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경 - 3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곤경 - 3부
야설닷컴 0 12,191 2023.12.28 12:28

0야설:


전날 잠을 설친 탓에 남편이 일찍 나가는 것도 알지 못했어요. 대문이 닫히는 소리가 들려올 때에야 전 남편이 제 곁에 없다는 걸 알았죠. 전 비몽사몽간이었어요. 그래서 침실문이 벌컥 열리고 불이 켜졌을 때조차 정신을 차리지 못했어요. 시아주버니는 조금도 거리낌 없이 침대커버를 벗겨 내더니 제 옷을 걷어냈읍니다. 그리고 오래 굶주린 아이처럼 제 가슴을 탐하기 시작했습니다. 전 그를 밀어내려고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했어요.하지만 그는 제 손을 가볍게 치우고는 젖꼭지를 베어 물었읍니다. 휴, 그때 부터 제 몸은 또다시 절 배신하고 있었습니다. 전 남은 모든 힘을 다해서 무릎을 구부렸죠. 그 덕에 그와의 사이가 조금 벌어졌답니다. 전 몸을 굴려 침대를 빠져나갈 수 있었어요. 전 곧장 아래층으로 내려갔죠. 시아주버니의 성난 소리가 들려왔습니다.전 부엌으로 들어가서 칼을 들었어요.그와 동시에 시아주버니가 부엌으로 들어왔습니다. 그가 멈칫하는 게 보였습니다. 전 칼을 꼭 움켜쥐고는 있었지만 그걸로 무엇을 할 것인지는 생각하고 있지도 않았어요. 이윽고 시아주버니가 다가왔습니다. 


 


찌르고 싶으면 찔러. 그럼 날 막을 수는 있을거야. 날 죽일 수도 있어. 하지만 그걸 어떻게 설명할거야? 내가 다치면 넌 철수에게 뭐라고 설명할 건데? 철수가 나한테도 물어보겠지. 그럼 난 아주 정직하게 말할거야. 물론 조금은 내 멋대로겠지만 말야. 킬킬킬.그게 니가 원하는거야? 전 머릿속이 완전히 비워지는 것같았습니다. 아마도 그가 그냥 절 덮쳤다면 전 그를 찔렀을 겁니다. 하지만 그는 그러지 않았어요. 그 대신에 그는 절 진정시키고 제가 나중에 벌어질 일을 깨닫게 해주었죠. 


 


어서 결정해. 그는 제 손을 잡고 칼을 자기 목에 가져갔습니다. 날 죽이던가,아님 칼을 내려놓고 침실로 올라가. 덫은 훨씬 더 단단히 저를 옭아 맸습니다. 전 식탁에 칼을 내려놓고 그를 따라 올라갔습니다. 이젠 그에게 저항할 아무런 힘도 의지도 남아있지 않았지요. 시아주버니는 절 침대에 던지고는 제 다리사이로 들어왔어요. 그는 제 클리토리스를 핥아갔지만 제 그곳은 아무런 느낌도 없었습니다. 전 그저 천정을 바라볼 뿐이었죠. 시아주버니도 눈치를 챈 것 같았습니다. 그는 절 뒤집더니 뒤에서 밀고 들어오려 했습니다. 시아주버니의 물건이 막 들어왔을 쯤 대문열리는 소리가 들렸어요. 남편이 되돌아 온 것이었죠. 전 제가 이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사람에게 이꼴을 보여줄순 없었습니다. 그래서 시아주버니를 밀치고 서둘러 나갔죠. 남편도 제 발자국소리를 들었을 겁니다. 그가 계단의 코너를 돌았을 때 전 2층 난간에 겨우 서 있을 수 있었어요. 전 몸을 앞으로 구부리고 평온한 소리를 내려고 애썼습니다. 


 


여보, 일어났구나. 나 또 가방을 놔두고 갔어. 


 


늦지 않았어요? 전 침착하게 대꾸했습니다. 그때 제 눈에 시아주버니가 다가오는 게 보였습니다. 전 남편의 말에 귀를 기울이려 노력했습니다. 놀랍게도 시아주버니는 2층 거실을 지나 제 옆에 무릎을 꿇고 업드렸어요. 그리고는 손을 넣어 제 가랑이를 벌리려고 했습니다. 전 그의 손를 막으려고 했지만 남편이 아무것도 보지 못한다는 걸 알았어요. 전 남편의 말에 맞장구를 치고 있었지만 제 신경은 온통 시아주버니에게로 향했지요. 결국 시아주버니는 제 가랑이를 벌리고 제그곳을 쓰다듬어 나갔습니다. 이젠 남편의 말이 하나도 들어오지 않았어요. 시아주버니가 제 그곳을 비틀때마다 신음과 함께 온 몸이 떨렸거든요.그때 남편이 제게 키스를 하려고 계단을 올라오려고 했습니다. 전 몸을 앞으로 더욱 내밀어 남편이 올라오는걸 겨우 막았지요.그래서 남편은 그의 형이 지금 무슨 짓을 하는지 보지 못했답니다. 반면에 시아주버니는 아까보다 더 쉽게 제 그곳을 유린해 나갔습니다. 남편은 제 가슴이 덜렁거리는 걸 보고는 부드럽게 쓰다듬고 키스를 해주었어요. 그건 너무나 강렬한 느낌이었죠. 제 입에서 신음소리가 새나왔습니다. 남편은 좀 놀란 것 같았어요. 하지만 곧 제 젖꼭지를 가볍게 쓰다듬었습니다. 이미 제 젖꼭지는 딱딱하게 서있었고 다시 신음소리를 흘렸습니다. 시아주버니는 제 그곳을 씹어댔구요. 남편이 다시 제 가슴을 쓰다듬고는 키스를 해주었습니다. 전 알았죠. 제가 절정에 이르렀음을. 


