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미이야기-셀프캠 - 3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경미이야기-셀프캠 - 3부
최고관리자 0 18,470 2023.06.24 07:55
야설닷컴|야설-경미이야기-셀프캠
3부 "용태야 문 열어 " " 알앗어" 왠지 한참만에야 문을 연 용태는 티하나만 걸친채 빼꼼히문을 열고 나왓다. 조금 열린 문틈 사이로 용태의 자지가 벌겋게 꼴려서 마치 주인을 반기는 강아지꼬리처럼 덜렁거렷고 좇대가리엔 금방묻은듯한 씹물이 번들거렷다. 물론 문앞에선 대학생기지배둘은 용태의 자지를 보고 또한번 놀라고 마치 원시시대 에나온것처럼 표정들이 흥분과 놀라움을 보여주고 있었다. 방으로 들어서는 동안에도 한기지배는 용태의 꺼덕이는 자지를 계속 주시햇으며 자지와 같이덜렁거리는 부랄은 거무티티한것이 내가봐도 음란하고 원초적인 모습이었다. 예상데로 방바닥엔 경미가 업드린채 엉덩이를 들고 있엇고 갈라진 보지틈 사이엔 금방용태좇이 박혀있던 자리라는듯 벌어져 씹물 번들러렷다. "그새 또했네 정력도 좋다 너" "경이가 보채잔아 싸지두 못햇어 아직" 경미는 낯선 여자애들을보자 얼른 몸을 가렷고 기지배들도 또이런 커플이 있는지 몰랏다는듯한얼굴로 조용히 서있엇다. 기지배들을 자세히보니 의외로 이뻣고 하얀티에 봉긋 솟아 있는 가슴과 짧은반자지에다 위로 달라붙은 엉덩이, 보지쪽은 매끄러운 곡선으로 숲을 향해 내리막길을 이룬채 좇을 빨아 드릴것 같다는 생각이 나게끔 잘빠병? 실룩거리는 엉덩이는 핫팬츠와 더불어 상당히 이뻣다. " 멀그렇게 쳐다바" 은영이는 질투가 난듯 투덜거린다. 저런애는 보지도 이쁠것 같다는 생각을 하니까 나도 모르게 좇에힘이 들어갔다. " 햐 어디서 이런 보지들을 구해왓냐 좇꼴리게" 이렇게 말하며 좇을 만지는 용태를 보며 기지배들은 기겁을 햇다. "걱정하지마 우리 나쁜애들 아냐 우리 영화찍으러 온사람들이거든 ..." 성준이 말에 조금 안심되는듯 한지지배가 인터넷에서 본적있어요라구 말하는거 아닌가... 웃음이 나오는걸 참고 성준이는 " 그래 그거야 요즘 우리나라도 상업적으로 이렇게 촬영해" 순진한건가... 아님 예들도 날라리? 기지배들은 믿는 눈치고 조금 긴장감을 풀었다. " 이름머야 ? 보고싶지? 여기 앉아서 잘바 다보여줄테니까" "....네... " 전 유정미구요 옌 지영이여" 기지배들은 쇼파에 나란히 앉으며 아까와는 다르게 싱긋 웃어 보였다. 아마 지들도 이런 기회가 흔치 않으리니 글쎄.. 어쩐지 색녀들같기두 하네.. 경미와 은영이는 탐탁지 않은 표정이면서두 같은 나이라 그런지 몇마디 주고 받고는 금새 친해진것 처럼 보엿다. 성준이와 나는 다시 바지와 팬티부터 내렷다. 내자지는 정미라는 기지배 엉덩이에 흥분 됫는지용수철처럼 꺼덕엿고 벌렁까진 좇대가리는 빨갛게 그녀들을 향해 인사를 햇다. "오빠 좇들이 인사하는거 같아 ㅎㅎ" 경미기지배는 우리의 꼴린좇을보고 은영이와 구석에서웃어댓고 용태와 우리들은 나란히 서서 좇을 잘보이게 손으로 까주엇다. 아까 좇물싸는 것까지 보아서 그런지 기지배들은 신기한듯 유심히 바라보았다. 긴생머리의 정미는 하얀이를 보이며 미소를 보냇고 어느새 우리는 은영이와경미의 보지를벌려대며 씹질을 시작햇다. 별별자세와 벌겋게 꼴린자지와 보지를 빨아대는 모습을 기지배들은 생생히 보면서 가끔 침을 삼키는소리를 내며 관찰해댓다. 개처럼 업드린 경미의 보지를 뒤에서 내가 좇으로 쑤시고 카메라를 들고 좇을 물리운채 촬영하는 성준이의 허리가 꺽일때 기지배들도 보지가 벌렁거리는지 다리를 자꾸 움찔거렷다, "니들도 하고싶지? 보지벌렁거리지않니 이렇게 앞에서 씹질을 하는데? 보지좀보자 얼마나 나왓는지 검사하게.." 용태가 지영이라는 애를 살짝만지자 반항할줄 알앗던 애들이 흥분햇는지 가만히 앉아 잇엇다. "야 니들도 벗어 오빠들이 잼잇게 해줄거야.." 경미말에 두년은 얼굴을 마주보며 망설이더니 몸을 일으켜 바지에다 손을 가져갔다. 