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딱 벗어. 내가 연기지도 해 ... - 하편 지금 무료로 즐겁게 감상하세요.

틴더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홀딱 벗어. 내가 연기지도 해 ... - 하편
최고관리자 0 47,983 2022.10.16 04:12
야설닷컴|야설-홀딱

"아이잉~~실장님…뭐…해요?" 


젖가슴을 빨던 나의 애무가 잠시 멈춰 있자 한참 들떠있던 수연이가 내 등짝을 손으로 안으며 교태를 부렸다. 


나이답지 않게 발라당 까진 수연이가 기분 좋은 전율을 즐기다 중간에 끊겨 조바심이 난 모양이었다. 


나는 일단 수연이를 좀 더 건드리면서 거울을 통해 수연이 엄마의 행동을 지켜보기로 했다. 그리고 게슴한 눈빛을 하고 나를 보는 수연이에게 다음 연기지도를 시작했다. 




"이제 주인아저씨의 애무에 가정부도 꽤 흥분을 한 상태야. 그리고 가정부는 주인아저씨한테 자기 몸을 주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지." 


"그래서요?" 


상황을 설명 듣던 수연이는 침까지 꼴깍이며 다음의 내 말에 귀를 기울였다. 


"손을 아래로 뻗어 봐." 


"어디요?" 


"조금 더 아래로…" 




"어,,,어머~~" 


수연이는 손을 내리다가 손끝이 내 사타구니 쪽에 닿자 놀란 눈으로 나를 바라보았다. 이미 단단하게 힘이 붙은 내 물건의 감촉 때문이었다. 


"그래. 거기를 만지면서 하고 싶다는 의사표현을 하는거야." 


"바지 속으로 넣고 만져도 되요?" 




이제 수연이는 화끈거리는 아랫도리의 욕정을 풀지 않고는 못 견딜 지경 인 듯 적극적으로 내 지도에 임하고 


있었다. 


"그래. 그래야 더 실감나겠지." 


"하으으…." 


바지단추를 풀어주니 가느다란 수연이의 손길은 주저 없이 바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그리고 팬티를 젖히고 


단단하게 무르익은 물건을 손아귀로 꽈악 쥐는 것이었다. 가느다란 손길은 익숙하게 내 물건을 위에서 아래로 


반복해서 훑어갔고 나는 점점 뻐근해지는 쾌감에 몸서리를 치며 수연이의 몸을 입술로 탐닉해갔다. 그리고 


슬쩍슬쩍 침대 머리맡의 거울을 통해 문틈으로 보이는 수연이 엄마의 모습을 살폈다. 아까까지 아랫도리 위에서 살금살금 움직이던 그녀의 손은 Y자의 윤곽이 뚜렷이 보일 정도로 자기의 다리가랑이 사이를 힘껏 쥐고 있었다. 그리고 두 다리를 바들바들 떨어가며 자기의 민감한 속살들을 사정없이 뭉개는 것이었다. 




그녀의 눈빛에는 전에 없던 요염하고 음란한 기운이 한껏 물들어있었고 나지막하게 그녀의 신음소리까지 내 귀에 들리는 듯 했다. 나는 거울 속에서 점점 원초적으로 변가는 수연이 엄마의 모습을 살피며 더욱 진하게 


수연이의 몸을 탐해갔다. 나의 손은 그녀의 귓볼부터 아랫도리 깊숙이까지 사정없이 오르내려갔고 수연이의 몸은 금세라도 데일 듯 뜨겁게 달구어지고 있었다. 그리고 수연이는 팬티 안의 내 물건을 바깥으로 끄집어 내 털털 


거리는 소리가 들릴 정도로 흔들어대고 있었다. 거울 속 수연이 엄마의 눈길은 그대로 위아래로 정신없이 


흔들리고 있는 내 물건에 박혀 있었다. 그리고 연신 입술에 혀를 돌려대며 내가 거울 속으로 그녀를 보는지도 


모르고 안타까운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이었다. 




"허으…수연이의 벌거벗은 몸보다 저 아줌마 모습이 더 선정적이야. 아아… 미치겠다." 


나는 수연이의 몸을 탐닉하면서도 온통 정신은 거울 속의 수연이 엄마에게로 가 있었다. 그리고 그녀의 손에 


물컹거리고 있을 이쁜 아랫도리를 상상하니 숨이 턱턱 막히는 기분이었다. 


