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녀와 정사를 - 1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유부녀와 정사를 - 1부
최고관리자 0 40,948 2023.07.11 13:55
야설닷컴|야설-유부녀와 정사를 - 1부
내 나이 28때.. 첫 경험은 20살때 했지만 한동안 지속적인 섹스를 해 보지는 못했다. 내가 알고 있는 여성이나 섹스는 성인 남자들이 늘 그렇듯 성인비됴나 포르노를 통해 알고 배우는 지식쯤이 대부분이였다. 한창때.. 끓어 오르는 욕정을 어찌하지 못하는건 누구나 공감하는 바가 아니던가? 다행이도 당시 결혼을 전제로 사귀는 여자가 있었고 원하면 얼마든 섹스를 할 수 도 있었지만.. 그래도 뭔가 모자라는 2%가 있었다. 남자들은 흔히 말하길. '여자는 30대' "30대 중에도 유부녀' 라는 말을 곧잘 하지 않던가!! 사람 심리란게 참 간사하다. 추우면 덥고 싶고 더우면 춥고 싶다고 하지 않던가.. 첫 경험과 당시 사귀던 여자칭구 마저 처녀였던 나는 유부녀와의 섹스를 간절히 바랬다. 내 인생의 좌우명.. '궁하면 통하고 오리도 지랄하면 날 수 있다' 당시 새해 떠오르는 해를 보면서 "올해는 꼬옥~ 유부녀와 원 없는 섹스를~!!" 하며 다짐을 했었다. 그리곤.. 꿈은 이뤄지고.. 이뤄저야만 한다는 생각에 실행에 옮기기로 했다. 당시 내가 젤 먼저 눈을 돌린건 '성인나이트'였다. 유부녀들이 득실 거리는 '성인나이트'야 말로 물반 고기반인 황금어장 아닌가??!! 화려한 춤실력은 아니지만 리듬에 몸을 맡길 정도는 되었고. 일딴 부킹 성공해서 노래방까지만 끌고 가면 곧잘 부르는 노래로 마무리 질 자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주위에 절친한 칭구1명씩 델구 다니면서 내가 사는 S시의 잘나간다는 성인 나이트를 한달이면 대여섯번을 들락거렸다. 잘나지는 않았지만 못난 편도 아닌 평범한 얼굴에 신장175, 68 킬로 스탠다드한 체형 성인나이트에서는 '영계'에 낄 부류는 된다는 자신감과 함께... 그러나.. 일주일이면 꼬박 빼놓지 않고 들락거린 나이트에서는 번번히 쓴잔을 마셔야 했다.. 요일이나 시간 잘못 맞춰 들어가서 여자들이 없어서 헛탕. 내가 바라는건 30대나 40대 초반의 '미씨'였는대 빌어먹을 웨이타들이 부킹해주는 상대들은 대부분 20대 초반이여서 헛탕. (사실 내 칭구들 사이에선 내가 그나마 나이들어 보인다.. 내 칭구덜은 더 영계.. -_-;) 암튼.. 이래저래 헛탕을 치고나서 자포자기한 맘으로 '나이트원정'은 한달여만에 막을 내렸다. 그러던 어느날.. 종종 들리는 겜방에서 겜을 하고있던중 남는 시간에 잠시 대화방에 들렀다. (인터넷이 보급되기 전부터 하이텔.천리안등지에서 동호회 활동이나 칭구들과 대화하곤 했었다) 담배를 피며 이런 저런 얘기를 하던중 한 남자와 여자에 관한 서로의 경험담을 주고 받으며 중요한 정보를 들었다. '유부녀요? 요즘 장난 아니죠 제가 아지트로 있는 채팅사이트는 *** 인데요. 거기 죽이드라구요' "네? 죽이다뇨? 유부녀들이 뭔 대화방이요?" "이런.. 모르셨구나.. 요즘 채팅하면서 앤 만들고 하는데.. 모르셨어요?" "헛~!! 저는 그것도 모르고 나이트 뒤지고 다녔는데요.. -_-;" " ㅎㅎㅎ" "님.. 거기가면 확실해요?" "저 믿고 함 들어가보세요.. 그럼 좋은 시간 되시구요.. 바이요~" 어짜피 밑져야 본전이란 생각으로 그 사이트에 아디를 등록하고 여기저기 뒤지고 다니기를 두어시간. 