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장에서 친다 - 3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테니스장에서 친다 - 3부
최고관리자 0 14,191 2023.06.24 07:57
야설닷컴|야설-테니스장에서
테니스장에서 친다 3부(완결) 1,2부 줄거리 우연한 기회에 성에 눈 뜨게 된 오나라는 자신과 같은 테니스장에 일하게된 선배에게 알지 못할 질투심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여성동호회 총무와의 뜨거운 섹스를 나누다가 여총무가 진정 섹스를 하고 싶은 이는 자신이 아니라 그 선배였음을 알게된다. 테니스장에선 친다. "선배 진짜 여자 한테는 관심 없어요?" "....별로." "여자들이 선배 많이 좋아하는거 같든데...?" "술이나 한 잔 할까?" "술...요?" 오나라의 호기심 때문이었는지 선배는 술을 마시며 자신을 자나온 일들을 술자리에서 소상히 말해주었다. 오나라는 선배의 말을 들어며 함께 흥분하기도 했고 이해 못하는 부분도 있었으나 선배의 이야기를 듣고 나서야 그 선배를 좀 더 이해하게 됐다. 지금부터의 1인칭으로 선배의 지나온 삶을 말하려 한다. 물런 사람의 기억이라는게 는 확실할 수 없고 자의적이긴 하지만 선배의 지나온 삶은 대략 이러했다. 선배의 지난 날. "어린 시절 나는 뭐 하나 특별한게 없는 가정에서 태어나서 보통의 아이들 처럼 평범하게 자랐지만 내 자신이 늘 특별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지. 다행이 키가 컸고 형들이 셋이나 있어 다른 아이들 보다 생각이나 행동이 어른스러워 주위에서 친구들이 날 부러워했지. 그러나 난 내 약점을 너무 잘 알고 있었어. 난 그다지 용기가 많지 않고 겁이 오히려 많았는데 그걸 숨기려고 대범한 척 했어...오늘 날까지 그래. 여자 문재도 사실은 별다른 용기가 없어서 변변히 여자 친구 하나 없을 거야. 남들은 내게 키 커고 잘 생겨서 좋겠다고 하지만 내가 진정 듣고 싶은 말은 외모적인게 아니라 진정한 관심과 애정이야. 물런 이제까지 애인이 없었다면 거짓말이지. 남들이 부러워할만큼 이쁜 아이와 첫사랑을 했고 모두들 곱다고 말하는 아가씨와 결혼을 할 뿐 했으며 고등학교시절 자기 학교에서 가장 아름답다는 말을 들은 이와 섹스파트너로 지낸 적도 있지. ...한 잔 더 줘.... 내 자랑 같지?! 그런데 지금까지 내가 만난 아가씨들은 모두 사랑을 아는 아이들이었어.....날 만나기 직전에 모두 남자를 사귀어 본 경험들이 있는 아이들이었지. 첫사랑...그 아이의 슬픈 눈동자가 요즘도 가끔 떠오르곤 하는데 그아이는 지독한 사랑의 열병을 채 끝내기도 전에 날 만났고 우연히 나와 또다른 사랑에 빠졌지...자세한 만남이나 헤어짐은 말 안해도 알거야. 대게의 첫사랑과 별다를게 없으니까. 하지만 이 말은 꼭 하고 싶어 아직 나는 그애와의 내 첫키스를 잊지 못해 사람에게 '첫'이라는 단어는 마치 생명이란 단어 처럼 소중한 거잖아..그렇지?. 재미 없지? 섹시한 이야기를 바랬을텐데...고리타분한 말만 하구...그만 할까? ....계속 듣고 싶다니 마저 할께... 두 번 째 만난 아이도 사랑을 잊어려 하던 아이였는데 사실 두 번 째 사랑은 언제 시작됐고 내가 왜 그아이와 결혼까지 생각했는지도 몰라.... 우연히 소개 받았고 몇 번 만나다가 동네 후배놈들이 등 떠밀어 만나다가 나도 모르게 정이 들어 결혼까지 생각하고 양쪽 집안에 인사까지 들이고 수시로 섹스를 나누며 곧 결혼하겠다는 생각도 자주 했는데 어느 날... 사실 그전에 예감은 했지만 ...어느 날 헤어지자더군. 아직 아침에 일어나면 맨 처음 그 아이의 얼굴이 떠올라 하루를 망치곤 하지만 그아이에게 미안한 마음도 많아...사실 그아이를 만나면서 내마음을 속이고 또 그아이를 속인 적이 많거든...사랑해라고 말하면서도 사랑한다는 감정을 느끼지 못했고 아무튼 이렇게 지나고 보면 사랑이라는게 참 힘든 일이 이닐까라는 생각이 들어... 