"하으응…하으응…실장님,,,실장니임,…." 




내 물건을 잡고 손바닥이 닳도록 흔들어대는 수연이는 몸 안 가득 들어찬 음탕한 욕정에 거의 기절직전에까지 


다다르고 있었다. 남자를 아는 여자가 온몸을 내 혀줄기에 녹아난 채 단단한 물건까지 잡고 있으니 당연한 


일이었다. 


"하응…실장님,,,,언제까지 이러고 있어야 해요? 이제는 해야 되는 거 아니에요?" 


수연이는 내 손에 잡힌 아랫도리를 빙그르르 돌려가며 안달을 하고 있었다. 아까까지 얼룩이 져 있던 그녀의 


아랫도리는 이제 완전히 젖은 상태가 되어 있었다. 


"조금만 더…관객들은 하는 것보다 이런 애무씬을 더 좋아한다고…" 


나는 손안이 척척해 질 정도로 습진 수연이의 다리가랑이 사이를 주무르며 다시 한번 거울을 쳐다보았다. 


그런데 아까까지 눈알이 빠져라 방안을 엿보며 몸부림치던 수연이 엄마의 모습이 보이질 않는 것이었다. 




"아앙…아앙…실장님…못 견디겠어요…아앙…아앙…" 


수연이는 엉덩이를 좌우로 뒤척이며 열 오른 아랫도리를 건사하지 못해 난리를 쳤다. 하지만 나는 수연이 보다 


지금 내 시야에서 사라진 수연이 엄마에 대한 관심이 우선이었다. 


"자…이제 일어나." 


"네? 왜요? 실장님?" 




한참 자기 몸뚱아리를 집적이며 자극하던 내가 그녀에게서 몸을 일으키자 수연이는 당혹스러운 얼굴을 하며 눈만 껌뻑거렸다. 


"연기지도는 여기까지…수고했어." 


"그..그럼 주인집 아저씨하고 하는 건 지도 안 해주세요?" 


수연이는 붉은빛을 띄고 대가리를 바짝 쳐 든 내 물건을 바라보며 울상이 되어 버렸다. 자기가 한껏 세운 그 


물건이 아랫도리를 힘있게 관통할 것을 기대했는데 내가 지도를 끝낸다고 했기 때문이다. 




"임마. 아무리 실감나게 연기지도를 하지만 내가 여배우 몸에 상처를 내서야 되겠어? 여배우는 순결이 생명인데 


말야." 


"그..그럼 이대로 끝인 거예요?" 


수연이는 잔뜩 젖어버린 팬티를 바라보며 더욱 당혹한 모습이 되었다. 


"하시는 김에 다 하면 안될까요? 난 상처 나도 괜찮은데.." 




에구..발라당 까지기는… 사실 지금 종이를 대면 활활 탈만큼 뜨거워진 수연이를 가지라면 못 가질 것도 없었다. 하지만 내 머리 속에는 젖비린내 나는 수연이 보다는 그녀의 엄마를 향한 욕정으로 가득 차 있었다. 


"안돼. 그 대신 이제부터 자율학습 하는 시간이야. 지금부터 이 CD를 컴퓨터로 보면서 어떻게 하면 쎅시하게 떡을 칠 수 있는지 혼자 공부해. 난 잠깐 바람 쐬고 올테니까." 


"네에…실장님" 




냉정한 나의 모습에 잔뜩 낙담된 수연이는 내가 건 낸 CD를 부팅하면서 이기기 힘든 욕정 때문인지 한숨을 푹푹 쉬었다. 그리고 나는 수연이를 방에 남겨두고 모습을 감춘 수연이 엄마를 찾기 위해 거실로 나갔다. 그리고 


안방으로 보이는 방쪽으로 가 안의 동태를 살펴보았다. 




"흐으음…흐음…흐으윽…으음" 


역시나 내 예상대로 수연이 엄마는 방안에 있었다. 안타까운 신음소리와 함께… 만약 모르고 그녀의 신음소리를 들었다면 어디가 아픈 게 아닐까 생각했겠지만 거울을 통해 그녀를 본 나는 그 신음소리가 아랫도리의 


화끈거림에 괴로워하는 소리임을 알 수 있었다. 나는 주저 없이 문을 열고 방안으로 들어갔고 침대 한 켠 벽에 


기댄 채 옷을 반쯤 벗고 홀로 희열에 들떠있던 수연이 엄마는 놀란 표정이 되어 버렸다. 