난 경미보지에 쑤셔대던 자지를 세우고 가만히 바라보았다. 머뭇거리는것 처럼보이자 성준이가 다가가 가만히 도와주기 시작햇다. 천천히 정미의 핫팬츠를내리자 분홍빛 팬티가 보엿고 따라서 지영이도 벗엇다. 하얀 엉덩이 아.....잘록한 허리와 매끄러운 엉덩이곡선 그리고 거뭍한 보지털들.... 탱탱한살들이 보이고 너무이쁜 젖탱이가 보이자 좇에 더욱더 힘이 들어갔다. 성준이는 나란히 두년을 세운채 가만히 다리를 벌리게 하고 허리를 숙여 엉덩이를 내밀게 햇다. 앙증맞은 엉덩이사이로 쪽 갈라진채 그새 많은 물을 흘려댓는지 벌렁거리는 보지가 들어낫다. 두보지 모두 쫀득하게두 생겻고 색깔도 빨갛게 찢어져 잇엇다. "와 보지 무지 이쁘다" 이런말에 보지를 보여주고 있는게 챙피한지 정미는 엉덩이를 움츠렷다.보지도 약간 닫히면서 더욱더 먹음직스럽게 꿈틀데는거 같앗다. "누구 보지가 젤이쁜지 심사해줄까?" 용태가 나섯고 은영이와 경이두 나란히 옆에 세m다. 성준이는 카메라로 찍어댓고 우리는나란히 업드린 네명의 보지를 자세히 보고 만져두 밧다. 거묻한 보지털이 숭숭한 경미보지와 금새 좇물이 번들거리는 은영이보지,아직 좇맛을 못본것같은 미정이보지,움찔움찔 벌렁대는 지영이보지 모두 이제막 스무살의 나이라 그런지 먹음직스러m다. 마치 신체검사하듯 차례로 자지를 넣어보고 혀로 보지구멍을 핥으면서우리는 네개의보지를 오랫동안 맛보앗다.용태는 앞에서 출렁거리는 젖탱이들을 쭉쭉 빨며 좇을 꺼덕엿다. 섹스란 금방 배우는것인가? 정미와 지영이는 마치포르노 배우처럼 언제 그랫냐는듯 열심히 엉덩이를 움직엿고 내좇이 쫀득한 지영이 보지에 줄컥쿨컥 좇질을 할때 정미는 오히려 빠지지않게 손으로 받쳐주엇다. 나란히 누워 다리를 쩍벌리고 징그러울정도로 꼴려있는 좆을 그녀들은 서로바꿔 가며 보지를 맞춰댓다. 용태는 좆을 빳빳이 세운채 내려오는 경미 보지에 맞춰 허리를 올려댓다. 어느새 우리들은 기지배들이 싸댄 보짓물에 좆이번들거렷고 여러차례 좆을 먹은 보지들은 쩍벌어진채 침을 흘리듯 벌렁거렷다. "야 그림좋다 " 성준이는 좆을 덜렁거리며 우리의 삽입된곳과 그녀들의 보지를 찍어대며 돌아 다품?경미는 지영이와나의 좇과보지에서 흘러나오는 것을 빨아댓다. 방안 가득 울려대는 신음소리.. 보지천국에서 난절정를 향해 가고 있엇다. 으윽.... 업드린 정미보지에 박혀있던 용태의 좆은 꿈틀하며 좇물을 쏟아내는지 움직엿고다시 은영이의 엉덩이에다 하얀 좇물을 엄청 싸댓다. 누워버려 하늘로 향한 용태좆에선 좇물이 줄줄흘러내리자 은영이는 손으로 좇을 잡고마지막까지빼네려는듯 딸딸이를 ?고 나온 좇물을 핥아 먹으며 ?쪽소리가 나게 빨아댓다. 업드려 숨을몰아쉬는 정미의 벌어진보지에선 허연 용태의 좇물이 흘러나왓고 보지는 마치토해내듯 줄컥줄컥 정액을 b어내며 벌렁거렷다. '용태 오빠 좇물 많이 나오네 대단해 아까두 싸놓고... 오빠는 내입에해줘 말해 나올것같으면" 경미는 부러운듯 은영이가 빠는 용태좇물을 보고 말햇고 뿌직뿌직 지영이 보지에서 움직이던 내좇도 곧 쌀것같은 느낌이 왓다. '곧 나올것같아" 지영이는 얼른엉덩이를 빼고 앉아 털보지를 뒤로한채 무릎꿇고 앉았고 경미도 나란히 내좇을 잡고 입을 벌렷다. 수차례 내좇을 앞뒤로 흔들어 대던 경미는 움찔하며 좇물이 나올것같자 얼른 입으로 빨아댓다. "아..." 경미입안가득 허연 좇물이찻고 뒤이어 지영이도 내좇을 서로 ?아대며 자지구멍에서흘러나오는 한방울 까지 빨아먹엇다. 옆에선 성준이가 정미의 얼굴에 좇물을 뿌려댓고 용태는 아직두 꺼지지 않은 자지를 꺼덕이며은영이의보지를 누워서 빨고 있엇다...... 우린 다음날 엠티 일행속의 정미와 지영이를 보았고 식당에선 언제그랫냐는듯 부끄러운지얼굴 빨개져 마주칠때 인사하는 귀여운것들을 뒤로한채 서울로 향햇다. 돌아오는 차안에선 뒷자리에 자리잡은 용태는 바지를 벗어내린채 경미와 은영이 사이에서좇을 꺼내놓고 양쪽에서 빨아데게햇고 서로 자리를 바꿔가며 우린 내내 즐겻다. ----끝-------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