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내와 16인의 남자들 - 1부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유흥의민족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메이저 온라인 카지노
출장샵
나의 아내와 16인의 남자들 - 1부
최고관리자 0 21,929 2023.06.08 03:42
야설닷컴|야설-나의
나는 지금 외국에 살고 있다. 혼자서 살고 있는 데 홀아비이기 때문이 아니라 아내와 아이들을 한국에 두고 혼자 일을 위해서 나와 있기 때문이다. 혼자 타국에서 몇 년째 살고 있는 나도 외롭고 힘들지만 아내도 아마 나 못 지 않을 것이다. 내가 지금 하려고 하는 이야기는 인터넷을 중심으로 일어 났고 몇몇 성인 사이트에도 부분적으로 글을 올렸기 때문에 이미 일부를 알고 있는 분도 있겠지만 끝까지 읽어 주시기 바라면서 글을 시작하려고 한다. 그리고 이 이야기에 대해 사실 여부에 관심을 갖는 분이 많은 데 믿고 안 믿고는 읽는 본인 마음이지만 이 글은 이야기를 흥미 있게 풀어 나가는 데 불가피하게 가미한 부분을 제외하고는 90% 이상 진실이다. 나는 이제 마흔이 되었고 아내는 나보다 다섯 살이 아래이다. 아이는 아들하고 딸 둘인 데 결혼 한 지는 10여년이 되었다. 우리 둘은 한국에 있을 때 서로의 섹스에 대해서 만족했었고, 아내가 상당히 밝히는 여자라는 것도 이미 알고 있었다. 내가 외국으로 나온 후 아이들 교육 문제로 한국에 혼자 남아 있던 아내는 처음 일년은 그런 대로 참고 지내는 것 같았지만, 그 후 전화 할 때 마다 아내는 간접적으로 때로는 직접적으로 섹스에 대한 욕구를 토로했다. 그런 아내에게 내가 농담으로 '딴 남자 한번 사귀어 보지 그래?' 하면 처음엔 짐짓 화를 내기도 했지만 나중엔 '정말?' 하고 솔깃해 하는 때도 있었다. 그럴 땐 나는 속으로 좀 걱정이 되기도 했다. 그도 그럴 것이 아내는 얼굴은 미인은 아니 지만 귀여워 보이는 타입이고 몸매도 키163에 48kg 정도로 비교적 잘 빠져 있는 데다가 애교가 많은 편이어서 뭇 남자들이 한번쯤 눈 여겨 볼 만한 여자는 된다고 생각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어느 날 나는 이 곳에서 한 여자를 알게 되었다. 우리 회사가 상대하는 거래선의 여직원이였는 데 나보다 아홉 살이 적었고 결혼한 여자 였다. 가끔 저녁이나 술자리를 같이 하고 했었는 데 어느 날 그 여자를 먹어 버리고 버렸다. 몇 년이나 굶주렸던 나는 그녀를 승냥이처럼 탐닉했다. 더구나 남의 여자라는 점이 나를 그토록 자극했다. 임자가 있는 여자를 내 마음 대로 벗기고, 몸 위에 올라 타고, 그녀의 남편 만이 은밀하게 즐겼을 질구 속에 나의 것을 깊숙히 집어 넣고 즐기는 그 맛은 처녀에게 서는 맛볼 수 없는 기분이었다. 누군가 남의 여자 먹는 맛은 뼈를 녹인다고 했던가... 나는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그녀를 즐겼다. 그녀도 나와의 그것을 무지하게 즐겨서 나의 요구에 항상 응했다. 그러던 중 나는 아내를 생각했다. 그렇다면 딴 놈들도 나의 아내를 욕심 낼 것 아닌가? 그 유혹을 아내가 견뎌 낼 수 있을 까? 그 애도 그걸 꽤 나 좋아 하는 데 혹시 못된 놈이라도 만나면..? 하고 걱정이 되면서도 내 마음 한 구석에는 이상 야릇한 호기심이 솟아 났다. 아내가 딴 남자와 관계하는 상상이 머리를 맴 돌았다. 내 섹스 파트너와 관계 할 때에도 그 광경을 떠 올리게 되고 그럴 때면 나는 더욱 더 짜릿한 쾌감을 느끼며 그녀를 즐겼다. 언젠가 그날도 나는 예의 그 여자와 한껏 즐긴 다음 집에 돌아와서 한국의 아내에게 전화를 걸었다. 아내는 전화를 받자 마자 대뜸, "도대체 자기 언제 한국에 오는 거야?" 하고 투정을 시작했다. 나는 몸도 나른 하고 해서 약간 귀찮은 생각이 들어 퉁명스레 대답했다. "왜,그러는 거야? 