여기저기 대화를 해보니 과연 내가 찾는 여자들이 득실거렸다~!!!!!! "그래~!! 이거다~!!!" 난 방도 만들고 초대도 하고 쪽지도 날리면서 여자들과 이런저런 얘기를 하면서 쾌재를 불렀다. 서너시간을 더 얘기해 보니 아무래도 내 나이가 자꾸 걸림돌이 된듯한 느낌이 들기 시작했다. 남자와 달리 대부분의 여자들은 자기보다 나이가 어리면 무척 부담 스러워하는 눈치였다. 난 다시 나보다 3살 많게끔 아이디를 만들어서 다시 접속햇다. 그리고 다시 휘젖고 다니기를 두시간.. "저 앤 구하는데요~" "ㅎㅎㅎ 장난하세요?" "저 장난 아닌데요. 장난 같으면 가볼께요.. 꾸뻑~" "재밌는 분이네~ ^^" "제가 좀 잼잇긴 하죠 ^----^ " 이렇게 말을 이어가기를 30분.. 서로 소개도 하고 사는 곳과 이런 저런 얘기들을 하며 대화를 이끌어 갔다. 전화번호를 주고 받으며 우린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하고 대화를 끝냈다. '음.. 느낌이 오네~ ' 오랜 채팅실력이 녹슬지 않았음을 느끼며 뭔가모를 기대와 함께 즐겁게 피시방을 나섰다. 그날 저녁.. 그녀가 준 전화 번호로 전화를 했다. 떨리는 마음으로.. "저.. 여보세요..." "네.." "아.. 저 기억하세요? 광균인데요" " 호호~ 정말루 전화하셨네?" "목소리 이쁘네요 허스키하면서요.." "남자 같죠 뭐.. 내 목소리가.." "아뇨.. 이뻐요..." 한동안 떨리는 가슴으로 대화를 하며 아쉽게 전화를 끊었다.. 내일 다시 보자는 약속도 잊지 않고.. 그리고 다음날.. 여지 없이 그 사이트에 들러서 접속을 해 보니 그녀가 접속해 있다.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며 우린 새록새록 정이 들어 있었고. (채팅을 해 본 사람이면 이해하리라 생각한다.. 오랜 칭구와 대화하는 듯한 느낌..) 암튼.. 그런 느낌으로 대화를 주고 받았고. 섹스에 대한 얘기까지 주고 받았다. 그리고. 그날 처음으로 '컴섹'이란걸 해봤다. "아~ 광균아 넘 좋다.." "나두 좋아.. 피시방이라서 어떻게 하지 못해 아쉽긴 하지만.. 좋았어.." "나.. 너 갖고 싶어.." "헉~" "우리 만날까?" ". . . . . " 난 가슴이 뛰기 시작했고 혈압이 오르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래.. 내일 만날까?" "그래.. 내일 우리 동네루 와서 전화해.." "그래.." 한동안 그 자리에서 일어날 수 없었다. 떨림.. 설레임.. 기대감.. (운전면허 합격한 날 보다 더 기쁘고 흥분되는 날로 기억된다.. ^^;) 다음날... 옷을 말숙하게 차려입고 P시로 차를 돌렸다. 중간 중간 전화를 걸며 길을 묻고 드뎌 그녀의 집 근처에 도착했다. '여보세요~" "응.. 다왔니?" "응.. 여기 ** 아파트있는데야.. **동 보이는 도로변.." "응.. 그래 나갈께.." 담배를 애써 물고 음악을 틀었다. 조바심도 나고. 흥분도 되고 떨리기도 하고.. 담배 한대를 다 필 무렵 여자 한명이 전화를 들고 두리번거린다. 이내 내 차를 발견하고 내 옆에 앉는 그녀. 키는 160 조금 안되는듯. 몸매는 통통했다. 그리 이쁜 얼굴은 아녔고 머리가 무척 검고 길었다. "보니 어떤거 같니?" "좋아보여. 몸매도 이쁘고" "핏~ 거짓말 아줌마 몸매가 그렇지 뭐" "아냐. 난 마른 여자보다는 차라리 좀 통통한 여자가 좋아" 어색한 부뉘기를 애써 감추며 그녀가 가자는 시내로 갔다. "뭐할까?" "맥주나 한잔하지 뭐" "그래. 나 술은 잘 못해 너 마셔 내가 따라줄께" 첫 만남이라 어색한지 그녀는 술을 마시자 했다.