"어엇….시…실장님…" 




꽃무늬 가득한 홈드레스는 어깨를 이탈해 배꼽 아래까지 내려와 그녀의 풍만한 젖가슴은 고스란이 드러나 


있었다. 그리고 그녀의 두 손은 펼쳐진 치마 안으로 들어가 자신의 화끈거리는 아랫도리를 부여잡고 있었다. 


"수연이보다 아줌마가 더 연기지도가 필요 할 것 같아서 들어왔어요." 


"아..안돼요. 얼른 나가세요." 


"제가 지도를 잘 해드릴께요. 수연이보다 더 확실하게…" 


"안돼요, 이런걸 수연이가 보기라도 하면…." 


"수연이는 지금 내가 준 포르노 CD 보면서 자율학습 하느라 정신이 없으니 걱정 말고요." 




나는 잔뜩 흐트러진 옷 위에 펼쳐진 뽀얀 수연이 엄마의 살결을 바라보며 바지를 벗었다. 그리고 수연이 손에 


잔뜩 발기된 물건을 자랑스레 그녀 앞에 내어 놓았다. 


"허억,,," 


수연이 엄마는 흉기와 같이 둔탁하고 힘있어 보이는 내 물건을 보더니 온 몸에 힘이 다 빠지는 듯 그 자리에 누워 버렸다. 




"지금 상황은 말이죠… 남편을 가정부에게 빼앗긴 아내가 운전기사와 놀아나는 상황이에요. 아줌마는 바람난 


남편의 아내. 나는 운전사 역할을 하죠." 


있지도 않은 영화 설정을 하며 나는 그녀가 누운 침대로 올라갔다. 그리고 어찌할지 분간을 못하고 나를 바라보는 수연이 엄마의 반쯤 벗겨진 옷을 아래로 내렸다. 


"하아…창피해." 


수연이 엄마의 홈드레스가 내 손을 떠나 침대 아래로 떨어지자 노란 팬티만을 입은 농염한 그녀의 육체가 


드러났고 그녀는 부끄러운 듯 두손으로 가슴을 감싸 안았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내가 벌거벗은 수연이 엄마의 몸을 쓰다듬으며 그녀의 풍만한 젖가슴에 열기를 불어넣자 그녀의 손은 아래로 떨어져 버렸다. 


그리고 기다렸다는 듯이 그녀는 나의 물건을 손안에 넣어 버렸다. 




"하아아…실장님….아아…" 


"처음부터 수연이 보다는 아줌마가 탐이 났어요. 이 뽀얀 살결이…이 풍만한 젖가슴이…그리고 이 촉촉한 


아래무덤이,,," 


나는 그녀의 어깨부터 입술로 간지르며 그녀의 몸을 보듬어 갔다. 점점 나의 진한 애무에 그녀의 몸은 열리고 


있었고 손에 쥔 물건에는 손가락 자국이 묻어났다. 그리고 내가 그녀의 유두를 입술 사이에 끼우고 힘껏 빨아 


당기자 그녀의 몸은 요동을 쳤다. 




"하아악…아아…실장님…" 


성숙하디 성숙한 그러면서도 탄력을 간직한 그녀의 젖가슴은 나의 입안에 들어가 혀세례를 받으며 물컹거려갔다. 그리고 그녀의 팬티 안을 비집고 들어선 나의 손은 급격하게 경사를 지닌 계곡을 아우르며 밑으로 밑으로 빠져 


들어가고 있었다. 


"하으으응~~으응,….아앙…아앙…" 




수연이 엄마는 민감대를 거침없이 파고드는 나의 손길에 엉덩이를 뒤틀며 괴로워했고 점점 격한 신음소리를 내고 있었다. 그리고 내가 그녀의 팬티마저 벗겨내고 그녀의 몸에 올라 단단한 물건을 다리가랑이 사이에 갖다 대자 


몸을 부들거리며 흥분감을 드러내었다. 


"하아…실장님….나 지금 잘하고 있는 거예요?" 


"흐흐…프로 연기자 뺨치는 실력이에요." 


"하아…다 실장님 덕분이에요. 계속 잘 지도해줘요." 




