시 내게 안겨왔고... 




내 아랫도리는 나 좀 어떻게 해달라고 아우성을 쳤는데... 




하지만 준성이도 내 방 침대에 있고, 그럴수는 없었다. 여기까지만이었다. 




그러면서도 난 민정이한테 마음을 열고 있었고... 




난 내가 이렇게 하는 건 준성이를 위해서 그러는 거야 라며 애써 자기 변명을 만들어 내고 있었다. 




그래.. 준성이가 부탁한대로, 준성이 군대가고 처음 몇 달 동안만 이렇게 지내자~ 




"민정아..." 




"응. 오빠?" 




"나 민정이가 너무 좋은데.. 그래도 우리 준성이는 잊지 말자". 




"그냥 오빠랑 사귀면 안돼? 난 오빠가 좋단 말이야..." 




"그래도 그러면 안되지.. 준성이는 니 남자친구잖아. 그리고 준성이랑 내 사이 알면서.. 니가 그러면 나랑 준성이랑 어떻게 되겠어? 그리고 얼마 안 있으면 군대 가는데 그럼 안되지..." 




"치... 그럼 오빤 내가 준성이랑 키스하고 잠도 자고 그래도 괜찮아?" 




"어? 왜 말을 또 그렇게 하니... 난 그냥 니가 준성이랑 계속 사귀었으면 좋겠어. 니가 정 그러면 우리 준성이한테 상처주는 거 조금만 미루자. 민정아. 알았지?" 




"으음..." 




"민정아. 너 오빠 말 안 들을래... 너 준성이하고 헤어지면 나랑도 끝이야. 알았어? 더 이상 말 안해". 




"오빠 화 났어? 미안해요. 오빠 말 들을께... 미안 오빠". 




난 내가 정말 준성이를 위해서 이러는 것인지, 아니면 그저 준성이를 핑계삼아 민정이를 만나려는 것인지 알 수가 없었다. 




아마도 후자가 더 강했던 것 같지만, 애써 전자라고 생각하며 민정이를 달래고 있었고... 




지금이야 준성이가 내 옆에 있고, 군대 가기 전까지는 눈을 시퍼렇게 뜨고 민정이와 나를 지켜볼테니, 아마도 더 큰 일은 벌어지지 않을 듯 싶지만... 




문제는 과연 준성이가 군대를 간 후에도 그럴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오늘은 어떻게 잘 참았지만,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 폭탄 같았다. 




어쨌든 오늘만큼은 잘 참아냈고, 민정이를 집으로 바래다 주었다. 




민정이의 집 앞에서 우린 또다시 찐한 키스를 했고, 그만 집으로 돌아가려는 날, 붙잡고 한참을 안겨있는 민정이었다. 




"민정아. 내가 그렇게 좋아?" 




"응.. 나 지금 꿈꾸는 것 같아. 정말 너무 좋아~" 




"으이그~ 이 귀여운 것... 이제 그만 들어가. 나 빨리 가서 자야돼..." 




"치... 난 오빠랑 떨어지기 싫단 말야~~" 




"까불지말고 들어가세요~~" 




"치.. 바보... 오빠.. 잘자고, 나 이제 맨날 전화할거야~~ 잘 가~ 쪽~" 




내 입술에 뽀뽀를 하고나서야 집에 들어서는 민정이었고, 집으로 돌아오는 택시 안에서 난 왠지 모를 설레임에 나도 모르게 희미한 미소를 짓고 있었다. 




띵똥~ 이 시간에 왠 문자? 




오빠~ 집에 조심히 잘 들어가고~ 나 너무 행복해~ 사랑해~ 




사랑이라... 훗훗... 정말 밝고 꾸밈이 없는 민정이었다. 




민정아. 나도 오늘 기분이 좋아~ 잘 자~ 




문자를 보내자 마자 답문자가 또 왔는데... 오빠 나 오빠 또 보고 싶어~ 사랑하고 사랑하고 또 사랑해 




설레는 마음은 또 무엇인지... 으이구~ 귀여워~ 어여 자~ 




문자를 보낸 후 또 답문자가 왔고, 이런 식으로 하다간 잠 자긴 글렀다는 생각에 이후에 오는 문자에 대해선 답문자를 보내지 않았다. 




어쨌든 집에 들어서니 어느덧 새벽 5시... 




민정이도 이젠 잠이 들었는 지, 더 이상 연락이 오지 않았고... 




집에 들어가니, 아직 준성이는 자는 듯 싶었고, 샤워를 마치고 안방 침대에서 눈을 붙이려는 찰나... 




"형~ 자요?" 




"어? 깼냐?" 




"형..어제 어떻게 됐어요?" 




"어?" 




"2차 간 것 까지는 기억이 나는데... 그 담은..." 




"어.. 민정이랑 내가 너 우리 집에 데려왔고, 그리고나서 내가 민정이 집에 데려다 줬어. 집에 잘 들어갔으니까 걱정마.." 




난 민정이와 우리 집에서 술을 마셨다는 이야기는 하지 않았고, 그런 날 믿는 듯한 준성이었다. 




"아.. 그랬구나. 형. 저 집에 갈께요". 




"뭘 벌써 가? 좀 이따 아침 먹고 가.." 




"안돼요. 저 요즘 집에서 찍혀서 지금이라도 들어가봐야 해요". 




"자식. 그래 그럼. 들어가고 군대 가기 전에 함 더 보자~" 




그렇게 준성이마저 집으로 돌아가고 나니, 피로가 몰려왔고 난 바로 잠이 들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