또." "나 정말 못 살겠어.. 생각해봐 벌써 3년이 넘었어. 이러다간 나 정말 일 낼지도 몰라." "어? 협박하네?" 협박이 아니라 하긴 내가 지금 즐기고 있는 그 여자는 남편하고 살면서도 나하고 그 난린데..하는 생각이 들었다. 잠시 생각한 다음 나는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정말 외롭니? 하구 싶냐구" "자기, 나 알잖아. 적어도 몇 달에 한번만이라도 다녀가. 응?" 아내는 거의 울 듯 했다. 내가 불쑥 말했다. "너, 내가 남자 소개 시켜 줄까?" 나는 침을 삼키며 아내의 반응을 기다렸다. 아내는 잠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듣고 있어?" 하고 내가 다그치자, 아내는 약간 떨리는 듯한 목소리로 대답했다. "당신 지금 날 떠 보는 거지? 말도 안 되는 소리 해 놓고..." "떠 보긴. 당신이 지금 어떤 상태인 줄 이해하기 때문에 나쁜 놈한테 험한 짓 당할 까봐 하는 얘기야. " "그럼 정말로 하는 얘기야?" 아내의 숨소리가 빨라 지는 듯 했다. 우리의 대화는 예상보다도 훨씬 빨리 구체적으로 진행되었다. 나는 나의 계획을 설명했다. 미리 생각해 둔 것도 아닌 데 머리가 팍팍 돌아갔다 *인터넷을 이용한다. N 성인 사이트에 광고를 내는 거다 *광고의 제목은 [나의 아내를 사랑해 줄 분을 찾음] *자격은 결혼한 유부남으로 정상적인 가정을 영위하고 있을 것 *나의 아내와 잠자리를 원하는 분은 게시판에 연락처를 남겨 놓을 것 그러면 내가 전화하여 확인한 후 만남 여부를 결정하겠음 *한 남자와의 관계는 단 한 번에 한함 내 이야기를 들은 아내는 재차 물었다. 조금 전 까지 울 듯했던 목소리는 간 곳 없고 생기 마저 넘쳤다. "당신 정말 미친 거야?" 아내가 조심스레 묻는 모습이 완연했다. "아냐, 나 멀쩡해. 어때 관심 있어? 그 대신 약속은 꼭 지켜야 돼?" "여보 걱정 마. 고마워." 나는 그 날로 N사이트의 게시판에 나의 사연을 띄웠다. 뭇 놈팽이 들의 반응은 엄청났다. 게시판에 전화 번호 등 자기의 인적 사항을 상세히 올려야 하는 부담에도 불구하고 하루에 5~6건 씩의 신청(?)이 거의 1주일 동안 이어졌다. 모두 40여건! 나는 하나 하나에게 전화를 시작했다. 직접 대화 해가며 그 사람의 인성이나 신분의 확실성을 체크하기 위한 것 이었다. 신청자(?) 중에는 주유소 사장, 컴퓨터 가게를 한다는 사장, 직장인 등등.. 남의 유부녀를 그냥 준다니까 모두 혈안이 되었다. 그들은 처음엔 반신반의하다가도 내가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해주자 흥분했다. 어떤 놈은 대화 후 내가 전화를 끊으려 하자 매달리듯 사정했다. "꼭 연락을 주십시요. 한번 기회를 주십시요." 나는 우선 40명중 16명을 골랐다. 그리고 한명 한명에게 일주일 정도 간격으로 약속 시간과 장소를 정했다. (16이란 숫자에 특별한 의미는 없고 그저 내가 좋아하는 숫자였다. 공군에 복무할때 특기번호의 앞 두자리가 16이었다^^) 첫번째 남자는 처음으로 신청한 사람에게 우선권을 주었다. 30대 초반이었는 데, 직장을 다니다 그만 두고 시험 공부를 한다던 가 하는 사람이었다. 목소리도 차분하고 괜찮은 사람 같았다. "어머, 그렇게 많이? 당신 날 창녀로 만들 작정이야? 나 자신 없어. 일단 한명만 만나 볼래." 그러나 아내의 목소리는 날아갈 듯 들떠 있었다. 하긴 나 같아도 그랬을 거다. 나는 호기심과 흥분으로 결과를 기다렸다. 그들은 9월의 어느 토요일 저녁 6시에 비원 앞 수은회관 근처에 있는 커피숍에서 만나도록 되어 있었다. 나는 흥분이 되어 일이 손이 잡히지 않았다. 여기 시간 내일 새벽 4시면 그 둘은 서울에서 만나고 있을 것이었다. 간단히 차를 마신 다음 그 녀석은 허둥지둥 내 아내를 여관으로 끌고 가겠지? 나는 그녀(내 현지 파트너)를 불러내었다. 