수연이 엄마의 물오른 갈래에 물건기둥을 맞대고 위아래로 비벼대자 그녀는 온 몸을 출렁거리며 황홀해 하고 


있었다. 그리고 마찰의 쾌감을 더 느끼려는지 허벅지를 모아 협곡을 좁게 만들고 엉덩이를 위아래로 흔들어대는 것이었다. 그녀의 흥분의 흔적으로 아직 몸 안에 들어가지도 않은 내 물건에는 물기가 어려갔고 아랫도리와의 


마찰은 점점 거세어졌다. 




"하아…하아…실장님….못 참겠어….아아…" 


"저도요. 이제 중요한 장면으로 넘어가죠. 뭔지는 알죠?" 


"으응….어서…어서 들어가요. 빨리..빨리~~" 


이제 가릴 것 없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그녀의 끈적한 욕정을 확인하며 나는 수연이 엄마의 다리를 양 옆으로 벌려 세웠다. 그리고 묵직한 물건을 그녀의 들썩이는 삼각골짜기 안으로 다이빙하듯 힘있게 밀어 넣었다. 




"허…허억…아앙…아앙…" 


나의 물건이 그녀의 아랫도리를 관통하자 그녀의 몸은 활처럼 휘었다가 출렁 침대로 떨어졌다. 그리고 나를 


부둥켜안고는 급하게 엉덩이를 휘돌리는 것이었다. 


"하아앙…아앙…미치겠어….아앙…너무 좋아." 


희열에 들떠 몸부림치는 그녀의 몸 위에서 나는 좌우를 번갈아 가며 엉덩이를 흔들어갔다. 두툼한 살뭉치 사이에 끼인 물건은 내가 엉덩이에 힘을 주어 움직일 때마다 깊숙이로 들어갔고 수연이 엄마의 몸은 그 쾌감에 아찔한 


신음을 쏟아 내었다. 그리고 그녀는 엉덩이를 더욱 빠르게 돌리며 내 물건이 시릴 정도로 요분질을 하는 


것이었다. 




어떤 젊은 여자애들의 몸보다 그녀의 속살은 쫀득했고 그녀의 요분질은 나를 미치게 만들 정도로 훌륭했다. 


"아줌마…정말 프로야. 지금 영화에 데뷔해도 먹힐 정도로…." 


"아앙,…아앙….영화 다 필요없어. 난 실장님한테 연기지도만 받으면 돼. 허억허억…" 


색 오른 수연이 엄마는 쉴 새 없이 엉덩이를 들썩거렸고 나는 각도와 강도를 능수능란하게 조절하며 그녀를 


절정으로 몰아갔다. 그리고 나의 입술은 달콤한 그녀의 살체취를 모조리 입안에 담으며 분주하게 돌아갔다. 




"하아아…하악…하악…아아아아…아앙~~" 


그리고 서로를 부둥켜안고 침대를 3바퀴 돌았을 즈음 수연이 엄마는 엄청난 양의 흥분의 흔적을 쏟으며 내 품에 


안겼다. 


"아아으~~실장님…나 오늘 새로운 세상을 봤어….아아.." 


땀으로 온통 젖은 그녀의 몸은 내 몸에 닿아 미끄러졌고 나는 마지막으로 달콤한 그녀의 입술을 오랫동안 탐했다. 




그 뒤로 나는 수연이의 집에 한주 한번은 연기지도를 하기위해 방문하고 있다. 


"아이~ 실장님…도대체 저는 언제 영화에 출연시켜 주시는 거예요? 벌써 몇 달째 연기지도만 받고.." 


"임마. 연예인 되기가 쉬운 줄 알아? 참고 견뎌야 겨우 되는거야!" 


그리고 나는 수연이의 연기지도가 끝나면 어김없이 나를 기다리는 수연이 엄마 곁으로 갔다. 




"오늘은 좀 더 하드코어적인 연기지도를 해 볼까요?" 


"엄머…정말? 나 오늘 또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겠네~" 


"저하고 있으면 하루하루가 새로운 세상이죠." 




그리고 나의 손이 그녀의 후줄근한 몸뚱아리를 감싸면 수연이 엄마의 입에서는 어김없이 진한 신음소리가 


헐떡거렸다. 그리고 그것을 신호로 또 다른 연기수업이 시작되는 것이었다. 

Comments