 


정말 오늘은 나가고 싶지 않아. 당신과 함께 있고 싶어. 남편이 속삭였습니다. 하지만 이미 너무 늦어버렸어. 오늘 일찍 들어올께. 참. 여보. 형이 깨기전에 침실로 돌아가는 게 좋을 것 같은 데. 형이 나와서 당신이 이렇게 벌고벗고 있는 걸 보면 깜짝 놀랄거야. 남편은 마지막으로 저에게 키스를 해주었습니다. 물론 그는 알지 못했죠. 그의 형의 손가락이 두개씩이나 아내의 그곳을 들락거리고 있다는걸. 전 남편이 떠난 게 아쉬운건지 좋은건지 구분이 안갔습니다. 대문이 닫히는 소리가 들리자 시아주버니가 일어섰습니다. 그리고 그대로 흥건하게 젖어있는 제 그곳을 찔러 왔죠. 첫 오르가즘이 밀려왔기 때문에 전 남편의 차가 떠나는 소리도 듣지 못했습니다. 시아주버니도 끝에 이르렀고 우린 함께 쓰러졌습니다.시아주?測求?큰 소리로 껄껄거렸습니다. 하지만 전 아무 말도 할 수 없었죠. 이미 절정에 이르렀지만 제 몸은 더 많은 걸 요구하고 있었거든요.시아주버니 가 절 일으켜 세우고 그의 물건을 들이 댔을 때 전 조금도 망설이지 않았습니다. 전 열심히 핥아 나갔습니다. 전 반항하는 시늉도 하지 않았어요. 시아주버니는 그런 저를 자기 몸위에 걸터 앉게 했어요. 전 발정난 암캐마냥 그의 물건에 비비기도 하고 제 그곳으로 삼키기도 했습니다. 오르가즘이 계속해서 이어졌습니다. 마침내 전 다시 쓰러졌어요. 시아주버니가 다시 쌌는지조차 제 관심밖이었답니다. 


 


이제 뭘 좀 알게 된 것 같군. 시아주버니가 먼저 입을 열더군요.우리 이제 싸우지 말자. 어때? 


 


무슨 뜻이죠? 


 


너하고 이 짓하려고 싸우는 것도 지겹거든. 난 니가 앞으로는 내가 하자는 데로 했으면 좋겠어. 만일 싫다면 오늘 있었던 일을 철수에게 말하겠어. 크크크. 철수가 너에게 키스하고 있었을 때 내 손가락들이 니 보지구멍을 얼마나 열심히 들락거렸는 지, 그리고 철수가 나가고 난 뒤 우리가 얼마나 열심히 서로를 즐겁게 했는지. 


 


난 니 협박에 안 넘어가. 이 개같은 세끼야. 저도 깜짝 놀랄만큼 거침없이 말했어요. 가서 말해. 나도 말하겠어. 니가 우리사이를 질투해서 그러는 거라고. 그리고 넌 일자리를 잃게 될거야. 다시 땡전 한 푼 없는 건달로 돌아가는 거라고. 난 내 남편이 날 믿어줄거라고 생각해. 이 말이 끝나자마자 시아주버니는 제 따귀를 아주 세게 갈겼습니다. 전 침대 모서리에 부딪혔죠. 그가 제 머리를 움켜쥐고 소리를 질렀습니다. 


 


잘들어. 이 씨팔년아. 철수는 날 믿어. 난 철수와 니가 전날밤에 무슨짓을 했는지도 다 듣고 있었어.그리고 철수가 니 보지구멍을 뭐라 부르는지도 알아..알겠어? 그가 다시 절 덫에 가두어 두려고 했습니다. 


 


그래서 넌 니가 날 강간할 때 내가 가만히 있었으면 좋겠다는거야?전 일부러 아주 천천히 말했어요. 


 


강간? 좇까고 있네. 강간당한 년이 집이 다 떠나가도록 소리를 내니? 


 


내가 원한 게 아니니까. 전 그를 잡아 먹을 듯이 대꾸했습니다. 어쨌든 이거래로 내가 얻을 수 있는 게 뭐야? 


 


얻는것? 대여섯번도 더 뿅가게 해줬으면 됐지 뭘 더 바래? 


 


난 니가 늦어도 한달후에는 이 집에서 나가기를 바래 . 일단 그가 이 집에서 나가면 그를 피하는 일이 한결 쉬워질 것 같았어요. 


 


시아주버니는 잠시 생각에 잠긴 듯하더니 이내 빈정거리듯 말했습니다. 


하지만 넌 이제부터 내가 시키는 대로 해야만 해. 어때. 


 


알았어. 


 


좋았어. 그럼, 넌 철수가 출근하자마자 내 침대로 기어울라와야 해. 그리고 내 자지를 핥아. 그리고 내가 눈을 떴을 때 가장 먼저 보여지는 건 니 보지여야 하구.알았어? 또 내가 하라는 일에 조금도 토를 달아서도 안되고. 이리와. 이리와서 내 자지를 깨끗하게 핥아. 출근해야 하니까. 물에 빠진 사람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이었어요. 그리고 제가 할 수 있는 다른 수도 없었구요. 전 그가 시키는 데로 했습니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