애가 아파 시간이 없다는 그녀를 억지로 나오게 했다. 만나자 마자 그녀와 호텔로 들어 갔다. 허겁지겁 그녀를 탐닉하는 나를 받아 주며 그녀가 의아하다는 듯 물었다. "자기, 왜 이렇게 서둘러?" 나는 대답도 않고 나의 아내가 즐기는 모습을 상상하며 그녀 위에 올라 타고 내 몸을 삽입했다. 너무나 흥분되어 곧 사정이 되어 버렸다. 그녀는 약간 서운한 듯이 나의 어깨를 감싸 안았다. 다음 날 아침 나는 일어 나자 마자 서울로 전화를 했다. 한국 시간으로 밤 10시 경이 었다 "어떻게 됐어?"라고 다짜고짜 물으려고 했으나 전화 신호만 갈 뿐, 아무도 받질 않았다. 하긴 그 연놈이 만난 지 겨우 서너 시간 밖에 안되었을 터이니까.. 거의 한시간 간격으로 전화를 했다. 드디어 나의 아내가 전화를 받았다. 밤 12시가 넘은 시간이었다. "여보, 나 미안해서 어쩌지?" 아내가 아양을 부리는 듯한 목소리로 말했다. "했어?" 다급히 내가 물었다. "...으..응" "어땠어?" "음.., 난 첫날이라 안 할려구 했는 데.., 무섭기도 하고.. 근데 그 남자가 막~." "알았어" 하고 나는 전화를 끊었다. 나는 화가 난 게 아니었다. 나는 전화 번호를 뒤져 방금 내 아내를 먹은 그 남자에게 전화를 했다. "여보세요" 졸린 듯한 목소리가 받았다. "나, 오입니다" "어이구, 안녕하십니까." 전화를 두 손으로 무릎 꿇고 받는 듯한 모습이 상상 될 정도로 그 녀석은 황송한 어조로 반색을 했다. "어땠습니까?" "제 생애 오늘 같은 밤은 처음입니다. 감사합니다. 형님" "자세히 얘기해 줄래요?" "그러문요. 부인이 처음엔 버티길래 제가 좀 완력을 썼습니다. 방에 들어가서 옷을 벗길려는 데 막으시더라구요. 근데 저는 남편 되시는 분 한테 허락을 받은 몸 아닙니까? 그래서 부인을 침대에 쓰러뜨리고 덮쳤죠." 나는 엄청 흥분하고 있었고, 그 자도 말을 제대로 이을 수 없을 정도로 흥분했다. 그는 지금 자기가 따먹은 여자의 남편에게 경과 보고를 하는 중이었다. "그리곤 부인의 스커트 속에 손을 집어 넣고 팬티를 벗겨 내렸죠. 부인의 하얀 허벅지랑 다리는 정말 환상적이더군요. 36살이나 되셨다면서.. 감촉도 너무 좋았구요. 사실 제 와이프가 요새 임신 중이거든요. 몇 달이나 굶었다구요. 그래서 애무고 뭐고 할 것 없이, 이런 단어를 써도 되는 지 모르겠지만... 제 물건을 부인의 구멍에다가 그냥 박아 버렸어요. 끝내 주시더군요. 정말." "좋았어요?" 내 목에서는 침이 꼴딱 넘어가는 소리가 들렸다. "좋다 뿐 입니까. 부인의 보지 속살이 제 좆에 착 감기더군요. 넣는 순간 씹물도 이미 적당히 나와있더군요." 나는 나의 페니스를 만지고 있었다. 그 남자도 그러고 있는 것 같았다. 말이 점점 빨라 지고 거칠어 졌다. "씹 살이 내 좆을 꽉 조이는 데 미치겠 더라구요. 좆을 박은 채로 흔들면서 옷을 다 벗겼어요. 그 년도.. 아, 저.. 미안합니다. 부인도 이미 흥분한 상태라 쉽게 벗겼지요. 부인이 양 다리기를 올리 길래 저도 약간 일어 선 자세로 박아 댔더니. 제 좆이 씹 속에 뿌리까지 박히는 거 예요. 난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어서 유방을 막 만지면서 부인의 보지 속에다 사정을 해 버렸어요.." 나는 사정을 해버리고 말았다. 저 쪽도 마찬 가진 것 같았다. 둘은 아무 말이 없었다. 나는 전화를 끊어 버렸다. 아침에 일어나 보니 전화기에 메시지가 남겨 있었다. 와이프의 목소리였다. "여보, 미안해. 화 났다 본데. 다신 그거 안 할께" 다음날 나는 아내에게 전화를 하고 다음 약속 날인지 확인했다. 바로 오는 일요일이었다. 주유소 사장이라나? --계속--
 

Comments

야동박사   보지넷   쉬멜닷컴   야동의민족   오피랜드   모아18   쉬멜조건만남   꽁닷컴   피망머니상   레플리카쇼핑   출장마사지   투닷컴   야설닷컴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