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니 - 2부 4장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오니 - 2부 4장
최고관리자 0 40,519 2022.10.22 18:52
야설닷컴|야설-오니 - 2부 4장

요타로가 정신을 차린것은 사흘뒤였다.요타로가 있는 곳은 요타로의 집의 별체였다.집에서


1시간 걸리는 곳에 위치한곳이다.이근처는 약초가 많이 나기로 유명한 곳이라서


요시코가 성주인 타미네에게 부탁해 지은 곳이다.별장노릇도 하지만


약초방이기도 하다.


마을의 장사도 이미 끝나고 마을이 조용해 젔다.


요타로는 입은 부상이 큰게 아니라서 안심했다.요시코도 사쿠라도 그동안 찾아온것 같았다.


몇번 요타로는 큰 위기를 넘겼었다.유키에게 요타로는 그간의 일을 들었다.그이후 마을 사람들은


조용히 자신의 집으로 돌아갔고.영주님은 사에코씨에게 요시다 장군의 유서를 전해주고 나서 요타로


의 건강을 체크하고 전사한 장병집에 일일이 들려서 분양했다고 한다.전사자 가족에게 쌀과 고기를 


나누어 주셨고,보상금도 내려주셨다고 한다.나를 찌른 사람도 어머니가 선처를 해서 곤장 10대로 끝났다고


유키는 말했다.어머니의 건강은 오른팔에 철포 탄환이 박혀 신경을 다처서 다시는 오른팔을 못쓴다고


하셨다.요타로는 그 소리를 듣고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그런 요타로를 보던 유키는 요타로에게 안기면서




"우시지 마세요."




"유키."




"도련님은 도련님은 어머니의 뒤를 이어서 훌륭한 의사가 되시면 어머니는 기뻐하실 것입니다."




"응."




"그리고 함부로 자신의 몸을 던지지 마세요.당신이 죽으면 전 어찌하라고요."




유키와 떨어지고 나서 요타로는 많은 말을 유키에게 그간의 일을 더 들을수 있었다.




"사쿠라 씨나 요시코 마님 그리고,시미네 부인이 오셨다 가셨습니다.그리고 영주님도 한번


문병 오셨다 가셨습니다."




"그래."




"어머니에게 가겠어."




"어머니께서 오시지 말라 하셨습니다."




"왜?"




"당분간 어머니도 치료에 힘을 쓰셔야 한다 면서."




"음."




"알겠네."




"유키 오늘 몇일인가?"




"6월 27일입니다."




"벌써 그렇게 되었나?"




"네."




"30일이 내 생일이군."




"네."




"이전에 내가 한말 잊지 않았나?"




"네.어찌 잊을런지요."




"난 그날 유키의 답변을 듣고 싶어."




"네.전 이미 마음이 정해졌습니다."




"그래.그날 기다리지."




"네."




유키는 요타로의 방을 나왔다.요타로는 그대로 다시 이불에 들어갔다.좀전에 유키가 요타로를


않았을때 요타로는 이미 방망이가 벌떡하고 서서 통제를 못했다.




"이거 유키가 눈치 체지 않았으면..."




저녁 식사를 마치고 마차가 또각 또각 하고 오는 소리가 대문 밖에서 났다.마차가 멈추고 문을 


열고 들어온 사람은 마츠타로 기요시님이었다.




"이보게 요타로군."




"어서 오십시요.기요시님."




일어서서 맞이 하려 했지만 요타로를 안쳤다.




"내 동생을 구해 주었으니 자내는 영웅일세."




"아닙니다.할 도리를 했을 뿐입니다."




"자내의 용기 있는 행동이 많은 사람들에게 도음이 되었을 걸세."




"감사합니다."




"하하."




"사에코 마님은 잘 계시는지요?"




"그래 그렇지 않아도 사에코때문에 온거일세."




"그런가요?"




"내가 이곳에 온것은 사에코의 부탁때문에 온것일세."




"무슨..."




"다름 아니라 사에코가 자내를 한번 대접을 하고 싶다고 하네."




"저를요?"




"그래.이제 자내도 곧 성인식을 할 때이네."




"네.몇일 남지 않았습니다."




"마음에 둔 여성이 자내에게 있나?"




"네."




"다름이 아니라 내가 자네의 중신을 들고 싶었네."




"저를요?"




"그러네."




"자내에게 이런 이야기 하는것은 뭐하지만 요시다 장군이 죽으면서 타마네 영주에게 


유언장을 맞기고 갔네.그 유언장에는 아내 세사람의 걱정이 적혀 있엇고,그녀들의


신변을 유언장에 말을 해두었네."




"그런데 저하고 무슨 상관이 있다고?"




"정실인 사에코말고 후첩인 두사람에게는 제산을 어느 정도 주고 친정으로 보내라고 했지만


사에코에게는 두 가지 조건이붙었네."




"두가지 조건이라면?"




"양자를 받아들여 요시다 가문의 대를 잇게 하는 것이네."




"만약에 싫다고 하면 사에코는 덕원사에 들어가서 비구니가 되거나."




"그런데."




"자내에게 바로 부탁을 할것이 바료.요시다 가문의 양자가 되었으면 하는 것일세."




"저를요?"




"이것은 자네의 어머니도 허락한 일일세."




"어머니가 인정하셧다고 해도 전 요시다 가문의 양자가 되서 즉 가신을 이끌고 전쟁에 나가란 말입니까?"




"아니.그럴 필요는 없네."




"요시다 가문은 이제 전쟁에 상관 안하기로 했네.그 문제도 영주님에게 허락을 받았네.자내를 이번에


정식으로 양자를 맞이하면서 자내의 결혼과 그리고 대를 이어서라도 1000년간 계속되온 요시다 가문을


이어가고 싶네."




"저를 선택한 것은 왜입니까?




"사에코가 자네를 지정했네."




"절 말입니까?"




"그렇세.자네가 안된다면 자신은 덕원사에 들어갈 생각이라고 하네."




"당장에 답변을 줘야 하나요?"




"아니 그럴 필요는 없네.10흘정도의 시간을 주지."




"열흘이라 하셨는지요?"




"그렇네."




"답변은 그때 드리면 되는지요?"




"그렇네."




"그럼 부탁이 있습니다."




"뭔가?"




"사에코 부인과 직접 만나고 싶습니다."




"그리 해보겠나?"




"직접 듣고싶습니다.사에코 부인이 저를 왜 선택했는지?"




"내일 모레 내 별장에서 만나는 것은 어떤가?"




"이곳에서 10분여 정도이니까요.상관은 없습니다."




"그럼 그곳에서 보기로 하세."




"네."




요타로는 기요시를 마중을 하고 집에서 가지고온 책을 읽고 있었다.유키가 방문을 열고 들어왔다.




"요타로님 이불 정리하러 왔습니다."




"그래 부탁하네."




"네."




요타로의 이불을 들고 유키는 밖으로 나갔다.유키와 혼인이 가능할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요타로는


마음이 복잡해젔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