사랑 때문에 속이고 사랑이 없어 속이고! 세 번째 만난 아이는 그 전도 모두 우연히 만나게 됐지만 정말 우연한 기회에 만나게 됐고 이상한 관계로 기억되는 아이야! 섹스파트너라면 어떤게 떠오를진 모르지만 이 아이를 떠올릴 때마다 난 내가 참 한심한 놈이 아닌가하는 생각을해! 그 아이와 그 많은 섹스를 나누었고 내가 나이도 몇 살 위였는데 늘... 늘 그 아이가 섹스할 때면 날 리더했고 먼저 애무했고 그리고....아무튼.... 처음으로 그아이와 섹스 할때도 여관에 들어 갈때까진 전혀 그런 쪽으론 생각하지않았는데 어느 순간 둘의 감정이 이상해져서 내가 먼저 그아이의 옷을 벗기고 키스와...가슴을 애무한 뒤 그아이의 아랫도리까지 애무하자 그아이는 날 순순히 받아들였고 처음으로 섹스를 이루었지. 그런데 섹스를 하다가 그아이가 위로 올라가자 난 놀라고 말았지. 이제까지 몇 몇 여자와 하던 섹스와는 차원이 다르게 그아이가 날 애무하더군. 원래 그렇잖아 좀 순진한 아이들과의 섹스는 남자 혼자 애무하고 시간되어 몸 위에 올라가 허리춤 추다가 끝나잖아.....자주 섹스하는 사이라도 남자 심벌을 애무하라고 하면 선뜻 애무해 주는 여자 흔하지 않잖아......그런데 그아이는 먼저 물어 보도군 '오빠 및에 빨아 봐도 돼'하고 내가 고개를 꺼뜩이자 그아이의 애무가 시작되는데.... 처음에는 입맞춤으로 귓밥과 어깨선을 타고 부드러우면서도 내 몸을 다 아는 듯 내 온 신경을 자극하며 애무하다가 다시 귀를 빨다 귀 속으로 혀를 세차게 밀어 넣다가 어느 새 내 젖꼭지를 애무하면서 손은 내 심벌을 잡으며 혀는 차츰 명치와 배를 지나 몸통과 다리의 경계 쯤 되는 곳에서 세차게 내 몸을 빨자 난 나도 모르게 상체를 벌떡세웠지...그리고 내 치모들을 턱으로 헤치고 입을 내 심벌로 가져가선 입술로 부불어 오른 심벌을 좌우로 마찰하면서 내 몸이 어떻게 변하나 살펴 보다가 한 입에 심벌을 삼키 듯 넣고는 머리를 아래 위로 흔들어 극한 자극을 주다가....지난간 일을 너무 말하는 것 같네! 아무튼 세 번째 만나던 아이와는 그런 관계였어! 참! 한가지만 더 말하면 그아이의 애무 중에서 가장 잊지 못할 애무는 .....한 잔 더 줄래?..... 잊지 못할 애무는 말하기 좀 챙피하지만 그아이와 한참 불이 붙어 한번에 이틀 씩 여관을 빌려 수도 없이 관계를 가질 때였는데.... 하루는 그아이가 예의 그 특별한 애무를 하다가 평상시와는 다르게 날 돌려 눕히더니 ...평소에도 등줄기며 엉덩이는 가끔 애무했지만...... 돌려 눕혀 내 엉덩이를 손으로 벌려 그 예민 하고 자극적인 혀로 내..... 알겠지! 그 때의 느낌이란........! 물런 나도 그아이와 자면서 그아이에게 배운 애무로 그아이를 자극했지만 그아이 만큼 능숙하게는 상대의 몸을 알고 애무 해 본 적이 없었는 것같아. ......한 잔 할래?....." 선배는 오나라에게 술을 권하곤 화장실에 단녀와 자신의 다른 생각과 자신이 경험했던 일들 그리고 군대에서 겪었던 뭐 같은 일들과 잡다한 세상살이에 대해 말하다 다시 여자 애기를 했다. "넌 어떤지 모르지만 난 남자를 모르는 여자와...쉽게 말해 아다와 결혼 하고 싶어! 자기는 경험이 있으면서 웃기는 말 아니냐는 사람도 있겠지만 내겐 이런 경험이 있어. 아까 말했던 두 번째 여자와 섹스 할때 다른 여자가 생각 난 적이 있는데 왜 그 순간에 그런 생각을 했는지 모르지만 나와 누군가 섹스를 하면서 나 아닌 누군가를 떠올린다면 참 비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났어 ..그렇지 않니?... 그리고는 여자를 못 사귀겠더라. 친구 한 녀석도 나 같은 말을 하든데 섹스도 좋지만 섹스도 사람의 일이니까 정말 사람으로 느껴지는 사람하고만 하고 싶어....." 선배가 잠들고 오나라는 선배의 얼굴을 한참 쳐다보다 밖으로 나왔다. 그리고 새벽별을 보며 혼잣말로 조용히 말했다. "사랑 받고 싶다."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