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주점에는 손님이 없었다. "밥은 먹었니?" "아니. 여기 오느라 못먹었어" "그럼 밥 먹자" "그래~" 부대찌게와 소주를 시킨 그녀는 내가 따라준 술잔을 연거푸 비워냈다. 낮 술이라 그런지 약간의 취기가 도는 그녀 옆으로 자리를 옮겼다. 살포시 어깨를 감싸 안으니 그녀도 머리를 내게 기대어온다. 향긋한 샴푸 냄새가 내 머리를 흔들어 놓았다. 난 어깨에 있던 내 손을 약간 내리며 등을감싸 안고 그녀의 허리께에 손을 얹었다. 옷 위로 보기에도 풍만해 보이던 그녀의 가슴이 내 엄지 손가락에 닿았고 약간씩 그녀의 젖가슴 옆을 손으로 비벼대며 그녀의 눈치를 살폈다. 이미 대화를 통해 나와의 섹스를 암시했던터라 그런 용기가 났는지도 모르겠다. 난 조금씩 더 대담해지기 시작했고 팔로 등을 감싸안으며 그녀의 오른쪽 가슴에 손을 덮었다. "음.. 음....." 약간 작은 비음을 내며 그녀는 내게 더욱 기대어왔다. 난 더욱 용기를 내서 자유로운 내 왼손으로 그녀의 왼족 가슴을 덮고 그녀를 더욱 꼬옥~ 안아줬다. "음... 음.........." 그녀의 비음내는 횟수가 점점 많아졌고 내 손은 그녀의 가슴을 주무르기 시작했다. 그녀의 가슴은 풍만했다. 내 손으로 그녀의 젖가슴을 모두 덮기엔 모랄 정도로 그녀의 가슴은 컷다. "음.. 좋아.. 내 가슴 좋아?" "응.. 가슴이 크고 이뻐.." 난 그녀의 말에 더욱 힘을 얻어 등 뒤로 감싸안은 내 오른손을 그녀의 셔츠 안으로 집어 넣었다. 그녀의 허리를 부드럽게 쓰다듬으며 군살이 잡히긴 했지만 첫 유부녀의 속살을 더듬는다는 흥분에 그런건 문제가 되지 않았다. " 흠.. 흠.... 살 잡혀.. 거기 만지지마.." "괜찮아.. 이뻐.. 좋아..." 그녀의 허리를 쓰다듬는 내 손을 잡으며 그녀는 나를 저지했지만 그건 시늉에 불과했다. 나는 더욱 힘을줘 그녀를 껴안으며 내 손을 더욱 위로 향하게 했다. 이내 그녀의 브레이지어에 손끝이 닿았고 난 그녀 브레이지어의 레이스 감촉을 손끝으로 느껴보려 브레이지어 컵을 쓰다듬었다. " 음.. 음.. 광균아.. 좋아... 음..." 그녀도 떨리는지 내게 더욱 기대어왔고 이때다 싶어 내 손을 그녀 브레이지어 밑으로 집어 넣었다.. " 흑... 음........ 아...." 그녀는 잠시 경직된듯 싶었고 내 손을 그녀의 풍만한 젖무덤을 쓰다듬고 주무르며 그녀의 유두를 찾기 시작했다. "아.. 아... 나 몰라.... 흠..." 그녀는 이제 나를 받아들이는듯 상체를 돌려 내 손의 움직임을 도와주고 있었고 나는 드디어 그녀의 유두를 집어내는데 성공했다. 새끼손가락 굵기의 그녀 유두는 이미 단단해져있었고 난 그녀의 유두를 가볍게 쥐고 집어주며 나 또한 흥분하기 시작했다. " 아흑.. 음.. 음.... 흥분되.." " 나두... 넘 좋아.. 가슴 참 이쁘다.. 너.." 난 황홀한 기분에 도취되어 그녀귀에 속삭였고 입김이 간질거렸는지 그녀는 몸을 움추렸다. 이제 내 두 손은 그녀의 브레이지어 밑으로 집어 넣어서 그녀의 젖가슴을 자유롭게 주무르고 있었고 그녀는 눈을 감고 그 손길을 즐기기 시작했다. " 음.. 아~~~ 음..... 흥~~~ " 그녀의 비음이 신음소리에 가까워갈 무렵 난 이대로는 안되겠다 그녀에게 나가자 말했고 그녀 또한 옷 매무새를 고치며 나갈 준비를 했다.. 주점 아주머니의 야릇한(?)눈길을 멀리한채 우리는 서로 약속이나 한듯 가까운 모텔을 찾아들어갔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